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는 병역면제 원치 않는데. 억지로 면제? 그만둬라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아들로 병역을 마치려는 BTS를 반복해서 강제 병역 면제시키려는 이들이 있다. 팬덤의 요구도 아니고. 그 자신들도 원치 않는 병역면제를 정치권이 지속해서 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유는 아무리 따져봐도 정치적 계산에 의한 이유밖에 없어 보여 모두가 황당해하는 분위기다.

 

일찍이 BTS(방탄소년단)는 입대 시기가 되면 무리하게 미루지 않고 가겠다고 했다. 굳이 입대 제한 나이까지 미루어 이미지를 부정적으로 가져가지 않겠다는 의미도 있었을 테고. 누구보다 병역에 대한 철학이 바로 서 있었기에 적당한 시기가 오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또한 굳이 상품성을 유지하고자 연기하겠다는 방침도 내비친 적이 없다. 그들 역시 갈 때가 되면 가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었다. 그렇기에 시기가 되면 가는 것을 생각했지만. 그들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정치권이 계속해서 병역면제와 연장을 해주겠다며 흔들고 있어 여간 혼란스럽지 않은 상황이다.

 

팬덤 중 일부는 더 보고 싶고. 같이 하고 싶은 마음에 국민청원 게시판에 병역면제를 청원했지만 대다수 팬덤의 바람은 하루속히 다녀오는 것을 바라는 마음들이다.

 

쫓겨 가거나 서둘러 가는 것이 아닌. 순리대로 가겠다는 것이고. 순리대로 다녀오는 것을 바라는 아티스트와 팬덤의 마음은 이렇게 공고한데. 빌보드 월드차트 2위에 이어 핫100 차트 1위를 했다고 다시금 병역면제 개정안을 낸다고 하니 황당해하는 분위기는 커지고 있다.

 

방탄소년단 외에도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로 국위 선양을 한 사람에 대해서도 입대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병역법 개정을 추진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위 선양에 현저한 공이 있다고 추천한 사람을 포함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 병역법 개정안은 보편적 형평성에서 어긋나기에 대중의 반감은 벌써 크다.

 

일부 대중이 당장 엄청난 성과를 이뤄 냈기에 일시적으로 병역면제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나. 짧은 시기를 지나면 분명 불공정한 사례라 여기고 공격할 것이기에 그런 여론에 몸을 맡기는 것은 무리수일 수밖에 없다.

 

방탄소년단 소속사가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상장하며 공개한 입대시기 또한 상업적인 면에서 최대한의 이익을 보장한 듯한 보장성 차원의 공시이긴 하나. 그렇다고 해도 무리수를 둬가며 연장을 하겠다는 의사는 없기에 정치권이 나서서 그를 보장할 필요도 없다.

 

무엇보다 큰 문제는 보편적 형평성을 세우기 어렵다는 데 문제가 있다. BTS가 전세계적으로 큰 수확을 거둔 것은 분명하나, 그렇다고 하여 그 기록으로 병역면제를 해주겠다는 것은 타 가수와 많은 영역의 아티스트와도 형평성이 맞지 않아 긁어 부스럼일 수밖에 없다. 일정 이상의 성적을 내지 못하면 군대를 가야 한다는 논리가 말이 안 되기에 형평성에서 어긋나는 것이다.

 

BTS의 경우 꾸준한 인기와 노력. 결과가 분명하기에 새 기준으로 병역면제를 시켜줄 수 있다고 해도. 아무리 노력을 해도 안 되는 대부분의 경우와 빗대어 보면. 자랑스러운 결과를 냈다고 해도 BTS에게 주는 병역면제는 특혜로 인식될 일이다.

 



또 이러한 케이스를 빌어 잘 지켜지던 법 질서가 무너진 된다는 점은 우려스러운 일이다. 특별한 한 케이스 때문에 기초적인 법질서를 무너트리고. 체계도 없는 국제적 성적을 기준 삼아 법을 개정하는 것은 따라올 사회적 파장이 분명 커 보이기에 만류할 수밖에 없다.

 

군 문제는 절대적인 기준이 있었기에 국민적인 반발이 그간 크게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보편적으로 누릴 수 없는 특혜성 기준을 적용해 포상 차원의 병역면제를 해준다니. 이러한 발상은 일반 국민에게 있어 큰 허탈감과 불공정한 면으로 인식돼, 법 개정 추진은 멈춰져야 한다.

 

빌보드 핫100 차트 1위는 그 자체로 기뻐하고 즐기면 될 일이다. 촌스럽게 억지 포상은 삼가자.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빌보드>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