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누구라도 웃음을 뽑아준다

728x90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어김없이 재미를 주며 생활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 그 활약이 점점 배가가 되어 이제는 20분가량의 시간은 보장받고 있는 것 같아서 그나마 다행이다. 바램으로는 독립 프로그램으로 운영이 되었으면 하는데 그것이 안 되어 그냥 보는 것으로 만족하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각 멤버들이 최대한 게스트와 부딪쳐가면서 최대한 재미를 쪽쪽~ 뽑아낸다. 기어코 스스로 빵 터지게 만들어 주기도 한다.

이번 주는 먼저 남성 그룹 '노이즈'가 예전에 KBS에서 벌인 대단한 사건.. 노이즈와 카메라 감독과 싸움으로 인해 오랜 기간 출연정지를 당했던 사건을 밝히며 분위기가 시작되었다. 노이즈 멤버 한상일이 출연을 했는데.. 한상일은 당시 모 프로그램에 출연을 했다가, 쉬는 시간에 자신들의 모습을 알고 싶고 신기해서 카메라 앞에서 어떤 모습인지 체크해 보려 한 명은 봐주고 한 명은 그 모습을 해 보려고 했다고 한다. 그런데 카메라 감독이 들어와서 자신들은 카메라를 만지지도, 스치지도 않았음에도.. 대뜸 '이게 얼마짜린 줄 알고' 그 짓이냐 라고 했고, 홍종구는 '왜 반말해요? 기분 나쁘게..'라며 말을 받아치고 점점 분위기가 안 좋아지며 홍종구가 밖에서 함 뜨자~라고 말을 해서 시작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서로 선방을 누가 날릴 건지 따지고 있어서 안 싸울 것으로 생각하려는데 '뽁~'하면서 홍종구의 코뼈가 부러지며 쌍코피가 났고.. 싸움이 커졌다고.. 그런 모습을 보며 홍종구를 막고 대신 태권도 유단자인 멤버가 날라차기를 했는데 그것도 그 감독이 피해서 혼자 넘어지고 일순간 싸움은 일방적으로 기울어 졌다고 해서 웃음을 줬다. 이 일로 사건이 커져서 노이즈는 KBS에 출연정지를 당했다고 한다.

신정환과 친구인 임형준은 자신에게 지원을 해 주는 친구와 형들인, '신정환', '탁재훈', '김수로'에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탁재훈과 김수로가 누가 더 좋냐는 유치한 질문에 이제는 김수로에게 돌아가고 싶어도 못 간다고 자학을 했다. 김수로는 같이 있으면 성실하고 부지런해서 좋지만 지금은 탁재훈과의 생활에 젖어서 못 간다고 말한다. 그럼 신정환과 탁재훈 두 사람 중에 누가 더 좋냐는 말에는 둘 다 좋다. 돌려막기가 되지 않냐?!라고 말해서 웃음을 줬다.

신정환은 임형준이 어렵지만 누구와도 친해지는 편이라고 말을 해줬다. 부산에서 3개월 간 촬영을 하는데 외롭다고 해서 자신이 아는 지인을 소개해 줬는데 서로 교감이 잘 되서 그런지 금방 친해지더라고 하며 임형준이 필요에 따라 아무와 빨리 친해진다고 말을 하며.. 필요한 게 있으면 누구도 상관없다고 농담을 치며 재미를 줬다.


소문을 알아보는 코너에서는 몽과 지원이 툭탁거리며.. 이곳에 신정환과 김구라가 툭툭 치며 약을 올리며 재미를 준다. 둘 다 연애 얘기에서 재미를 줬다. 지원은 첫사랑과 2년을 사귀고 어쩔 수 없이 헤어졌다가, 13년 있다가 만난 사연을 얘기했는데.. 김구라와 신정환이 그 사이에 '여자는 몇 사귀었냐?', '7~8명?', '에이~ 왜 그래', '자연스레 헤어진 게 어딨어? 뜨고 변한거지!'라고 하며 계속 불을 지폈다. 웃으면서도 약간 방어를 하던 중에 MC몽이 지원을 공격하는 대열에 참가해서 1박2일 여행가면 계속 예쁜 뒷 배경에 자신의 사진을 찍어 여친에게 보낸다고 고자질을 하고 놀리자 지원이 몽에게 버럭 하며 둘이 티격태격 한다. 같이 편 하자고 해 놓고 이러기냐며 ~ ㅎ

