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건물 논란. 단독 보도 매체 주장을 절대 신뢰 못하는 이유?

빅뱅 대성의 건물 논란을 전하는 매체의 보도 방식은 허섭스레기 수준밖에 안 되는 모습이다. 논거는 없이 어느 한쪽의 주장만을 전하는 방식에. 모든 게 빅뱅 대성이 모를 수 없다는 투로 짜 맞추는 식의 보도다. 해당 건물에서 일어난 일이니 모두 감독을 못한 대성의 잘못이란 게 이 매체의 보도 행태이기도 하다.

이 매체를 완벽히 신뢰하지 못할 이유는 주장에 있어 정확한 근거가 없다는 점과 인터뷰 등 지속해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쪽이 건물에 있는 업주라는 점에서 신뢰할 수 없다. 매체가 파악한 불법 영업 근거가 아닌. 운영 당사자인 유흥업소 내부 관계자의 증언에 기댄 보도와 ‘그저 모를 수 없다’는 주장만을 되풀이하는 게 보도의 본모습이기에 신뢰는 불가능한 일이다.


가장 먼저 제기한 의혹은 건물주 대성이 불법 영업하는 것을 알면서도 방조했다는 것이다. 낮에는 문을 걸어 잠근 영업장이 밤이 되면 불법 영업장으로 변하고. 해당 영업장에선 접대부를 고용해 영업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도덕적으로 윤리적으로 문제라는 것.

그러나 빅뱅 대성 측은 해당 사실을 몰랐으며. 인지하지 못한 부분에 있어 사죄를 드린다며. 불법 영업 사실이 확인되면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재빨리 발표했다. 실제 건물주라도 기습적으로 밤에 불법 영업을 하고 있는 부분은 확인 불가능한 부분이기도 하니 대성의 문제는 아니다.

문제는 그다음 날 보도에서도 해당 업소 관계자가 전화를 걸어왔다는 부분을 매체가 밝힌 점이다. 소스 제공자가 업주 쪽이라는 것이 드러난 것.


게다가 2번째 보도에서 해당 업소 관계자는 “인테리어 공사 비용만 보상해주면 영업장을 옮기겠다고 제안했지만, 오히려 대성 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 역시 업주 쪽이 채널A에 전화를 해 해명한 사실이다. 사실 해명이라고 하나 한쪽의 일방적 주장이고. 이 주장이 나온 건 보상을 안 해준다는 본질에 대한 불만이니 매체에 찌른 쪽은 이해 당사자인 업소 쪽이기에 신뢰성은 땅바닥에 떨어질 수밖에 없다. 먼저 제보하고 해명도 업주 쪽에서 한 것이다.


이상한 건 불법 영업을 한 것도 업소 쪽이고. 매체에 제보를 한 것도 업소 쪽이고. 해명을 한 것도 업주 쪽이고. 계속해서 정보를 제공하는 쪽도 업소 쪽이니 신뢰할 수 없는 이유는 분명하다.

보통이라면 업주 쪽이 불법 영업을 숨기는 게 일반적인 일이고. 해당 불법 영업을 매체가 보도하면 문을 걸어 잠그고 영업을 하지 않고. 말을 하지 않는 게 정상인데. 지금 보이고 있는 그들의 모습은 말이 안 되는 모습이기에 이 논란에 불순한 의도가 끼어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또한, 지난 5월에는 “빅뱅 대성이 건물주다”라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하는 것도 이상하긴 마찬가지다. 너무도 명확히 업소가 아닌 건물주를 짚고 넘어지는 신고라는 점은 불순한 의도가 끼었다는 것을 의심해 볼 부분이다.

사실상 불법영업을 한 건 해당 업소가 한 것인데. 신고는 건물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에서도 의혹은 대성에게 향해서는 안 된다. 불법 행위를 한 당사자를 지탄하고 처벌하는 것이 아닌. 건물주를 상대로 한 지탄과 처벌 요구는 어떻게 보더라도 비정상적이기에 이 문제는 대성을 지탄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보인다.

이어 채널A가 연속 보도한 내용 중, ‘대성 빌딩 유흥업소 ‘단속 피하기’ 폐업 결정’이란 부분도 이상하긴 마찬가지다. 유흥업소 5곳이 모두 문을 닫았고. 겁이 나서 폐업을 두 곳에서 신청했다고 하는 보도 또한 이후 이어진 보도와 연결성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의심할 여지는 있다.


가장 최근 보도한 것 중 30일 보도한 내용에서는 빅뱅 대성이 건물을 계약하며, “임차인이 불법행위를 하거나 일반음식점 외 용도로 업소를 사용할 경우 계약을 즉시 해지한다는 조항이 명시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며 “유흥주점 측은 대성 씨가 이미 업소의 불법 운영 사실을 알았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이 근거(계약서와 내용) 또한 유흥주점 쪽이 댄 것이다.

이 또한 일방적 주장이고 근거가 없는 추측성 주장이란 점에서 불순함이 보인다. 건물주가 되는 이가 건물을 계약하며 당연히 넣을 수 있는 일반적 불법 사용 방지 계약사항을 두고. 그것을 넣었다 하여 자신들이 저지른 불법행위를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행위는 모순돼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게 한다.

또한 채널A 보도 내용 중, ‘빅뱅 대성과 친한 연예인이 해당 업소를 찾았으니 대성이 알았을 것’이라고 한 것 또한 세기의 헛소리일 수밖에 없다. 단지 친하다는 것뿐. 대성이 직접 데리고 오지도 않았고. 그저 막역한 사이의 사람이 그 업소를 찾았다고 모를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논리력 0점이란 점에서 이 보도는 모든 부분 악의적 프레임이라 여겨질 수밖에 없다.

불법 영업을 한 업소가 신고를 당해 담당 행정청과 경찰의 단속을 받은 건 정확히 말해 해당 업소가 한 불법 행위일 뿐. 건물주인 대성이 한 불법사항이 아니기에 직접적 처벌은 해당 업소가 받아야 하는 건 상식이다. 그런데 자신들이 불법 영업한 부분을 건물주가 모를 수 없다는 소리를 하며 책임을 피하는 행위를 지금 하는 것이 보이고 있고. 그들의 나팔수라도 된 듯 채널A(동아)는 한쪽의 주장만 전하며 죄를 오히려 다른 이에게 전가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기에 양아치 근성의 언론이라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논리적 비약을 해야만 전할 수 있는 엉성한 보도를 세기의 보도인 것처럼 꾸미는 행위는 그 보도가 정직하지 않아서이다. 그러니 확대하고 포장해 억지라도 믿게 끔 질질 끄는 것이다.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업소 측과 건물주는 다툼의 당사자. 즉 이해당사자의 관계다. 뭔가 한쪽이 요구를 했는데 안 들어주는 것일 수 있고. 여러 이유가 있다면 그 다툼은 그들이 해결할 일이지. 연예인이 끼었다고 매체가 움직여 한쪽을 유리하고 한쪽은 마녀사냥을 당하게 하는 건 정상이 아니다. 최악의 보도 행태라고 하는 건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사진=채널A>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