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정준하, 성실한 바보 캐릭터 성장기

무한도전(이하 무도)은 각 캐릭터의 성격이 계속해서 변해가는 프로그램이다. 캐릭터의 성격이 뚜렷하게도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캐릭터를 구축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캐릭터를 구축하지 못한다는 말 보다 사실 무도의 성격상 그들은 캐릭터를 고정시키며 구축을 할 수 없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어느 때에는 똑똑한 캐릭터가 되어야 하고, 어떤 때에는 미련한 캐릭터 등 매 미션마다 바뀌는 상황에서 한 가지 캐릭터의 구축은 미련한 행동임을 그들은 오랜 시간을 버텨내며 보여줬다. 한 가지 프로그램의 방향성 보다는 보다 많고, 실험적인 예능으로서 항상 기대 이상의 그 무언가를 이루어내는 그들은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프로그램이란 것에는 별 사족을 될 사람이 없을 듯하다. 그리고 그 미션들과 지금까지 이루어 낸 무한도전 예능 역사에서 캐릭터를 구축하지 않고도 미래가 보장된 장래성을 보여주고 있다.

다만 항상 변화하는 프로그램에서 유행이 바뀌는 상황과 그 변화 속에서 감이 나쁜 멤버들은 간혹 뒤쳐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열정과 노력으로 자신의 위험 지대를 피해가는 기술은 대부분의 멤버들이 잘 보여주고 있다. 기복을 제일 많이 타는 멤버라고 한다면 박명수가 대표적이고, 무 존재감으로 고생했던 멤버들을 살펴보면 바로 이 글의 주인공이기도 한 정준하가 있다. 그리고 한 명 더 있다면 정형돈이 바로 무존재감으로 고생을 했다. 그러나 무존재감의 대표 주자 2명인 '정형돈'과 '정준하' 브라더스가 함께 미친존재감이 된 것은 무도의 큰 성과이기도 하다.

그들이 병풍 역할을 할 때에는 어떤 것을 해도 의욕이 없어 보였다. 어디서 어떻게 치고 들어와야 할지,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그들은 그저 수동적인 역할에만 그쳤던 인물들이었다. 그러다가 그들이 변한 것은 바로 무리한 모습이라도 자꾸 보여주려 하는 데서부터였다.

시간이 지나서 잊혀졌지만 정준하는 그 열정의 강약을 조절하지 못하고, '식객특집' 한식 알리기 때 명셰프와의 신경전을 거치며 비호감의 정점에 오르기도 했다. 이해를 하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일부 무도를 보는 시청자들은 정준하가 뭔가 자신의 이미지를 바꾸려는 열정을 이해해 주지 못하고 그저 버릇없는 멤버로 점찍어 공격을 하기도 했다.

그 전부터 그런 움직임은 있었지만 정준하가 가장 무모하더라도 뭔가를 바꿔보기 위해서 노력을 한다는 것은 '식객특집' 때부터 분명하게 눈에 띄었다. 그러다가 가장 멋진 열정이 빛을 보였을 때가 바로 '프로레슬링 특집' 이었음은 그 누구도 부인을 못 할 사실로 다가왔다.


그는 '프로레슬링 특집'으로 가장 촉망받는 캐릭터로 성장을 했다. 아니 더 정확히 말하자면 '프로레슬링 특집'으로 인해서 '정형돈'과 같이 미친존재감의 캐릭터로 인정을 받기 시작한다. 시청자들은 이 어렵고 힘든 도전에 임하며 갈비뼈의 부상과 뇌진탕을 경험한 두 사람을 강렬하게 인식을 하게 되었다.

바보캐릭터로서 정준하가 보여줄 수 있는 것은 꽁트적인 입장에서 봤을 때에는 약하기 한이 없는 캐릭터다. 자신이 바보 흉내를 낸다고 해서 그것이 빛을 볼 수는 없다. 바보캐릭터인 자신을 다른 멤버들이 적당히 골려주고, 그 골림에 넘어가는데 얼마나 자연스럽게 넘어가주냐는 바로 정준하의 능력인 셈이다. 예전 정준하가 자신의 몫을 다 하지 못 할 때에는 정준하는 그런 부분을 쉽게 캐치해 내지를 못했다. 그런데 이제는 자신이 놀림을 당하는 부분을 빨리 알아채고 맞받아 친다.