은지원도 몽을 공격한다. 몽이도 여행가면 24시간 중에 12시간은 통화질이라고 ㅋ.. 여기서 본격적으로 신정환이 기어들며 재미는 커진다. 정환은 몽에게 '근데 MC몽씨는 여친 생길 때마다 공개를 하는데', '몇 번째죠?'하며 슬슬 시동을 건다. 몽은 버벅거리며 어떤 공격이 올까 조심하며 '두 번째죠!'라고 얘기를 하자~ 덥석 김구라가 '예전에 사귀었던 분하고 다르죠?'라고 해서 몽을 당황시킨다. 두 번 공개가 다 라디오스타에서 한 것이고 공개한 여친도 다르니 농담으로 약을 올리는 것이었다.

그러며 완전 쐬기를 박은 한 마디는 신정환이 엠씨몽에게 '다음 출연 때도 또 기대해도 됩니까?' 그리고 '화난 여친 달래려고 마네킹에 옷을 입혀 선물했다고? 하는데.. 혹시 이번 여자친구 얘기죠?!' 라고 말을 했고.. 불안한 MC몽이 '말 하지 말아야지~'하자 능숙한 신정환이 '그럼 두 번 다~?'라고 다시 질문을 하자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던 몽이 '한 번'이라고 기어코 대답하게 만든다. 

그러자 신정환 깐족 지원군 김구라가 "그럼 이번 여자친구를 위해서 어떻게 했어요?"라고 말하며 난감하게 만들었고.. 이 부분에서 MC몽이 폭발한다..!! "주아민 얘기만 해~ 주아민만~" ㅋㅋ 이 장면에서 모든 진행자와 게스트가 빵 터졌다. 진짜 이 장면이 이번 회에서 두 번째로 재밌는 장면였다.

끝나기 전 바로 최고의 웃음 포인트가 있다. 아주 짧은 시간이었지만 신정환이 일본 AV모델인 '아오이 소라'가 MC몽을 맘에 든다고 기사가 났다는데 어떠냐?', '아오이 소라가 좋아요? 참소라가 좋아요?'라며 질문을 하고.. 몽은 '야동은 안 보는데 아오이 소라는 알고 있다' 그녀를 아는 것은 친구들과 얘기 중에 알았다!.. 그러며 친구가 아오이 소라 티셔츠를 줘서 더 알게 됐다고 하자.. 신정환이 '그거 DVD사면 주는 티셔츠잖아~'라고 농담을 한다.

그런데 왜 이름이 '아오이 소라'인 줄 알아요? 라고 하며 특유의 재밌는 표정으로 '아~ 오이(그림)~ 소라(그림 중간 사진 참조)'하는 장면에서 마지막 큰 웃음이 터졌다. 라디오스타 끝나는 엔딩까지 계속 웃겼다. 이 장면에서~!! 이 부분은 직접 보는 것이 재밌을 것이다. 이제 끝났구나! 생각을 했는데 생각 못한 장면이 더 웃겼던 장면같다.

라디오스타는 짧은 20분의 코너 프로그램이지만 일주일 중간의 웃음을 보장해 주는 프로그램이 되어가고 있어서 좋다. 항상 수요일의 활기를 주며 하루를 마감하게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여서 좋다. 라스는 누가 나와도 웃음을 뽑아내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어버린 듯하다.

<오늘은 월요일 발행되었어야 하는 글이 하나가 밀려서 같이 발행이 되었습니다. 이 글도 사랑해 주세요! ^^>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9)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