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렌즈. 기부하는 순수한 마음이 담겨 더 빛나 보여

잘 생겨 다른 인종으로 보일 정도의 배우가 해주는 요리를 맛본 특별한 여행의 기억을 남긴 여행객.

순한맛 아이스 드립커피를 시켰지만, 뜨거운 드립커피가 나와 몸에 도움이 됐던 고객. 다른 자리에서 시킨 토스토를 먼저 받아먹어도. 또 조금 있다 받아먹어도 마음이 넓어지는 커피프렌즈는 모든 마음이 활짝 열린 여유로운 공간이다.


마성의 매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의 집합체 커피프렌즈. 그들의 공간이 더 특별하고 신비로워 보이며, 또 아름다워 보일 수 있는 건 수익금 모두가 어려운 이웃에 전해진다는 점 때문이다.

결이 고와 드라마처럼 보이는 공간과 인물에 화면 구성까지. 그들의 모습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그들에게는 적당히가 없다. 이왕 하는 거면 제대로 하자는 모습이 보이고, 좋은 일에 참여해서인지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 순수해 보인다.

유연석은 이미 카페에 대한 기본을 익혔고, 베푸는 것을 생활화 해왔다. 동료이자 친구인 손호준도 좋은 일을 하기 위해 그에 맞는 자격증인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따는 열정을 보여왔다.

이들이 운영해 온 ‘커피프렌즈’가 나영석사단의 예능과 컬레버레이션된 건 컨셉의 다양화를 노린 나영석 사단의 기획력이기도 하지만, 유연석과 손호준의 기부가 사회에 공헌해 왔기에 나올 수 있는 기획이었다.


둘만 할 수 없다는 판단으로 합류를 요청해 흔쾌히 참여한 배우 최지우 또한 개인적 친분뿐만 아니라 나영석 사단과도 연이 있기에 더 자연스러울 수 있었다.

최지우는 흔히 생각하는 스타의 어려운 이미지를 깬지 오래다. 신비주의라고도 할 것 없는 푸근한 모습으로 이미 나영석표 예능에 등장한 바 있고, 이번 <커피프렌즈>에서도 생각지 못한 인테리어 감각과 능력을 보여 놀라움을 주고 있다.

양세종 또한 대중이 생각한 이미지를 깼다. 착한 이미지는 늘 있어왔고, 그 착한 이미지 때문에 예능에 맞는 그 무언가를 줄 수 없을 것이라 생각게 했지만, 뜻밖의 쾌활한 성격을 보여 시청자는 즐거울 수밖에 없었다.

생활에서 특히 여유로운 마음을 갖게 하는 공간인 브런치 카페를 운영하고, 그에 맞는 기술을 익혀 찾는 이를 만족시킬 수 있는 노력과 열정을 보이는 그들.


허름한 감귤농장 창고를 개조해 아름다운 공간의 브런치 카페로 만들고 운영하는 그들의 모습은 마음이 예뻐서인지 더 아름답게 보인다.

드라마를 통해 만들어진 이미지. 신비주의로만 남으려는 배우들이 많은 세상에 그들은 직접 거리로 나와 좋은 일을 펼치고 있었고, 예능으로 이어진 프로그램에서도 같은 컨셉으로 좋은 일을 펼치고 있다.

스타가 아닌 일반인으로 그들은 격 없이 세상을 살아오고 있고, 우리 주변에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으니 그들이 더 아름답게 보이는 것일 게다.


<커피 프렌즈>를 통해 그들은 기부라는 것을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것이라 알리고 있다. 흔히 즐기는 소비생활에서 조금만 마음을 열면 기부를 실천할 수 있고, 그렇게 모인 기부금이 쌓여 아름다운 세상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그들이 하고 있는 순수한 기부에 동참하는 것도 순수한 기부 동참이다. 그래서 그 모든 이들이 아름답다. 단순히 요리를 해 판매하는 것을 넘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려는 모습. 그보다 더 아름다운 모습이 또 어디 있을까!

<사진=tvN>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