이번 무도 방송에서도 정준하는 매우 성실되고 안정적으로 바보가 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그것을 무식이 통통 튀는 바보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현명한 바보로 생각할 정도로 웃기고 재밌게 표현을 해 냈다. 자신을 속이려는 노홍철, 그러나 다른 멤버보다는 사기캐릭터지만 매우 똑똑한 사기꾼 캐릭터인 노홍철에게 넘어가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한 정준하는 그와 함께 동맹을 맺는다. 그 생각은 맞아 떨어져 비중 있는 존재감으로 끝까지 살아남으며 많은 방송 분량을 책임져 줬다.

정준하는 실실거리며 넘어가는 바보 형의 모습을 보여줬고, 몸으로 할 수 있는 민첩성을 보여줬다. 길이 넋 놓고 달려갈 때 멧돼지가 달려오는 줄 알았다며 바보 형처럼 웃는 모습으로 저격을 한 것을 웃음으로 승화시켰고, 정형돈이 자신을 계속해서 저격하려 할 때 겁을 먹으며 숨는 모습과 운으로 계속해서 묘하게 피하는 모습, 박명수가 저격을 당했음에도 나타나서 무대포로 달려들어 총을 난사할 때 팔짝팔짝 뛰는 모습은 동네 바보 형이 뛰는 것 같은 해학적인 모습을 담아냈다.

최종 우승은 어차피 사기캐릭터인 노홍철이 가져갔지만, 재미로서 정준하는 매우 영리하고 특유의 바보 형 캐릭터로 웃음을 줬다. 얼마나 캐릭터를 이해하고, 상황에 맞춰서 치고 들어가냐는 연구를 하지 않으면 힘든 일이다. 그가 적극적으로 변한 것은 바로 열심히 하면 된다는 생각이 자신감을 줬기 때문일 것이다. 상대적으로 박명수는 무도에 적극적이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뭔가 다른 멤버와 같이 무도에 힘을 주지 못하는 적극성 결여 때문이라고 보여진다.

바보 형 정준하는 여전히 많은 멤버들에게 가장 쉬운 멤버로 동네북 역할을 할 멋진 존재감의 캐릭터다. 몸개그를 가장 잘 받아주는 캐릭터. 이젠 열성으로 다른 사람의 호흡까지 받아쳐 줄 수 있는 멤버가 되었다. 그의 캐릭터 성장은 무도를 풍요롭게 만들어 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7)

  • 2010.11.07 07:31 신고

    작년 가을에 노홍철에게 꼬리잡힌것을 생각하면, 열심히 하는게 두드러지더군요.
    이틀전에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저는 무사히 집에 잘 도착했고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0.11.08 00:43 신고

      저도 효리사랑님 만나서 반가웠답니다. 오랜만에 뵈니 재밌기도 했고요.
      주말도 갔고, 새로운 한 주 행복하게 보내세요^^

  • 2010.11.07 07:38 신고

    이번 추격전은 분명히 노홍철의 우승이기는 하지만 정브라더스의 성과가 만만치 않았던 것 같습니다. 충분한 분량도 뽑아주었고요...^^ 오늘 하루 즐겁게 보내세요...^^

    • 2010.11.08 00:44 신고

      정브라더스의 나날이 되는 것 같아서 재밌어요 ㅎ
      점점 자신의 역할을 각성한다는 느낌이 드네요 ^^

  • 2010.11.07 07:51 신고

    정브라더스..요즘 대세죠^^..
    이럴때 자리를 잡아야죠^^

    • 2010.11.08 00:45 신고

      정말 대세로 뛰어 오르고 있더라고요 ㅎ
      균형 면에서 참 보기 좋아요 ^^

  • 2010.11.07 08:34 신고

    그룹에서 가장 하기 싫은 캐릭터를 묵묵히 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의 존재감은 항상 빛나는 것 같아요. ^^

    • 2010.11.08 00:46 신고

      그런 것 같아요. 남이 힘든 일을, 자신들이 도 맡아서 한다는 것이
      정말 대단해 보여요 ^^

  • 2010.11.07 09:35

    비밀댓글입니다

    • 2010.11.08 00:46 신고

      참으로 사랑스럽고, 재밌는 캐릭터인 것 같아요 ^^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

  • 신기하네요 ㅋㅋ
    2010.11.07 09:49 신고

    예전엔 무슨짓을 해도 웃기지 않던 그들이 ㅋㅋ 정준하도 정준하지만 전 요새 도니가 땡기더군요

    • 2010.11.08 00:47 신고

      그래서 미존인가봐요 ㅎ 이젠 개오까지 붙어서 미존개오라고 하네요 ㅋ
      정브라더스의 활약 멋지더라구요 ^^

  • 2010.11.07 09:51 신고

    어제는 그의 활약 덕분에 많이 웃었죠. 정말 성실한 예능인 것 같아요. ^^

  • 2010.11.07 10:25 신고

    열심히 하는 분으로 보이던데..ㅎㅎ
    잘 보고가요.

