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갈등 연출. 점검해야 할 때

무뎌진 것일까?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첨가되는 자극적 조미료 연출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

충무로 필스트리트 국숫집의 자극적 연출에 이어 해방촌 신흥시장 원테이블, 홍은동 포방터시장 홍탁집. 그리고 최근 방송되고 있는 숙대 인근 청파동 하숙골목 피자집/크로켓집까지 자극의 세기는 심해지는 분위기다.


자극은 반복될수록 무뎌지기 마련. 그래서 그런지 <백종원의 골목식당> 연출은 날로 막장 근처까지 이르는 분위기이다.

시청자의 반응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분위기가 읽힐 정도. 극에 달한 갈등 연출에 대한 반감이 읽히고, 캐스팅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은 있느냐는 불만까지 쏟아지고 있다.

그런 불만은 충분히 공감할 만하다. 사업에 대한 기본이 안 된 자영업자를 캐스팅 단계에서 거를 수 있기에 시청자 불만이 이해되는 것.

출연자 선정에는 정도라는 것이 있다. 그 정도가 심각해 방송에 내보낼 수 없다 판단이 되면 연출진은 출연자를 걸러야 하는데. ‘골목식당’ 연출진은 갈등을 부각할 수 있다 판단하여 출연시키고 그 갈등을 이용한 자극적 방송을 내보내 불만은 커지고 있다.


국숫집의 경우 요리법에 대한 자부심을 꺾고 어느 정도 현실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게 목표였기에 작은 갈등이 있을 수 있었다. 기본이 안 된 원테이블은 새롭게 옷을 입혀 상권에 도움이 되게 했고, 홍탁집은 인성을 되잡아 새로 설 수 있게 만든 것이 결과였다면 이번 출연자는 그저 분노만 유발시키는 집들이기에 시청자의 반감은 거셀 수밖에 없다.

피자집과 크로켓집은 큰 문제점들을 갖고 있다. 크로켓집 사장은 베이스가 안 됐으면서도 망상 단계까지 이른 이미지 시뮬레이션으로 화를 돋우고 있고, 피자집은 상대에 대한 배려심 없는 언행과 공감력 부족의 행동을 하기에 분노만 주고 있다.

‘안 되는 집은 이유가 있다’는 말은 일리가 있다. 그들이 지금까지 안 된 것은 그들이 보여준 모습만으로도 충분히 알 수 있다.

문제는 그들이 바뀔 수 있는 존재인가 여부다. 캐스팅 단계에서 판단이 됐겠지만, 시청자는 의문을 표할 수밖에 없다. 이유는 그들이 보인 모습이 바뀌기 어려워 보였다는 점 때문.


뺀질이 이미지이지만 그나마 바꿀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하게 한 크로켓집은 어느 정도 회생 가능성이 보였을 수 있지만, 피자집 사장은 회생이 불가능해 보였다는 점에서 캐스팅을 하지 않았으면 하는 시청자의 바람은 클 수밖에 없다.

피자집 사장의 종잡기 힘든 능력에 맞는 솔루션은 사실상 그 자신이 전면에 나서는 게 아닌 솔루션 제공이다. 그가 요리를 하는 게 아닌 전문 요리사를 얻게 끔 해주는 솔루션. 손님 대응을 안 하는 솔로션 제공만큼 좋은 솔루션은 없어 보인다.

그만의 정신세계가 있고. 손님과 원만한 커뮤니케이션을 못할 정도라면 그는 전면에 서지 않아야 한다. 다행히 요리에 대한 아이디어는 창의적이어서 요리 개발에만 참여한다면 그는 상권에 도움을 줄 수 있기에 그쪽으로 솔루션을 한다면 ‘골목식당’에 질타는 줄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비난의 세기는 커질 것이기에 연출에 각별히 신경 써야만 한다.

이번 청파동 하숙골목 편을 망하는 케이스로 잡았다면야 이해는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골목상권 살리기가 여전히 목표라면 단순 분노 유발 출연자 선정은 기준선을 잡고 걸러내야 할 부분도 있다.


해당 골목상권에서 출연을 희망한 가게가 부족했다면 숙대 편은 선정하지 않았어야 한다.

홍탁집과의 갈등과 회생 과정이 보여지고, 천재성 있는 돈카츠 가게가 주위에 있어 상권이 살아났다 보여주는 것이 성공했다 하여도, 이번 청파동 하숙골목 상권까지 같은 그림으로 그려가는 것은 위험하다.

반복되는 비슷한 그림은 식상함을 유발하고, 이후 더 자극적이어야 시청률도 오르기에 막장 연출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시청자는 그 반복을 싫어한다. 당장은 볼지 모르지만, 반복될수록 시청자는 지쳐갈 것이다.

세기의 높낮이가 있어야 드라마틱한 구성이 된다. ‘강약중강약’의 세기가 필요한데 ‘강강강약강’이니 질타가 늘어 가는 것이다.

<사진=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