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태도논란 이번 건 좀 억울할 것

f(x), 일명 함수그룹으로 통하는 이 걸그룹에는 두 명의 아이가 이제 매번 방송이나 촬영 태도논란으로 가쁜 숨을 몰아쉴 수밖에 없게 되었다. 두 명의 아이라고 표현한 인물은 바로 고등학생 신분의 설리와 크리스탈이 그 주인공이다.

처음 시작은 크리스탈이 세바퀴에서 보여준 방송태도로 안 좋게 찍히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매사 어떠한 것을 하더라도 욕을 먹는 케이스가 되었다. 이제 욕을 하려들면 그녀들의 표정 하나 가지고만도 욕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네티즌들 사이에는 인기(?) 인물이 되기도 했다. 비호감이라는 말 한 방에 사진 몇 컷 올려놓으면 그 둘은 빠져나올 수 없는 상태로 되는 것이다.

본 필자 또한 f(x)의 태도논란에 대한 문제를 이전에도 쓰기는 했지만, 이는 정말 문제가 되어 보이는 면을 짚어 보려한 것이었다. 그러나 어떤 때에는 보기에 민망한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을 보면 좀 이건 아닌데!! 라는 생각도 들게 된다. 만약 이 두 아이들이 정말 잘못을 했다면 정당한 비평을 통해서 그녀들을 바른 방향으로 인도를 할 수 있을 텐데 이제는 아무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 욕을 하는 기사들을 보면 보기가 안쓰럽다. 

학교 다닐 때에도 자꾸 욕먹는 아이들에게 친구가 봐도 아무것도 아닌 일로 선생님에게 꾸지람을 당하면, 항상 문제아로 보였던 친구보다는 선생님의 편협한 오해의 시선에 화가 나기도 하는데.. 바로 이번 일이 그렇게 보이는 일이 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별 잘못도 아닌데 이것을 잘못으로 받아들이라는 듯 몰아붙이면 나중에 진짜 잘못 했을 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를 설명하기는 어려운 것이 아닌가 한다.

이번 문제는 너무도 일반적인 이야기였고, 뻔히 농담이라는 것을 깔아놓고 이야기를 하던 과정의 이야기였는데, 기사로 나간 컷을 보면 사람들은 또 이 아이들이 이렇게 네가지 없게 이야기를 했구나! 라는 생각을 가지고 별 내용도 없는 기사는 접어버리고 바로 댓글로 욕을 배설한다. 그것이 바로 찌라시 기사라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말이다.

빅토리아와 설리, 크리스탈이 화보를 찍고 있는 중간에 마련된 시간에 이루어진 인터뷰는 즐겁게 이루어졌다. 리포터 이성배는 질문을 하다가 멤버들 중에 옷을 제일 잘 입는 패셔니스타는 누구인가요? 라는 질문을 했고, 빅토리아와 설리가 한결같이 크리스탈이라고 지명을 하며 시작이 되었다. 여기에 농담으로 이성배 리포터는 크리스탈을 향해 '남들 방송 준비할 때 거울보고~~!!' 라며 농담을 건넨다. 그러자 크리스탈은 손사래를 치며 '여자들은~~' 이라고 말꼬리를 흐리며 아니라는 제스처를 취하는데.. 여기에 설리가 대신 이야기를 해 준다고 하며 '거울 보는 것도 방송 준비죠~' 라고 한다.


상황은 바로 이렇게 된 것인데.. 기사로 나오는 것은 대부분이 한 행위만을 부각시키고 다른 감정 상태 등을 가르쳐 주지 않았다. 이 같은 기사들을 받아들이는 네티즌들은 앞뒤 상황을 모르고, 말하는 상황의 분위기가 얼마나 화기애애한 지는 따져보지 않고, 아~! 또~ 이 아이들이 그런 거야?!.. 라며 다른 것은 따져보지 않고 댓글로 공격성을 보여주게 이른다.

말만 놓고 본다면 설리의 이야기는 틀린 말이 아니었다. 방송 준비 중에 거울을 보는 것은 말 그대로 준비를 위한 예비체크인 것이다. 뭐 당연한 것이다. 준비 중에 거울을 봐야지, 그럼 방송 나가는 그 시간에 거울 보며 무개념 행동을 하라는 것인가?... 다만 설리가 이야기를 할 때 농담이지만 농담처럼 안 느껴지게(웃는 표정만 지었어도) 이야기를 한 것은 아주 살짝 있었던 모습 정도였다.

마땅히 비판을 통해서 그녀들이 자신들의 태도를 안 좋게 느끼고 고치려고 하는 것은 말 그대로 잘못한 것이 있을 때, 또 그것이 잘못된 것임을 인지했을 때 고치려는 마음이 생길 것이다. 이전 '세바퀴 태도논란' 과 '고등학생 인턴들 촬영장 방문시 태도논란' 등은 마땅히 그녀들이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했을 것은 당연했다.

