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리턴즈’, 매우 반갑다. 그러나 이건 조심하자

슈가맨이 시즌 2로 돌아오기 전, 이전 시즌을 돌아보는 ‘슈가맨 리턴즈’ 특집을 방송했다.

다시 돌아온 2MC 유재석과 유희열은 여전히 환상의 콤비 활약을 예고했고, 새로 투입된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는 또 다른 동력을 줄 것으로 보여 기대감을 주고 있다.

0회 격으로 방송된 ‘슈가맨 리턴즈’에서는 시즌 1에서 만나본 슈가맨을 언급하며 반가움을 표했고, 어느 정도 성과를 낸 부분도 언급했다.


명장면으로 남는 장면과 인물을 언급해 다시 돌아보는 시간은 시즌 2 본 방송(14일)을 일주일 남긴 시간, 기다리는 시청자에게 반가움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방송을 통해 찾은 슈가맨이 심심찮게 또 다른 방송을 통해 노출되는 것에 대해 뿌듯함을 표한 부분은 그들의 공이기도 하니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던 부분이다.

시즌 2가 되며 시청자는 과거 스타 중 보고 싶은 스타를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시즌 1 당시 꾸준히 출연 요청을 받은 슈가맨부터 시즌 2가 되며 요청받고 있는 슈가맨을 캐스팅하는 것만으로도 시즌 2의 성공은 기대해 볼 만하다.

우선 <슈가맨 리턴즈> 방송에서 언급된 ‘솔리드, 비쥬, 자자, 더 블루, 태사자’만 나와도 시청자에게 어느 정도 만족감을 줄 수 있으며, 시청자들이 언급하는 에코, 얀, 마로니에가 나오면 그야말로 제대로 된 반가움을 주기 충분할 것이다.


또한, <슈가맨 시즌 2>에서 함께 하고 싶은 ‘쇼맨’이 누구냐는 질문에 MC들은 저마다의 인물을 생각하며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어떤 이가 쇼맨으로 출연할지 궁금증은 방송이 시작돼 봐야 알 일. 하지만 한 가지 걱정되는 부분도 있다.

걱정은 바로 레드벨벳 조이가 한 말 중 하나. 조이는 함께하고 싶은 쇼맨에 NCT Dream을 언급해 작게나마 실망감을 줬다.

소속사 후배이니 아끼는 마음은 알겠지만, 사적 관계를 내세워 챙기고 싶다는 부분도 말한 것이기에 작게 실망감을 준 부분.

만약 그 한 팀만 이야기를 했다면 또 그냥 가볍게 넘길 수 있으나, 슈가맨 이야기를 하다가 소속사 선배 블랙비트를 언급하기도 하고, 여러 장면에서 반복적으로 SM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인물을 언급하는 부분은 실망감을 준 부분이다.


시즌1에 YG엔터테인먼트 산다락박이 나오긴 했지만, 같은 소속사 아티스트 언급은 최대한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조이와는 대조적이었다.

공적인 자리를 인식하느냐 인식하지 못하느냐의 차이를 보여주듯 그 둘은 차이가 나도 너무 나 아쉬울 수밖에 없다.

<슈가맨>에서 쇼맨은 과거 스타를 더 반짝일 수 있게 해주는 중요한 역할인데, 그저 자신이 속한 소속사 아티스트를 알리고자 출연을 바라는 것 같아 실망감이 드는 것.

투유 MC에 더불어 보조 MC의 자리라면 소속사를 넘어 전체를 위한 균형적 역할을 해야 한다. 농담이라도 반갑지 않은 말이었음은 분명하다.


그렇지만 그건 우선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하고 기대감을 가져봐도 될 것으로 보인다. 시청자가 무서워서라도 그런 일은 자주 없을 테니.

그래서 기대감은 놓지 않아도 될 듯하다. 지금은 그게 중요한 게 아닌 우리가 기다리는 슈가맨을 반길 시간이니.

<사진=JT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HY
    2018.01.09 01:15 신고

    레드벨벳 조이씨는 소속사 선배이기도 하지만 또 다른 시점으로 보면 NCT DREAM의 팬입니다.
    그녀가 활동했던 흔적들 보시면 소속사 선배여서가 아닌 팬이여서 그랬다고 보시는게 더 정확합니다. 본인이 직접 드림팬이라고 하기도 했고, 조이씨 말고도 다른 분들도 친분있는 가수를 언급했는데, 왜 소속사 후배 챙기기로 보인다고 한들 실망감이 들어야 하는 이유가 뭘까요??
    본문에 조이씨 본인이 직접적으로 발언한것처럼 '챙기고 싶다'고 작성하신 것에 대해 보는사람이 오류를 갖고 받아들이니 고쳐주시길 바랍니다.
    물론 사심이 있어서 저런 발언을 한것 이겠지만 문제가 되었다면 편집을 하지 않았을까요,..

  • lm
    2018.01.09 01:45 신고

    nct 드림 언급이 왜 실망을 안겨주는 부분이 되는 것인지 너무나 주관적 해석이라 어이가 없는 관계로 댓글 달고 갑니다
    유희열도 자기 일단 소속사 가수를 언급했기 때문에 조이가 본인의 소속사 가수를 언급한 것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쇼맨은 출연 가수를 빛나게 하는 출연자라고 본인 글에 썼는데 조이 기준 nct 드림이 그런 가수라 추천을 했을 수도 있는 거지, 무조건 소속사 가수라서 언급했다고 왜 본인 멋대로 판단하고 단정 지으시는지?
    산다라랑 비교하는 것도 어이가 없는 부분.
    꼭 사람이 다 획일적으로 방송에 임해야 하는 건지?
    산다라는 본인 소속 가수들이 딱히 쇼맨의 색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추천을 안 했을 수도 있는 거지, 굳이 왜 여기에 끌어다 붙이시는지?
    블랙비트 언급도 사실상 하나의 알맞은 예시가 되는데 왜 꼬투리를 잡으시는지?
    슈가맨이 과거에 나왔던 가수들 중 다시 보고 싶은 가수들을 소환하는 프로그램인데, 블랙비트가 적절한 예가 맞는데 왜 트집이신지?
    혹시 sm에 열등감이 있거나 yg 극한 빠이신지? 의심 가네요? 아니라면 저런 뉘앙스 풍기는 부분은 수정 삭제 해서 오해 소지가 없게 해주시길
    유희열 씨도 본인 소속 가수를 쇼맨으로 언급했는데 왜 그런 이야기는 싹 빼놓고 주관적으로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써놓는지 ㅋㅋㅋ 왜 조이만 굳이 찝어서 말하는지 여자라 공격한 건지 sm이라 공격한 건지 아이돌이라 공격한 건지 1도 모르겠는 것 ㅋㅋ 이걸 평론이라고 생각하고 쓴 건지는 더더욱 모르겠는 것 ㅋㅋ 솔직히 평론이라기엔 그냥 사견에 가까운 너무나 개인적인 생각을 편협적으로 적어놓은 글에 불과하다 느껴져서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