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콘서트로 시청률은 챙겼어도 너무했던 KBS

팬을 향한 고마움이 크고. 팬과 시청자 모두에게 언택트 콘서트를 통해 감사함을 표하고 싶었던 아이유의 마음은 칭찬이 아깝지 않다. 어떤 방법이 있을까? 하는 마음에 ‘유희열의 스케치북’ 제작진과 협의를 통해 콘서트를 계획하고 공연한 건 비판의 여지가 있을 수 없다. 그저 고마울 뿐.

 

아이유의 기특한 마음을 제대로 보여주고자 한 제작진의 노력도 전부를 폄하할 수는 없다. 그러나 가수를 보호하지 못한 14시간의 공연 촬영은 아무리 좋게 보려 해도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아이유 본인의 욕심이 앞서고. 그를 그대로 보여주고자 한 제작진의 의도는 충분히 알겠지만. 자칫 아이유의 가수 생명에 악영향을 끼치는 공연이라면 제작진의 입장에서 시간 안배를 통해 보호할 수 있었기에 그렇게 하지 못한 부분을 나무랄 수밖에 없다.

 

콘서트 후 만족감을 보이는 아이유 본인과. 그를 시청한 팬과 시청자가 대부분이라고 해도. 과정에선 무리한 면이 없지 않았다. 공연 녹화를 마치기 전에 이르러서는 목소리도 나오지 않을 정도였다는 말은 대견함이 아닌 무모함처럼 보였기에 이 부분을 아쉬워하지 않을 수 없는 것.

 

공연 무대 본 녹화와 리허설 등 연습무대를 포함한 시간이 14시간이란 것은 일반적으로 해도 너무한 수준의 강행 촬영이다.

 

일반적인 콘서트를 기준해서 보더라도 한 가수가 부르는 곡수는 최대 30곡 안쪽인데.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아이유는 무려 60곡을 라이브로 소화해 냈다. 실로 엄청난 기록이지만. 분명 목에 무리를 줬기에 무대 강행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데뷔 12주년 기념의 의미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국민을 위로하고자 한 것이기에 두말할 이유 없이 칭찬과 함께 만족감을 표해야 하겠지만. 한편으로 건강을 생각지 않는 무리한 무대 강행에는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어 아쉽기도 한 것이다.

 

누구보다 콘서트 특성을 잘 알고. 가수의 컨디션을 잘 아는 입장의 음악 프로그램이 최소한의 보호 조치를 못 했다는 점도 아쉽다.

 

한 가수를 위해 프로그램 전체 분량을 내준 것이 나름의 엄청난 배려라 말할 수 있겠지만. 아무리 그래도 가수의 컨디션은 잘 보살펴 녹화를 진행해야 한 사람의 팬. 한 사람의 대중이라도 아쉬움을 말하지 않을 것이기에 아쉬울 수밖에 없는 것.

 

본 방송 시간인 100분이 시청자로서는 짧게 느껴져 걱정이 안 될 수 있지만. 보이지 않은 분량인 전체 14시간의 분량은 고행의 시간이고. 전체 시간을 다 본 촬영에 쓰지 않았다고 해도 60곡 가창은 무리한 도전이었다. 곱하기 4분만 하더라도 240분. 즉 4시간을 전력을 다해 가창을 했다는 점에서 가혹한 촬영이었다 말할 수밖에 없는 것. 그래서 끝마쳤다고 해도 걱정이 되는 것이다.

 



일반적인 콘서트의 경우 3~4시간 분량이라고 해도 주인공 아티스트는 30곡을 넘지 않는다. 나머지 부분 중에는 축하 아티스트의 공연과 쉴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이 있지만,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토크 시간 외에도 60곡이나 되는 리허설과 본 공연 촬영을 한 것이기에 무리한 진행이었다 평가할 수밖에 없는 것.

 

시청자가 위로받고. 감사한 마음을 전할 수 있어 아이유가 만족해도. 이런 무리한 열정의 공연 무대는 삼가야 한다. 방송 프로그램이 갖춰야 할 기본 원칙 준수가 있어야 아티스트도 보호받을 수 있다.

 

<사진=K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