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과 아이돌룸 유사성 논란 유도? 할수록 주간아 손해

대중이 그간의 과정을 아는 한 유사성 논란은 유도할수록 ‘주간아이돌’의 손해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특히, 아이돌에 민감한 나잇대는 언론이 전하는 것보다 더 상세하게 논란의 과정과 사실을 알기에 언론이 함부로 나서 과정을 곡해하는 것은 삼가야 할 일이다.


그러나 여론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란 착각을 하는 언론은 <주간아이돌>을 위한 기사를 생산해 대중의 비판을 받고 있다.

한 매체는 MBC에브리원의 <주간아이돌>과 JTBC의 <아이돌룸>이 포맷이 유사하다며 논란이라 보도했다.

내용의 요지는 <주간아이돌>과 유사한 <아이돌룸>을 방송한다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프로그램의 유사성뿐만 아니라 전임 진행자 모두를 데려가 <아이돌룸>에서 방송을 한다는 것이 상도의를 어긴 것이라는 투이다.


방송하는 날짜도 하루 차이이고, 매회 새로운 아이돌이 출연하는 포맷도 비슷하고, 소품이 없는 단색 스튜디오도 유사하며, 자막도 비슷하다 지적하고 있다.

또 <주간아이돌>에서 사용하던 ‘도니코니’라는 별칭도 <아이돌룸>에서 ‘돈희콘희’라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을 하고 있다.

하지만 상황을 알면 이런 지적을 하지 못한다.

<아이돌룸>을 제작하는 곳은 외주 제작사로, 이미 <주간아이돌>을 제작한 원 제작사이다. 문제는 해당 제작사가 쫓겨나듯 나왔다는 점.

MBC에브리원이 직접 제작을 하며 <주간아이돌> 외주 제작진은 모두 일자리를 잃었다. 그러한 과정에서 정형돈과 데프콘이 계속 진행자로 설 수 없다는 판단 하에 같이 그만두고, 이어 팀 전체가 <아이돌룸>으로 자리 이동을 한 것이기에 상황을 알면 비판하기 어렵다.


애초 프로그램이 MBC에브리원이 만들어 놓은 프로그램이었다면 비판을 할 수 있으나, 해당 프로그램은 정형돈과 데프콘. 그리고 당시 제작진이 제작하고 살려놓은 프로그램이다.

이름 없는 아이돌 위주의 출연에서 대형 아이돌까지 출연하게 된 계기도 ‘도니코니’라 불린 정형돈과 데프콘이 있어서 가능했다.

정형돈과 데프콘은 <무한도전>에서 음악적 교류나 짝꿍을 해가며 최고의 복식조가 됐고, <주간아이돌>에서도 그 호흡은 이어졌다.

빅뱅의 지드래곤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대형 가수들이 발길을 이은 것도 정형돈과 데프콘이 있어서 가능했다. 또한, 프로그램의 특색이 된 2배속 댄스 또한 모든 것이 그들이 만들어 놓은 결과물이어서 그들 모두가 옮겼다면 그곳이 터전이어야 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대부분의 제작진과 진행자가 나갔다면 오히려 <주간아이돌>은 두 번째 시즌을 다른 포맷으로 꾸렸어야 하는 게 옳을 법한데, 그들은 도니코니와 외주 제작사가 만든 포맷대로 갔다. 전혀 다른 제작진과 전혀 다른 진행자들이 카피 프로그램을 한 것이기에 문제를 삼으려면 <주간아이돌>을 문제 삼아야 하는 게 맞다.

일반적으로 특정 방송사 주체로 프로그램을 만들었을 경우 그와 비슷한 프로그램을 다른 방송사에서 시도한다면 비난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 경우는 매우 특수한 상황이기에 <아이돌룸>을 비난하기 어렵다. 피해를 본 입장이기에 비난은 하지 못한다.

<주간아이돌> 외주 제작사 측이 두 번째 시즌을 맞지 못하고 나가게 된 일은 해당 PD가 밝힌 바 있고 대중도 아는 사실이다. 특히, 다수의 아이돌 팬덤은 이 상황을 매우 상세히 알고 있다.


