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비난 유도하는 언론과 비난 대중. 국수주의 강요 말라

배우 이시언이 일본 여행을 했다며 비난을 일삼는 이들이 있다.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비난을 유도하는 언론이 있고. 그에 맞장구치며 비난하는 대중 또한 있다.

이들은 거기에서 멈추지 않고 일본 국적의 연예 스타까지 자국으로 물러가라는 비상식적 요구를 하고 있다.

이는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반발 행위로. 일본과 일본인에게 적대감을 표하고 비난을 하는 것으로 보복하려는 심사다.


일본 제품 안 쓰기 운동이야 캠페인 성격이니 응원할 수 있다지만, 그 선을 넘어 일본 전체로 확대하고 국민 개개인에게까지 적대감을 갖는 모습은 창피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

이번 대중의 움직임은 분명 잘못됐다. 캠페인으로 끝내야 하는 일을. 강제하려는 모습 때문이다.

엄연히 캠페인은 자율 참여가 기본인 운동인데. 참여를 안 하면 잘못된 사람을 취급하려는 분위기 때문이다. 나아가 ‘친일파’ 프레임을 씌우고, ‘토착 왜구’라며 조롱을 하는 모습까지 이어지고 있으니 이건 본 캠페인의 성격을 벗어나도 한참 벗어나 자제를 바랄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그들이 씌우는 적폐 프레임과 친일파/토착왜구 프레임이란 게 극좌 지지자들의 프레임 씌우기 전용 메뉴라는 점에서도 불순한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

이시언은 자신의 생일에 맞춰 그와 절친한 동생인 배우 송진우 부부의 초대로 일본 여행 중 인증 사진을 올린 것이다.

여행 중 초대를 받아 간 것이든. 그냥 간 것이든 그를 놓고 비난을 할 근거조차 없다.


국가적인 외교에 있어 여행을 자제하라는 메시지가 나온 것도 아니고. 외교적으로 풀어 나가는 방법에서도 여행을 자제하라는 멍청한 외교를 하지 않을 것이기에 그런 캠페인을 통해 강제하려는 움직임은 미개해 보일 수밖에 없다.

개인의 자유를 제재하려는 움직임 자체가 잘못된 것이고. 애국심이란 개념을 들이밀어 강제하려는 움직임조차 국수주의적 발상이기에 이 비난은 잘못됐다 지적하는 것이다.

그들이 진정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걱정을 한다면 외교적으로 풀어 보라 정부에 요구를 해야 하는 게 옳다. 그런데 요구를 해야 할 곳엔 요구하지 않고. 자국민의 자율 선택 부분까지 참견하고 하지 못하게 하려는 모습은 국민이 개돼지인 것을 증명하는 부분이기에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과의 외교를 못해 벌어진 이 상황은 전적으로 정치적/외교적으로 풀어내지 못한 부분 때문이다.

그런데 그 책임을 엉뚱한 방향으로 돌려 다른 이에게 물으려 한다면 그건 의도성에서 불순한 의도를 가졌다 볼 수밖에 없는 면이다.

제대로 된 언론이 없는 대한민국의 현 상황 또한 아쉬울 수밖에 없다. 대중이 잘못된 방향으로 간다면 그에 대해 잘못 가고 있다는 메시지를 주어야 하는데. 한국의 현재 언론들은 ‘대중이 스타를 비난하고 있다’ 정도밖에 말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쓰레기급 언론과 기자는 그의 행위를 두고 눈치가 없다 비난하기까지 한다.

잘못된 행위를 했어야 눈치가 없다는 소리를 듣는데. 일부 대중. 그것도 불순한 저의를 가지고 누군가를 적폐로 몰아가는 한심한 인간들 때문에 그가 눈치가 없다는 소리를 듣는 건, 그 자체가 화가 나는 일이기에 다수의 대중은 언론과 해당 기자. 일부 대중을 질타하는 분위기다.

자신의 돈으로 일본 여행하는 것을 두고 왜 상관이냐는 다수의 대중의 말은 옳다. 과도한 애국심 강요로 개인의 선택권까지 강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

개념찬 행동이란 것이 자칫 극단적 애국심으로 발현이 되지 않을지. 그 중심은 대중 스스로 잡아야 한다. 캠페인이라면 캠페인답게 진행하자.

이시언이든. 트와이스 사나든. 또 다른 일본인이든. 일본 여행 한국인이든. 개개인의 자유를 침해당할 이유는 없다. 그 시간에 차라리 외교 0점인 정부를 먼저 질타하라. 맞 경제보복은 정부의 몫이다.

어설픈 감정으로 나라 간, 국민 개인의 감정까지 건드리는 것은 우매한 일이다. 현 단계는 국민의 캠페인이 아닌 정부가 나서 외교로 해결할 사안인 단계다.

따라서 이시언이든 타 연예스타든 쓸데없이 비난하지 말자.

<사진=이시언 인스타그램>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