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카메라 렌즈, 삼양 AF 85mm F1.4 FE. 개봉기 및 위력적 성능

미러리스 카메라든 DSLR 카메라든 서드파티 렌즈의 존재는 축복과도 같습니다. 성능 좋은 밝은 렌즈를 들이기 막막할 때 가장 쉽게 눈을 돌려 찾을 수 있는 제품이 서드파티 제품군이고. 해당 제품 중에는 명품으로 꼽힐 만한 많은 렌즈가 존재합니다.

그중에서도 삼양옵틱스의 렌즈는 포토그래퍼에게 찬사를 받을 정도로 어느새 인지도가 올라와 믿고 구매할 제품에 속하고 있습니다. 과거 삼양 수동 초점 렌즈의 마니아들은 이제 자동 초점을 지원하는 삼양에 대한 만족감을 대고 표시할 정도죠. 저도 삼양의 AF 85mm F1.4 FE 제품을 사용하기 시작해 개봉기와 함께 사용기를 써 나가고자 합니다.


제가 사용하기 시작한 삼양 AF 85mm F1.4 FE는 소니 E마운트에 대응하는 제품으로 각 카메라 회사 별로 해당 마운트 대응 제품이 있으니 그에 맞춰 구매하면 됩니다.

특히, 개봉기뿐만 아니라 이어질 실사용 스냅 이미지를 보면 얼마나 만족스러운 사진을 남길 수 있는지 스스로 판단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일단 개봉기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렌즈 박스는 흰색에 실버가 배합된 렌즈 박스로. 내용물인 삼양 AF 85mm F1.4 FE 렌즈의 외관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85mm에 렌즈 밝기는 F1.4이며, FE라고 보이는 건 앞서 말했듯 소니 E마운트 대응 제품이란 뜻입니다.

이 제품은 과거 수동 초점 망원 렌즈였던 MF 85mm F1.4 AS IF UMC의 기술력에 자동 초점을 결합한 제품으로 우수한 화질과 성능이 있어 필수 구매 제품이라 여겨집니다. 특히, 인물 사진 촬영에 큰 도움이 될 망원 렌즈로 각 카메라 회사 별로 있는 85mm 급에 맞먹는. 혹은 사용자에 따라 더 만족할 만한 제품으로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삼양 AF 85mm F1.4 FE 박스를 개봉해 보면 위 아래로 제품을 고정해주는 쿠션이 있습니다. 렌즈 주변 빈 곳으로 매뉴얼과 파우치가 말려 제품을 한 번 더 보호를 해주는 역할도 합니다. 비닐에 곱게 포장돼 있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좌측부터 파우치. 두 번째가 제품 박스와 후드. 세 번째가 본 제품인 ‘삼양 AF 85mm F1.4 FE’ 렌즈고요. 네 번째 마지막 종이는 매뉴얼입니다.


저의 경우 요 근래 삼양 AF 85mm f1.4 렌즈를 항시 휴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표준 줌 렌즈를 사용하다 망원 렌즈를 사용하다 보니 약간 어색함은 있었는데 어느새 맞춰 가는 저를 발견하고 있는 요즘입니다. 후드는 일명 밥그릇 후드. 플레어를 극혐하는 지라 대부분 저는 후드를 끼워 사용 중입니다. 취재 시에는 옆 기자들의 플래시 빛이 방해하는 부분도 있어 잘 활용하지요.


배경흐림 효과에 탁월한 렌즈여서 그런지 특히 인물 출사 때 눈에 많이 띄는 85mm 렌즈. 선명한 해상력은 기본이요. 색수차도 개선이 돼 더욱 만족도는 높습니다. 중간중간 사용해 본 실 사용의 느낌 또한 만족도는 높습니다.

렌즈의 무게는 약 568g으로 가벼운 편입니다. 소니 렌즈나 칼자이스 렌즈를 사용해 본 분이라면 절대 무겁다는 소리는 안 할 정도로 부담없는 무게입니다.


필터 사이즈는 77mm입니다.

삼양렌즈는 제가 좋아하는 브랜드이고. 기존 사용해 본 렌즈에 대한 만족도가 있어 익히 들어 알고 있던 85mm의 선호도는 높은 편이 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았습니다.


화각은 28.9도이며, 최대 조리개는 F1.4이고, 최소 조리개는 F16입니다. 조리개 날 수는 9매이며 원형입니다. 삼양 AF 85mm F1.4 FE의 광학계는 총 11개의 렌즈로 구성됐으며, 정밀한 Achromat 설계로 제작된 저분산 렌즈 ED가 포함돼 있어 색수차를 효과적으로 잡아 줍니다. 주변부 색번짐도 억제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 고 굴절률 특수 소재의 HR렌즈 4매를 사용했습니다.

초점 범위는 90cm에서 무한대. 최대 배율은 0.11배입니다.


렌즈의 최대 지름은 88mm x 99.5mm 입니다.