그래서 어설피 언론이 나서 <주간아이돌>이 <아이돌룸> 때문에 피해를 본다고 말하지 못한다. 당장 해당 기사에 대중은 상황을 거꾸로 말한다며 언론을 질타하는 분위기다.

<주간아이돌>은 피해를 본 게 아니라고 대중은 말한다. 왜? 그만큼 그 과정을 상세히 기억하고 있으니 당당히 말하는 것이다. 언론이 어설피 여론을 곡해하기란 어려워지는 시기다. 곡해 유도 시간에 <주간아이돌>에게 포맷을 전환하라 권하는 것이 오히려 빠를 것이다.

<사진=MBC에브리원, JT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라프
    2018.07.10 19:33 신고

    엄청 궁금했는데 그간의 진행상황까지 간략하면서 이해가 바로 되네요, 필력이 뛰어나신 건지,
    잘 읽고 갑니다~*

  • 마루취
    2018.07.10 20:49 신고

    궁금했던 내용을 알게되어 다행이네요
    아이돌룸팀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 슈퍼소녀들
    2018.07.17 19:01 신고

    잘읽었습니다 ...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나는 둘다봄
    2018.07.21 00:55 신고

    죽어있던 프로그램을 도니코니가 살려냈다는건데
    그럼 죽어있던 때에도 엠비씨에브리원은 방영을 하게 했다말이된다
    주간아이돌 시청률 잘나올 때 자른게 아니고
    시청률 저조해 지면서 그 시청률에 맞게 운영하려고 구조조정한 것 아닌가 싶네요.
    기사는 마치 잘나가는 프로 뺐은거 처럼 썼는데 그럴거면 시청률 정점일 때 그랬겠죠

  • 시그너스
    2018.07.21 19:55 신고

    장사 잘 되던 원조집 가게뺏고 원조집이 딴데서 가게차리고 자기네들이 원조집보다 장사가 안 되니까 배아파하는 꼴?

  • 아니다
    2018.07.25 18:42 신고

    뭐 mbc가 제작비 차원에서 외주제작사를 짜른다고 mc까지 그대로 나가는거 자체가 말이 안된다. jtbc가 영향력이 생겼으니 유명한 아이돌들이 나오겠지만 jtbc 역시 상도의를 저버린 행위다. jtbc 외주제작사 정형돈 데프콘 모두 비난받아야 할 일이다.

  • 신이버린아이
    2018.08.06 12:00 신고

    JTBC가 영행력이 생겨서 아이돌이 나온 것이 아니다. 정형돈과 데프콘 때문이지. 또한 주간아이돌 전제작진은 정형돈이 불안장애로 방송을 쉬고 있을 때도 정형돈을 기다려 주었다. 이에 정형돈은 전제작진과의 의리를 지킨 것이다. 먼저 전제작진을 내쫓은 것은 MBC이다. JTBC측이 비난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

  • 바보들아
    2018.08.15 21:17 신고

    어떤 한 사람이 어느 회사에 소속되어서 무언가를 개발했다고 가정을하자
    그럼 그 개발품에 대해서 회사가 그동안 지원한 부분에 대한 지분을 주장할수는 있지만
    자기 회사에 소속됀 상태에서 개발했다고 100프로 회사 소유라고 주장을 하면 틀린거잖아
    그런데 에브리원에서 주간아 원 제작진들 다 내보내고 주간아가 자기네 프로그램이라고 주장하는게
    이치에 맞는거는 아니지
    물론 애초에 에브리원에서 제작된 프로그램이니 에브리원에서 다시 주간아를 방영할순있지 당연히
    하지만 에브리원도 아이돌룸쪽에 상도에 어긋나니 이런 주장을 생각있으면 하면 안대지
    분명 내가 개발을 했는데 회사에서 이제 이익은 내가보겠다 넌 필요없으니 나가라 이러고 쫒겨난건데
    쫒겨난놈도 먹고살 방안은 있어야돼는거 아니냐..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