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3, 한국인 사절. 당연한 것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한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이 시작되니 논란 하나를 키우는 게 언론이다.

이 논란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내용을 옮긴 것으로 미국편 촬영 중 한국인을 받지 않는 것을 문제 삼고 있다.


현지 한국인으로 보이는 네티즌이 올렸다는 글에서, “직접 당하니 열 받는다… 한국 사람들은 줄 서 있으면 조용히 스태프가 와서 ‘한국 사람은 먹지 못하고 구경도 못한다’고 저리 가라고 한다”며 불만을 표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논란이 될 일도 아니다. 방송 컨셉을 이해 못하는 한 네티즌의 오해에서 시작된 일이고,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 글의 반응은 다수가 방송 컨셉을 이해한다는 분위기였다.

굳이 통제하는 곳에서 음식을 먹어 보겠다고 시도하는 것도 이해 안 가거니와 통제하는 곳을 보겠다고 하는 것도 시스템을 알면 하지 않아야 할 일이기에 네티즌의 댓글은 해당 글을 올린 이를 이해시키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언론이 논란거리로 만드는 방법은 양쪽이 대립을 하고 있다는 식이다. 옹호하는 측과 그 반대의 주장이 팽팽히 대립된다는 식.

문제는 상당수의 네티즌이. 아니 다수의 네티즌이 이 시스템을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언론의 편 가르기 보도는 질타받아 마땅해 보인다.

<현지에서 먹힐까?> 프로그램은 기획의도에 있어 ‘현지인’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다. 제일 먼저 고려해야 하는 게 바로 한국인의 입맛이 아닌 타국인들의 입맛에 맞느냐를 보는 프로그램이 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이다.


그런데 한국인을 받는다? 그건 기획의도에서 벗어난 것이고, ‘쟤는 받는데 왜 나는 안 받느냐’의 여지를 남겨 애초 금해야 하는 룰이기에 한국인 배제는 당연하다.

촬영을 보지 못하게 했다는 것도 일면 이해할 부분이다. 한국인을 배제한 촬영이고, 한국인이라면 이 프로그램이 무엇을 하는 것인지 알고 미리 SNS에 스포일러 할 수 있기에 통제를 하는 건 이해할 부분이다.


프로그램의 기획의도는 초등생조차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현지에서’라고 쓰고 태국이나 중국, 미국에서라고 한다면 그 현지인은 해당국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그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찍고 음식을 내놓는데, 한국인이 그 자리를 차지한다는 건 상식적으로도 맞지 않는 것이기에 문제를 제기한 이의 주장은 무리수라 여길 수밖에 없다.

언론은 굳이 한 네티즌의 이해도 부족한 문제 제기를 논란으로까지 미화시켜 프로그램이 시작되기 전 상처를 입히고 있다. 충분히 악의적으로 보여 질타는 당연해 보인다.


네티즌의 이의 제기는 그래도 프로그램을 이해 못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으나. 언론이 이를 확대 과장해 프로그램의 잘못인 것처럼 몰아붙이는 행동은 질타받아 마땅하다.

<사진=CJ ENM>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