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에 대한 김성준 앵커 지적. 세심함이 없었다

정려원의 2017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상 수상 소감에 대한 김성준 앵커의 지적은 세심함이 부족했다. 좀 더 깊은 생각과 그 생각이 드러나는 지적을 했다면 논란이 없었겠지만, 단문에 담지 못해 논란은 커진 것으로 보인다.

김성준 앵커는 정려원의 수상 소감에,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도 소름 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네. 정려원한테 기대를 걸었는데 생각보다 아니었다. 왜 수많은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만 올라서면 연기를 못하는 걸까”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다.


정려원의 수상 소감은, “마이듬 검사 역할을 맡아 2017년 분에 넘치게 행복했던, 정려원이다. 사실 저희 드라마가 아까 제가 올해는 대상이라고 이제 그냥 가볍게 운율을 맞추려고 던졌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 말했고,

이어 “마녀의 법정이란 드라마가 성범죄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었다. 사실 감기처럼 만연하게 퍼져 있지만 가해자들이 드러나지 않는다. 이 드라마를 통해 성범죄, 성폭력에 대한 법이 강화돼 가해자들이 처벌을 제대로 받고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생각했다. 성폭력 피해자들이 밖으로 나서지 않는다고 들었다.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기 때문인데 우리 드라마로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그런 마음으로 ‘마녀의 법정’ 팀 열심히 촬영했다”라고 소신 있는 수상 소감을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김성준 앵커는 자신이 SNS에 올린 글에 트위터러가 반박 멘션을 올리자, 해당 반박 멘션에 대한 입장은 같다고 말했다. “수상 소감 가운데 성폭력에 대한 내용에 대해서는 100% 공감합니다. 잘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용기를 얻었을 겁니다. 그걸 탓하자는 게 아닙니다”라 말하고, 부연해 “자연스러운 연기로 유명한 정려원 씨가 하는 말 치고는 좀 어색했다는 취지입니다”라고 말한 부분이 논란의 본 멘트 전부다.


트위터러뿐만 아니라 대중이 김성준 앵커의 말을 비판하는 건, 정려원이 말한 내용에 반한 비판을 한 것처럼 느껴서 일 것이나, 김성준 앵커가 밝혔듯 정려원이 말하고자 한 문제의식에 대한 비판을 하기 위함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좀 더 유려하게 문제의식을 전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내용의 말을 부족하게 설명했기에 논란이 된 것으로 보인다.

김성준 앵커가 악의적으로 비판을 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 건 그가 평소 올리는 성향을 봐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 감성적 사진과 비판적인 부분에선 가감 없이 올린 바 있기에 배우 한 명에게 악감정으로 올렸을 리는 없다고 보는 이유다.

정려원의 연기는 보는 이마다 다른 평가를 할 수도 있다. 캐릭터성 가득한 연기를 하다 보니 오버스러운 연기도 보이고, 정극에서 부족한 면도 있기에 전체적으로 부족하다 볼 수 있다. 이는 본 필자도 느끼는 부분. 하지만 그와 별개로 수상 소감에서 굳이 연기력을 따질 필요는 없었다고 본다.


유아인의 수상 소감이 느끼하게 느껴졌을 수도 있고, 그의 전달력에 소름 돋았던 건 개인적인 느낌일 뿐이다. 문제는 그의 능력은 보편적인 능력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래서 굳이 정려원과 비교할 필요까지는 없었다. 또 비교를 하더라도 그건 사적인 술자리 정도에서 나올 비교다.

김성준 앵커가 좀 더 세심한 멘트를 하려 했다면, 정려원의 멘트를 빌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약자에 대한 법적 보호 문제. 그리고 분위기 환기를 위한 노력이 있어야 했다.

분명 부족한 부분이 많았던 멘트였으며,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한 지적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가질 수밖에 없다.


정려원의 연기가 부족하면 극 연기에 대한 부분을 지적하고, 수상 소감이 부족한 부분이 보인다면 어느 면이 부족했는지를 명확히 하는 것이 그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논란은 이 정도면 적당하다. 그렇다고 하여 김성준 앵커를 도 넘게 비난할 이유도 없다. 잘못임을 알려 조심하게 하면 되는 것이니.

<사진=SBS, K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