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난 하하. 개리 싫어'. 광희 반말의 심각성

728x90
지난해 여름 <런닝맨: 아이돌 올림픽 특집>에 이은 <런닝맨: 2013 런닝동계올림픽>은 역시나 재미 면에서 큰 웃음을 준 특집으로 남을 것이다. 동시에 이번 특집에는 광희의 심각한 반말이 <런닝맨> 역사에 아로새겨질 것으로 보인다.

‘난 하하. 개리 진짜 싫어’. 이 말은 88년생인 황광희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우리 나이로 26세가 각각 11년과 12년 터울인 형에게 하는 말투가 기본적으로 반말인 것은 분명 큰 문제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모든 대화 내용이 반말인 것은 아니나, 말을 하다 보면 1/3 정도가 튀어나올 정도로 그 모양새는 심각하다.

윗사람에게 하는 광희(황광희,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반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정글의 법칙>에서 추성훈에게 반말을 사용했다가 혼날 뻔했지만, 예능이라고 받아주면서 상황이 커지지 않았다. 위계질서가 분명한 무도가에게 반말을 사용한 것 자체가 사실 용서가 될 일은 아녔다. 추성훈은 기분 나빴다고 했지만 넘겨줬다.

이런 모습은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도 나왔다. 바로 줄리엔 강에게 김치를 담그는 상황에서 은근슬쩍 말을 놓다가 줄리엔 강이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이자, 움찔하다가 그다음에 봐주는 듯하니 다시 말을 놓는 모습을 보였다.


‘우결’의 특징이라면 이 모습을 캐스트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고, 이 모습에 박미선은 자신에게도 반말을 사용하더라는 말을 하여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게 한 기억도 있다.

이미 무분별하게 나이 차이는 생각지 않고 반말을 사용하는 버릇이 있다는 것을 여러 프로그램으로 증명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런닝맨>에서 그 버릇을 고치지 못하고 다시 했다는 것은 비난을 받아도 충분한 사유가 된다.

모든 말에 반말을 하지 않았지만, 버릇이 무심코 튀어나온다고, 그는 실수라기 보기 어려운 무례함을 보였다.

<런닝맨> 게임 도중 들키지 않으려 숨은 박스 포장 더미에서 발각된 그는, 지석진의 부름에 몰려든 하하와 개리에게 이름표를 떼인다. 봐달라 사정을 하는 과정에서 반말과 존댓말의 혼용은 헛갈릴 만했다.

하지만 이름표를 떼고 나간 후, 하하와 개리를 향해 지석진이 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난 하하. 개리 진짜 싫어!”를 외치고 만다. 그렇게 나가려는 찰나 마침 그곳을 다시 지나는 개리에게 이 상황이 발각된다. 하지만 쿨하게 개리는 본 듯 안 본 듯 지나친다.

그렇다고 기분이 좋았을 리는 만무하다. 개리도 운동을 해 온 가수로 기본적으로 예의에 대한 개념이 철저한 인물로 알려지는데, 그 모습이 좋았을 리는 없었을 게다. 하지만 예능 프로그램이라고 넘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 자막은 ‘쿨하게’라고 표현됐지만, 상황이 좋지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이런 모습에 광희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아직은 크지 않지만, 이전보다 그 반응이 더 크게 일어나고 있는 것은, 시청자들이 더는 그 모습을 예능이 아닌 그 인물의 됨됨이라고 생각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인 것임을 알 수 있다.

시청자들의 이런 반응은 당연히 예상됐던 것이다. 다만 그 모습이 편집돼 적게 보여서 넘어갔을 뿐. 반복된 노출. 그리고 이번에 그가 농담이라고 강변할 수도 있지만, <런닝맨>을 통해서 보인 모습은 비난을 감수해야 할 문제이다.

그 찰나의 잘못된 선택이 그의 예능 수명을 무척이나 크게 단축하게 할 것이다.

거짓된 웃음으로 자신을 덮는 광희의 오버성 이미지는 결국 지루함을 느끼게 할 것이며, 멈추지 않는 버릇없는 말투와 반말은 그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줄 것이다. 아니 벌써 큰 타격이지만!

광희는 이번 <런닝맨>을 통해 단 한 순간 이미지가 추락한 케이스이고, 씨앤블루의 이종현은 해맑은 미소로 더욱 이미지 업그레이드하는 모습의 차이를 보였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1)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