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추억 소환보다는 향유 시기 왔다

방송가에서 과거 스타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며 다양한 분야의 옛 스타들이 각종 채널에 등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가수와 배우. 이들은 유행의 식상함을 극복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JTBC <슈가맨>은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 가수들을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대중의 기억 속에만 남아 있던 스타들을 다시 소환해 반가움을 더한다.

시즌1에서 만났던 과거 스타들도 큰 반가움으로 자리했지만, 시간이 흘러 더욱 현실적으로 만나볼 수 없는 스타들을 시즌2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된 건 더 큰 반가움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다.


<슈가맨2> 첫 소환 슈가맨은 이지연과 영턱스클럽. 저마다 개인적인 아픔과 현실의 갭 때문에 쉽게 출연할 것이라고 생각지 못했지만, 예상을 깨고 등장해 더 큰 반가움으로 자리했다.

이지연은 80년대 후반 활동하다 1990년 가요계에서 홀연히 사라져 많은 아쉬움을 줬던 가수.

그녀는 <슈가맨2>에 출연해 직접 이혼 사실을 알리고 새롭게 시작한 사실도 알렸다. 그 모든 이야기도 10년 전 이야기.

그러나 그 말이 쉽게 나올 수 없는 말이니 그녀의 용기가 새삼 대단하다고 느끼는 것.

3년 간 많은 사랑을 받고, 대중이 다 알지 못하는 부분을 간직한 채 떠나 제2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기에 여러 사실을 알리긴 힘들었을 것이다.


특히, 이혼 사실의 경우 쉽게 이야기하지 못하는 분위기가 한국 사회적 분위기인데, 시간이 지나서 가능한 일이겠지만 당당히 말하는 모습에선 현재 자신의 삶을 제대로 개척한 것 같아 반가움은 클 수밖에 없었다.

영턱스클럽도 당시 많은 의문을 가지고 사라진 가수. 나름 팀 재편을 하며 오래 활동했다고 하지만, 직접적으로 대중에게 잊힌 부분은 아픔이 있는 부분이기에 대중으로선 아쉬움이 남는 슈가맨이다.

딸꾹질 소리. 노래 <정>이라면 누구나가 알고 사랑했던 팀이었기에 애착을 가진 팀이기도 하다.

‘투투’ 활동을 하다가 ‘영턱스클럽’으로 옮겨 사랑을 받은 임성은이 다시 ‘영턱스클럽’ 팀을 나오게 된 상황도 그녀의 입으로 직접 들어 당시 상황을 알 수 있게 했다.


자신은 스카우트돼 활동하니 정상적으로 페이를 받고 일하는 데, 꾸준히 연습생으로 팀에 합류한 다른 멤버들이 페이를 못 받는 것을 알고 그 부분을 해결하지 못해 아쉬워 했던 부분은 대중이 예상하는 그대로여서 다시금 안타까움을 준 부분.

이지연과 영턱스클럽이 대중과 멀어진 건 당시 상황과 개인의 결정 때문이긴 했지만, 여러모로 안타까움이 있던 부분이다.

<슈가맨 시즌2>의 시작은 깔끔하다. 시즌1과는 또 다른 시작을 알려 반가움은 더하다.


시즌1 출연에 갈등을 했던 ‘슈가맨’도 시즌2에선 좀 더 자연스럽게 출연할 수 있게 됐다. 안정화시기를 거친 프로그램이 된 것이고, 대중도 충분히 받아들일 만한 자세를 갖췄으니 출연 고민은 줄어들 것이다.

시즌1이 ‘추억 소환’으로 옛 시대 스타인 ‘슈가맨’을 소개하는 것으로 끝났다면, 시즌2는 ‘슈가맨’과의 소통. 그리고 그 시대 음악을 향유 할 수 있게 된 만큼 그 방향으로 좀 더 풀어가면 좋을 것으로 보인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