경통의 지름은 타 카메라 회사에 비해 작은 편이라 보입니다. 따라서 휴대성에서도 용이한 부분이 있습니다. 일단 가볍고 해상력 좋은. 고화질 대구경 렌즈를 사용한다는 만족감을 결과물로 보여주기에 만족도는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렌즈 경통에 AF/MF 선택 장치는 없습니다만. 미세 초점 조정은 위 사진 렌즈를 보시면 알겠지만 초점 조절 링으로 조절하면 되겠습니다. 후드를 안 끼웠을 때 상단과 하단 간 지름은 A7m2 바디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경통 지름이 넓어 굴러 다니는 일은 없겠네요.


탑 앵글로 봐도 렌즈 경통의 지름이 카메라를 넘어서지 않습니다. 손가락을 넣어 파지 시 불편함 또한 없어 아주 용이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실링 또한 안전하게 설계돼 있어 열악한 환경에서도 안심할 수 있게 합니다. 가벼운 비에는 끄떡없어 보이고. 실제 이번 장마 기간 비를 맞아 봤는데 렌즈에서 불편함을 느낀 부분은 많지 않습니다. 다만 비가 오고 후텁지근한 날씨에 에어컨이 미친 듯 시원한 카페이 있다가 나왔을 땐 김이 서려 닦아줘야 했지만, 이 부분은 타 렌즈도 같기에 불편함은 아니었습니다.


AF 부분에 대한 만족도도 생각 외로 좋은 만족도로 다가왔습니다. 카메라가 할 수 있는 좋은 성능에 좋은 대응력을 보이는 AF 수준이고. 해상력도 우수합니다. 색수차 억제에도 탁월한 면을 보이더군요. 이 부분은 이어지는 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삼양 AF 85mm F1.4 FE 렌즈는 고굴절 렌즈를 사용하였고. 굴절률이 뛰어난 4장의 특수소재의 HF렌즈를 사용해 광학적 성능이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타사 렌즈 대비 짧은 전장과 작은 크기로 부담은 훨씬 덜합니다. 실제 제가 사용해 본 타사 두 제품을 비교해도 경통의 지름과 무게 등에서 확연한 차이가 있기에 삼양 85mm는 은혜롭기까지 합니다.


후드를 체결한 상태로 봐도 부담이 없습니다. 무엇보다 무게에 있어 부담감이 없다시피 합니다. 기존 타사 제품을 다시 사용한다면 꽤 피곤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개봉기라 스펙이 언급된 부분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일 것입니다.


먼저 하나의 사진을 보시겠습니다.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주변부라 할 수 있는 곳에서 움직이는 멋진 피사체를 찾을 수 있었는데요.


일대 일 크롭해서 보니 움직이는 찰나에도 꽤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게 해줬습니다. 환경상 움직이는 피사체였다는 점. 그리고 손떨림이 있는 상황에서 촬영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위 결과물은 잘 나온 것이란 것. 알 거라 생각됩니다. 삼각대를 놓고 흔들림을 없앤다면 꽤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당연히 하게 합니다. f/5.6 사진 크롭입니다.


이번에는 중앙을 크롭해 볼게요. 중앙 크롭한 사진의 조리개 값은 f/2.0 입니다.


역시나 삼각대 없이 손떨림 있는 상태로 촬영했는데. 100% 크롭한 상황에서도 사진이 쓸만합니다. 인물들은 모두 최신 유행의 검은색 가림으로 보호해 드렸습니다.


조리개값을 변경해 가며 결과물을 보겠습니다. 위 사진 모두 삼각대가 아닌 손각대로 찍어 일정한 포커싱이 되지 않았지만, 일단 f/1.4, f/2.0, f/3.2, f/4.0, f/5.6, f/8.0, f/11, f/16의 결과물은 위와 같습니다. 중하단 부분에 포커싱이 맞쳐졌고. f값이 올라 갈수록 심도도 깊어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심도 얕은 대표적 사진은..


위 사진으로 판단이 되실 겁니다. f/2.0 조리개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중간에 초점을 맞추니 확실히 주변부가 명확히 흐려지니 인물 촬영에 독보적인 렌즈가 될 거라 확신을 하게 됩니다.


대낮 빛갈라짐 현상도 관찰할 수 있었는데요. 보통 야간에 확인하는 데 이왕 잡힌 거 낮 사진으로 대체해 보여드리자면 위 사진 우측 건물에서 나오는 빛갈라짐을 주목해 주세요.


f/8.0 조리개로 찍은 건데 빛깔라짐이 예술이잖습니까? 야간에도 탁월한 성능을 자랑한다는 소리죠.


보케 또한 예술입니다. 조리개별로 테스트 해봤는데요. 위에 보시는 바와 같이 예술적인 결과물을 줍니다. 조리개를 최대 개방 또는 원하는 수준으로 바꿔 촬영한다면 멋진 보케 사진을 촬영할 수 있으니 적극 활용해 보세요.


같이 촬영한 사진들인데. 해상력과 색수차 억제 등의 성능은 정말 큰 만족도를 줍니다.

다음 글에서 더 많은 사진 보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개봉기와 함께 간단한 테스트를 해봤는데요. 분명 꽤 만족스러워 할 만한 ‘삼양 AF 85mm F1.4 FE’렌즈였다고 생각됩니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