아이유 노홍철 등 연예인 기부 방식 변화 반갑다

연예 스타들의 기부 방식이 변화하고 있다. 기부 단체를 통한 기부와 함께 현물 기탁 위주의 기부 변화가 생긴 것이다. 이는 매우 긍정적인 변화로 읽힌다.

 

기존 기부 방식은 수동적인 기부 방식이었다. 전통적인 기부 단체를 통한 기부는 기부 이후 어떻게 사용됐는지에 대해 투명도가 낮아 기부를 하고도 찜찜한 부분이 남아 있었다. 일부 기부 단체는 집행 내역을 보내 주지만. 안 그런 곳도 많다.

 

고액 기부를 하는 경우 시일이 꽤 지난 후에 집행 내역이 날아오긴 해도.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아, ‘그저 잘 쓰였겠지’ 정도로 넘어가는 경우는 부지기수다. 하물며 적은 액수의 기부를 했다면 어디에 쓰였는지 알 길은 없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팬데믹 상태로 접어든 ‘코로나 바이러스(covid 19)’로 인한 한국 내 감염 또한 심각한 상황이다. 대구 지역감염이 특히 심하고. 이에 연예 스타들이 기부를 하며 확산이 최소화되길 바라고 있다.

 

몇 백만 원부터 몇 억까지 이어지는 기부금. 그러나 이 기부금이 제대로 사용됐는지에 대해선 기부를 한 이도. 이를 바라보는 대중도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알 수 없어 답답한 마음들이다.

 

이어지는 기부 릴레이의 금액만 봐도 상당한데. 거점 의료기관인 병원에 전달되는 물품은 없다시피 하고. 언론으로 전해지는 실상은 검진복에 비닐을 덧대 칭칭 싸 맨 모습만 보이니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는 이들이 많다.

 

상황이 이러 하자. 연예 스타들은 현물 기탁을 시작했다. 부족한 마스크를 직접 구매 시도해 해당 지역에 보내는가 하면. 손 소독제 및 필요한 생필품을 구매해 배송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가수 아이유는 기부 단체를 통한 기부와 함께 대구에 방호복 구매 기탁을 했고. 타 지역에도 쓰임에 맞게 기부금을 보내는 등 세세한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배우 김보성은 마스크를 구매해 대구 시민에게 직접 배포했고. 스스로 자가격리를 택해 자가격리 중이다. 개그맨 박명수와 김제동도 마스크를 구매해 기탁하고 있고. 몇몇 배우와 개그맨들도 마스크를 구매해 필요한 곳에 기탁하는 중이다.

 

또 다른 형태의 기부는 노홍철이 하는 스타일. 기부금과는 다른 형태의 스타일이지만, 그의 기부 방식은 대중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

 

노홍철이 하는 스타일은 자신이 운영하는 빵집 컨셉에 맞춘 빵 기탁과 운영 수익금 기부. 만든 빵을 정성스레 포장해 서울강남성모병원과 분당서울대학교병원보육원에 기탁했고. 대구 경북 지역에도 빵을 기탁 전달했다.

 

그의 행위가 마케팅이든 뭐든 대중은 좋다 말하고 있을 정도로 변화된 방식의 기부에 환영을 하는 모양새다.

 

 

도통 알 길 없는 기부 내역. 수많은 연예 스타 및 기업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현장에선 허름한 방호복과 마스크가 충분치 않은 상황들은 대중의 불신을 사는 원인이 되고 있다.

 

활용 내역이 적극적으로 알려져야 하고. 실제 현장에서 넉넉히 물품을 전달받아 사용되는 것이 보일 때 대중의 불신도 사라질 것이다.

 

그래서 유명 연예 스타들의 변화된 기부 방식에 열렬히 응원을 보낼 수밖에 없다. 칭찬받아야 하고. 앞으로 적극적으로 권장할 방식이다.

 

<사진=아이유, 노홍철 SN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