    • 2010.11.08 00:47 신고

      정말 열심히 하는 것 같아요. 남들 보다 조금 더 뛰는 모습이
      보기가 좋더라구요 ^^

  • 소소한 일상1
    2010.11.07 10:34 신고

    어제 정준하 웃겼어요. 근데 박명수는 둘째치고 형돈이 너무 아쉬웠어요. 유재석 노홍철과 함께 레전드 엔딩 나오나 했는데... 자기네만 생각한 근시안들이 씁쓸해요. 방송 먼저 생각안하고...

    • 2010.11.08 00:48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끝부분이 약간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고른 사랑이
      필요한 멤버들을 위해서 참아야겠죠 ^^

  • 인정할건 인정하고!
    2010.11.07 10:48 신고

    솔직히 어제 정준하씨 조금 실망이었습니다
    정준하씨의 바보설정연기야 훌륭하지만 문제는 요즘엔 예전과 달리
    스스로를 빛내고 싶어하는 내면에서 갈등이 보인다는겁니다
    어제만해도 정준하는 모두를 바보 만들고 레전드급 마무리를 지을수 있었음에도
    (마치 유주얼 서스펙트처럼!!)
    무리하게 요즘 감 떨어진 홍철이에 무리하게 붙어가려다 이도저도 아닌게 됐죠..

    오히려 유반장을 배신하는 항돈이가 더 좋았던데
    요즘 명수옹 완전 개그마비에 길도 모자라 하하까지 겉돌아서 변화가 필요한데 항돈이는 했거든요
    쩌리짱.. 바보연기도 좋지마 가끔은 바보도 천재짓을 해야 바보연기가 빛을 발하지
    정말 멍청하기만 한 바보연기는 아무 소용 없다는걸 알면 좋겠어요..
    사기꾼, 배신, 악한건 맨날 홍철이만 하면 재미없죠
    홍철이도 가끔은 배신당한다는 반전이 재미있는거고 어제는
    쩌리짱이 운빨도 따라줬는데.. 항돈이만 배신하고
    정준하씨는 너무 예전처럼 해서 PD가 좀 답답했을거예요..
    딱 예상한 만큼만 연기했거든요..

    • 2010.11.08 00:49 신고

      뭐 각자의 생각은 다르다고 생각을 합니다.
      무조건 재밌다고 말 하기도 그렇고, 무조건 무엇이 거느적 거린다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죠.
      시청하는 사람들 마다 입장은 다를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

  • 2010.11.07 12:06 신고

    정형돈..바보 형이라도 우직하고 듬직하게...그리고 기복없이...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연기자가 좋더군요~특히 예능이라면 더더욱요...
    최근에 성의없는 예능의 진수를 보여주는 박명수에 비한다면 정말 미친존재감...정준하~!!!입니다^^

    • 2010.11.08 00:50 신고

      우직하고 듬직하게 제 역할을 수행하는 것 보면 믿음직 스러워요 ㅎ
      뭔가 부족해도 노력하는 모습이 보인다는 것이 중요하잖아요 ^^
      박명수 요즘 조금 시들하죠 ㅎㅎ

  • 2010.11.07 19:49

    비밀댓글입니다

    • 2010.11.08 00:51 신고

      앗 감사합니다. 소식 듣고 가봤는데 정말 너무 행복하더라구요 ^^
      감사합니다. 늘 항상 생각해 주시는 이웃 덕분에 행복해짐을 느껴요~

  • siroi
    2010.11.07 22:35 신고

    멋진 분석력이군요. 정준하 정말 열심히 하는 것이 느껴집니다. 더 많은 사람이 보고, 정준하씨도 이 글 보고 힘낼수 있으면 좋겠네요.

    • 2010.11.08 00:51 신고

      헛~ 감사합니다. 좀 더 노력해서 분석하겠습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siroi
    2010.11.07 22:35 신고

    멋진 분석력이군요. 정준하 정말 열심히 하는 것이 느껴집니다. 더 많은 사람이 보고, 정준하씨도 이 글 보고 힘낼수 있으면 좋겠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