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DB 프로미. 새 시즌 시작은 상큼. 윤아 시투 성공에 모모랜드까지

2018-2019 프로농구 시즌이 시작됐습니다. 원주 DB 프로미 팬으로 이번 시즌 소식 중 첫 소식을 알려 드리는 건 시즌 시작과 함께 만나본, DB 손해보험 다이렉트 공식 홍보모델 윤아와 공연에 나선 모모랜드 이야기. 그리고 원주 DB 프로미에 관한 이야기 짧게 하고 넘어 가는 시간입니다.

원주 DB 프로미는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동부화재의 새 이름 ‘DB 손해보험 다이렉트’의 프로 농구 구단입니다.

새 시즌은 2018-2019 SKT 5GX KBL 타이틀로 열리고요. 원주 DB 프로미에는 새로운 소식이 많습니다. 선수단 변화도 있고, 어떤 시즌을 열지 기대되는 부분도 많습니다.


2017-2018 정규리그 우승을 견인한 외인 디온테 버튼과 로드 벤슨이 빠진 자리에 마커스 포스터와 저스틴 틸먼이 영입됐고,

팀의 간판인 두경민 선수와 허웅. 김영훈과 김창모, 서민수, 맹상훈이 군입대를 했습니다.

또한, 원주 DB 프로미의 레전드로 남은 김주성이 은퇴해 전력이 약화된 것으로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이나, 새로 짜인 선수들의 파이팅을 기대해 보는 것은 이번 시즌의 흥미로운 포인트가 될 것 같습니다.


개막전은 역시 원주에서 열렸습니다. 이날은 DB 손해보험 다이렉트의 모델인 윤아가 시구자로 온다고 해 홈팬의 기대감을 올렸고요.

윤아 외에도 모모랜드가 공연에 참석한다하여 또 다른 기대감을 줬습니다.


올 시즌 치어리더로는 김도희와 남궁혜미, 유세리, 윤소은, 이연경, 장세희, 정다혜, 차영현이 함께하며, 고등학생 치어리더로 유명한 하지원이 합류했습니다.

원주 DB 프로미의 치어리더 팀 그린엔젤스는 2년 연속 KBL 베스트 치어리더 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경기장 앞엔 차보다 사람이 먼저입니다~를 외치는 공식 모델 윤아와 지진희가 반겨주고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웍 이벤트도 열리고 있던 것 같습니다.


선수들이 몸 푸는 시간도 볼 수 있고요.


새로운 용병 저스틴 틸먼도 보이네요.


하프타임 공연은 모모랜드가 맡았습니다. 연우와 주이 이름이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졌죠.


예쁘게 공연을 마치고요.


윤아는 개막전 시투를 맡았습니다. 2018-2019 SKT 5GX KBL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 시투를 맡아 놀랍게도 성공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활동적인 청바지에 깔끔한 운동화. 패션은 소박함이 묻어납니다. 그래도 빛이 나는 윤아죠.


팬과 함께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원주 DB 프로미 마스코트인 약속대장과 그린몬스터와 인증샷 타임도 가졌습니다.


2018-2019 SKT 5GX KBL 프로농구 원주 DB 프로미는 어떠한 결과를 보여줄지 사뭇 기대가 되는 개막전 모습이었습니다.

선전하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홈 개막전 시투 성공한 윤아의 밝은 기운을 받아 좋은 성적 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보며 2018-2019 SKT 5GX 시즌을 즐겨보자고요.

원주 DB 프로미와 함께 해주세요. 직관하면 더욱 좋으니 많이 찾아 주시고요.

그럼 전 이만 다른 글로 뵙겠습니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