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이커플’ 유재석 이광수 조합은 진리라 아뢰오

시간이 지나도 함께하면 늘 최고의 장면을 뽑아주는 ‘런닝맨’의 보배 커플이 있다. 게임마다, 또는 특집 기획에 따라 바뀌는 커플 조합 중 수년이 지나도 변함없이 재미를 보장하는 커플은 ‘유이 커플’이 거의 유일하다.

<런닝맨>의 커플은 초반 개리와 지효의 ‘월요 커플’이 있었지만, 다음부터는 공식적으로 커플이라 할 만한 멤버 조합이 많지 않았다.


그나마 게임에서 예고 없이 등장하는 ‘꽝손 커플’이 있긴 하지만, 이 조합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연출을 하긴 어려운 부분이다.

<런닝맨>을 시작할 당시에는 지금보다 훨씬 많은 부분에서 커플 게임이 있었고, 멤버들조차도 커플이 되어 게임을 하며 재미를 줬다. 하지만 현재는 개인적인 게임들이 대부분이고, 커플이 된다고 해도 초대 게스트와 되는 것이 일반적이지 멤버끼리 커플을 이루는 경우는 줄었다.

유재석은 누구와 커플을 맺느냐에 따라 우승을 하느냐, 공헌을 하느냐의 여부가 결정된다. 대부분의 게임에서 김종국과 각을 세우는 역할로 기존 타 예능과는 그 역할이 분명 다름을 보여주고 있다.

초반에는 유재석도 피식자의 역할로 이광수와 지석진과 조를 이뤄 역할을 수행했지만, 현재는 포식자의 위치에 서 있는 것이 유재석이다.


이광수는 피식자지만 알 수 없는 능력에 사기 능력까지 더해 가끔 우승 근처까지 가지만, 포식자로서의 능력은 완전히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사실 그게 이광수가 가진 매력이기에 버리라고 할 수 없다.

이광수는 유재석, 김종국을 만날 때 최고의 캐릭터 매력을 뽐낸다. 김종국을 유일하게 골탕 먹일 수 있는 캐릭터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더 많은 인기를 끄는 캐릭터로 기존 공고한 권력을 깨는 의외성 캐릭터로 그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 그를 괴롭힐 수 있는 캐릭터는 유재석. 김종국도 힘으로 괴롭게 할 수 있지만, 유재석은 이광수를 묘하게 자극해 순종형 캐릭터로 만드는 재주를 보이곤 한다.

<런닝맨> 초반에도 유재석은 이광수를 곧잘 놀렸다. 억울해하는 이광수의 모습은 그 자체가 웃음을 줬고, 그 캐릭터도 사랑한 게 해외 팬들이다.


유재석은 이광수의 집을 기습적으로 방문해 억울함의 끝을 보이게 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슬슬 약 올리는 모습에 발끈하기보다는 억울한 모습을 보이게 만드는 재주는 유재석이기에 가능한 일.

금사빠(금세 사랑에 빠지는)를 넘어 바사빠(바로 사랑에 빠지는) 캐릭터가 된 이광수. 모델 강승현과 아이돌 송지은, 배우 이선빈과 채수빈에 ‘바사빠’가 돼 어찌할 바를 모르고 행동하자, 시청자가 보낸 ‘액션 메시지’라고 이광수에게 따귀 메시지를 직접 전하는 유재석의 모습은 시청자를 포복절도케 한 장면으로 그 둘이 아니면 만들어 내기 힘든 장면이었다.


이광수가 케미의 신 캐릭터인지라 누구와 붙여놔도 재미를 주지만, 그를 억울하게 할 수 있는 캐릭터는 많지 않다. 게다가 사기꾼 캐릭터 본능의 이광수를 순종형으로 만들어 웃음을 뽑아낼 수 있는 건 유재석밖에 없다고 봐도 무리는 없다.

유재석과 이광수의 조합은 진리다. 그들이 만나 재미를 주지 못한 장면은 없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