그러나 이번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보여준 모습으로는 그녀들을 욕하기는 매우 잘못된 행위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한 번 안 좋게 찍혔다고 해서 그녀들이 나쁘게 행동하지 않은 것 까지 뒤집어 씌워서 나쁜 아이 정도로 몰고 간다는 것은 참 쑥스러운 일 아니겠는가! 이번 일로 네티즌들의 일부가 보여준 무조건적인 비난의 댓글 등은 자성하는 기회를 가져야 할 것이다. 그래야 나중에 그녀들이 진짜 잘못 했을 때 경우를 들이대며 이것은 잘 한 것이고, 이것은 못 했다는 기준을 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기사를 쓰는 기자들도 문제지만, 빤히 TV 방송을 보고도 그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괜스레 욕 한 번 해 보고 싶어서 아무것도 아닌 일에 욕부터 하는 일부 네티즌들의 자성이 필요할 때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 인터뷰 축하해 주셔도 감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 2010.08.22 07:36 신고

    이런 일이 일어날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우리나라 연예인들 다른나라 연예인들보다
    마음고생 무척 많이 할 것 같아요. 별의별것에 다 꼬리를 달고 시비를 걸다니..ㅊㅊㅊ
    즐건 일요일 되세요.

    • 2010.08.23 03:05 신고

      그렇죠. 자신이 잘못한 것으로만 욕을 먹었으면 하는 바람이
      들더라구요.. 문화가 좀 극으로 치닫는 것 같기도 해요 ;;

  • 2010.08.22 07:48

    비밀댓글입니다

    • 2010.08.23 03:06 신고

      제가 그러니까 문제를 제기하는 것 같아요.
      방송중과 방송 준비 중의 뜻도 모르고 공격하는 팔푼이들 보면
      좀 깝깝해요 ;;

  • 2010.08.22 07:54

    비밀댓글입니다

    • 2010.08.23 03:07 신고

      저도 아무렇지 않게 봤는데 말을 만들어 내려면 얼마든지
      만들어 낸다는 안 좋은 모습을 기자들이나 블로그들이 하고 있더군요.
      좀 창피한 일이죠 어휴..;;

  • 2010.08.22 08:28 신고

    모두가 너무 예민한 반응을 보입니다. 쩝~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 2010.08.22 09:08

    비밀댓글입니다

    • 2010.08.23 03:08 신고

      다음에 잘못된 것을 지적해도 비슷하게 잘못을 느낀다면 안 될 텐데..
      자꾸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몰아붙이면 뭐든 제멋대로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ㅋ;;
      그리고 땡큐~ ^^

  • 2010.08.22 10:08 신고

    이건 아니다 싶을 정도로 잘못된 보도를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사실 저도 개인적으로 이런 기사를 믿고 블로그 포스팅을 하고 뒤늦게 잘못을 알게 되는 경우가 있었구요 ㅠㅠ

    • 2010.08.23 03:09 신고

      그 방송을 직접 보지 않으면 오해를 하게 되는 경우도 있어요.
      그것이 바로 기사를 쓰는 사람이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서 관점이
      바뀌어 버리니 문제겠죠 ;;
      어찌보면 피해를 받는 사람이 될 수도 있어요..

  • nobody
    2010.08.22 10:50 신고

    크리스탈/설리...과거 김희선 황신혜 엄정화와 같은 포지션을 점한 느낌..
    안티는 인기에 비례한단말처럼 얘네들 말한마디에 일어나는 폭풍같은
    반응을 보면...

    얘네들 20대에는 과연 어느정도의 위치에 있을지 정말 궁금해진다.

  • ㅋㅋ SM팬많네
    2010.08.22 13:42 신고

    이런일이 있는지도 몰랐는데ㅋㅋㅋ

    • 2010.08.23 03:11 신고

      이렇게 정신머리 탈출 시키신 분들이 있다니까요;;
      잘못 안 한 것 얘기 해주면 SM팬이라는 헛소리 즐기시는 분 참 경멸합니다.
      잘못 한 것과 안 한 것을 제대로 구분을 해 줘야 하는 겁니다.
      그래야 나중에 잘못 한 것을 당당하게 가르쳐 주죠..
      그 단순한 이분법 질립니다.

  • play
    2010.08.22 14:39 신고

    실수로 인해서 둘은 건방진 이미지를 완전히 굳혀버린것 같아요.
    이러다가 정말 마녀사냥이라도 일어날듯..

    • 2010.08.23 03:12 신고

      아무리 예뻐보이는 아이들도 어느 한 순간 비호감으로 빠지게
      되면 아무거나 욕을 먹는 것 같습니다.
      이제 실력을 키우는 방법 밖에 없을까요? ;;
      마녀사냥 이거 진짜 안 좋은거죠..

  • 2010.08.22 15:21 신고

    저게 실수인건가요??세바퀴에서와 인턴사건때 좀만 더 열의를 보였으면 네티즌들이 이러지는 않았겠죠.
    무작정 감싸주기만하면 과연 저 아이들이 발전할까요?

    • 2010.08.23 03:14 신고

      이번 것은 실수도 아니고 잘못을 안 한 겁니다. 확실히~

      그 예전 세바퀴와 인턴사건이야 욕을 먹어 마땅하지만 아무거나 붙여서
      욕을 하면 안 되는 겁니다. 글쎄요.. 저는 무작정 감싸주는게 아닙니다.
      예전 글로는 그녀들의 안 좋은 행위에 대해서 저도 비판을 했으니까요.

  • 지역 감정
    2010.08.23 16:39 신고

    이번 것 뿐 아니라 지난번 것도 크게 잘 못한것도 아니고 지난번 것도 한사람의 개인 글이고 그 사람 조차 해명글 까지 썼지만...아무도 들어주지 않았지요. 지난 세바퀴 문제도 그렇고 이들 보다 훨씬 건방진 연예인 이야기와 사진은 널려 있습니다.
    그렇다면 원인은 무엇일까요? 지역 감정입니다. 지역감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 일부가 꼬투리를 잡아 인터넷에 글을 퍼나르기 시작하고 일부 기자는 그냥 그걸 옮긴것이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