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의 우울증 상담.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팬 한 명을 위한 우울증 상담이었다면, 그는 올바른 상담을 한 게 맞다. 하지만 그 팬을 제외한 우울증 환자에겐 전혀 위로가 되지 않는 위협적인 상담이었음이 분명하다.

엑소 백현은 ‘엑소 유니버스 팬 사인회’에 참석해 팬과 대화 중 우울증에 대해 상담을 했다.

“저는 소신 있게 얘기하면 우울증과 불면증에 왜 걸리는지 모르겠어요. 그걸 비판하는 건 아니지만, 여러분들 항상 좋은 생각 억지로 할 수는 없겠지만, 좀 주변에 기운 좋은 사람들 있잖아요. 친구들이 됐든 뭐가 됐든, 제가 있잖아요. 엑소 멤버들, 저를 보고 항상 여러분들이 웃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상담 내용은 매우 아마추어적이어서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걱정이 앞서는 건 그는 전문가가 아니라는 점이다. 그가 조언한 내용은 사실 의학적으로 전혀 맞지 않는 조언이다.

앞서 말한 내용에 붙여 그는 “우울증으로 약을 먹고 있다”는 팬의 말에, “약은 먹을 때만 몽롱하게 기분 가라 앉히고 오히려 역효과가 나니 약을 끊고 힘내라”라는 조언을 했다.

바로 이 부분이 큰 문제. 의학적으로 우울증은 단순한 문제로 치부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 그가 말한 진단은 정신과 전문의를 아연실색케 하는 진단이라 어이없을 수밖에 없는 것.

우울증은 단순히 정신적 문제가 아닌 질환의 하나이다. 신경계 질환이기도 한 우울증에 약을 먹지 말라는 말처럼 무지한 발언이 또 어디 있을까!

정신과 전문의는 “우울증은 뇌의 기분을 조절하는 신경전달물질 분비가 일시적으로 장애가 생긴 것”이라고도 한다.


전문의가 진단하는 건 항우울제 등의 약물 치료와 함께 정신치료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을 공통적으로 한다. 항우울제의 경우에도 잘못 알려진 사실 중 하나가 중독성(의존성)이 있다는 것인데, 최근 항우울제의 경우 중독성이 없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전문의들은 말하고 있다.

잘못 알려진 비상식적인 이야기를 전해 듣고 어설피 조언을 한다면 중요한 시기를 넘길 수 있기에 위험할 수밖에 없다. 엑소 백현은 무지한 상식으로 조언을 한 것이기에 문제가 되는 것.

우울증은 자각하기도 힘든 질환이기도 하며, 진단을 통한 자각이 있다고 해도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관리받아야 할 질환이다. 아무렇게나 조언을 하는 건 부적절해 백현을 질타하지 않을 수 없다.


팬을 위한 조언이니 좋은 뜻인 것은 충분히 안다. 그러나 해당 팬을 넘어선 전체 우울증 환자를 생각한다면 조언은 신중했어야 한다. 해당 팬에게도 사실 의학적 조언은 아니었으니, 그 또한 우려되는 점이다. 위로가 되었다고는 하나, 해당 팬도 치료에는 신중히 접근해야 할 것이다.

스타라면 좀 더 신중한 발언이 필요하다. 한 때 유행한 말이지만, ‘진단은 의사에게 약은 약사에게’라는 말은 진리의 말이 아닐 수 없다.

<사진=JT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