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공격하는 김용호와 가세연. 그 정도면 범죄

728x90

한예슬을 비롯한 연예 스타 저격을 즐기는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의 저격 의도는 파악되고 남는다. 관심을 통한 유튜브 돈벌이. 그리고 가장 중요한 목표는 ‘스타들의 행복을 바라지 않는다’ 정도로 보면 정확할 듯하다.

 

이런 의도가 보인 건 한예슬이 예상을 깨고 강력한 대응을 시작한 이후다. 하나하나 의혹이 있는 부분은 답변하겠다며 한예슬은 영상을 제작했고. 행복해 보이는 듯 여행 사진을 올리며. 예상한 것과 달리 편집 시간을 끌자 김 모 씨의 공격 수위는 높아졌다. 그 사이 명백한 오보 지라시가 자신의 입으로 나오자 이를 벗어나고자 변명하며 의도는 읽혔다.

 

기자 출신의 김 모 씨는 한예슬의 해명 영상이 나오기 전 한예슬과 함께 하는 연예 스타 몇을 가리켜 ‘가라오케 멤버들’이라고 했다. 해당 사진에는 한예슬을 비롯해 최지우, 고소영, 한가인, 차예련이 자리했고. 사진은 김 모 씨의 주장과 달리 가라오케가 아닌 CJ ENM의 아시아 시상식(MAMA)인 것으로 밝혀져 곧바로 허위 사실로 드러났다.

 

그렇게 되자. 김 씨는 루머 퍼지는 게 설명이 부족해서이고. 폭주하지 않으려 노력한다. 그런데 ‘한예슬이 계속해서 뻔뻔하게 여행 사진을 올렸더라. 세상 한가하게 여행을 갔다. 한예슬이 이러고 있으니까 제가 계속해서 방송을 하는 거다.’며 올리겠다는 해명 영상은 왜 안 올리느냐며 재촉했다.

 

이어 ‘해명할 거면 저처럼 라이브하면 되지. 편집을 뭣하러 하냐’, 누구(김준희)처럼 그냥 인스타그램 한 며칠 닫고 자숙하면 ‘그만하고 싶어 하는구나. 너무 힘들어하는구나’ 느끼며 ’정신을 차렸을 테니까 그만하자 하고 넘어갈 거다. 근데 계속해서 저를 도발하고 있지 않나’라며 한예슬의 잘못으로 몰아가려 했다.

 

문제는 자신의 정의의 사도이자 구현자인 것처럼 군다는 것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지점. 대체 자신이 뭐길래 한 연예 스타가 자신의 말에 따라 자숙을 해야 하는지 대중은 의아할 수밖에 없다.

 

같잖은 변명으로 가라오케를 같이 간 사진이 아닌, ‘같이 다니는 친구’라고 말했을 뿐이다라는 변명 또한 추잡하기 그지없다. 이어 중요한 것은 해당 사진을 찍어 준 중국 사람이 문제라고 하는데. 언급한 중국인이나. 김준희를 거론하고. 차예련을 거론한 부분은 정상적인 언론 보도의 범위를 벗어나 지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타 건으로 언급하고 있는 조여정에 대한 주장도 범죄 수준의 주장이기에 대중의 질타를 피하긴 어렵다.

 

김용호 전 기자(유튜버)는 차예련에 대해 ‘명품을 휘감고 놀러 다니면서 아버지 문제에 대해선 일언반구 없다. 뻔뻔하게 있다가 밝혀지니까 나중에 착한 척하더라’며 인신공격성 폭로를 했고. 고준희까지 언급하며 비슷한 부류라고 몰아갔다. 한가인에 대해선 연정훈이 지나치게 방송에서 언급하며 사랑하는 척하지만 쇼윈도 커플이라며 공격을 했다.

 

공격을 하는 와중 김용호는 “연예인 사생활은 예쁜 것만 사생활이냐. 저렇게 포장된 사생활, 쇼윈도 커플의 아름다운 모습만이 연예인들 진짜 모습은 아니다. 그걸 저는 알려드리고 싶은 거다. 다 너무너무 ‘행복한 척, 잘 사는 척’ 포장이 되어 있다”며 폭로의 이유를 밝혔다.

 

즉, 그의 말 그대로를 보면 ‘행복한 척. 잘 사는 척하는 것이 싫다’가 주어다.

 

김 씨는 “정말로 사생활을 지키고 싶으면 SNS를 왜 하냐… 본인이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하면서도 집도 공개하고 하는데 제가 방송하면 사생활 폭로라고 하느냐”며 시비를 거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자신이 공개하는 사생활 공개와 타인이 밝히는 사생활 폭로는 차원이 다르기에 김 씨의 주장은 공감을 얻기 어렵다. 아니, 공감이 불가한 범죄다.

 

게다가 김 씨는 ‘이런 사생활 폭로가 불편하면 인스타그램을 닫으면 된다’는 식으로 대응하는 어처구니없는 모습도 보였다. 안하무인 모습 그 자체의 모습이 아닐 수 없다.

 

‘SNS를 아예 없애라고는 못하고. 밥벌이 수단이니까… 딱 3일만 인스타 닫으면 더는 얘기 안 하겠다’라고 하는 부분도 황당. 자신이 허위 사실을 섞은 폭로를 하고 그게 맞다는 것을 증명하는 차원에서 수긍을 강요하며 무릎 꿇리는 것으로 보여 황당하다.

 

그렇게 해놓고 ‘협박하는 게 아니다’라고 그는 말한다. 대체 그의 기준에선 어떤 게 협박인지 모를 일이다. 일반 대중은 그가 하는 짓 모두가 협박으로 보이는 데 말이다.

 

더욱 뻔뻔하고 악랄하게 보이는 건 매 방송마다 협박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한예슬의 슈퍼모델 수상 당시 뒤풀이 일화를 폭로하겠다고 협박을 하고. 전지현에 대해선 남편 외도 제보를 당사자인 여자로부터 제보받았다는 신뢰하기 힘든 폭로를 하고 후속 폭로도 예고해 대중은 분노하고 있다.

 



선을 지키고 있다는 주장은 하는 행동과 말에서 모두 헛소리로 판명되고 있는 상황.

 

사회 혼란 수준의 방송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전직 기자 출신의 김 모 유튜버는 고소를 전방위적으로 받아야 하며. 그의 방송은 말한 권리를 벗어난 폭력 방송이기에 플랫폼의 동의를 얻어 폐지를 추진해야 한다. 이는 개인의 자유를 벗어난 행위들이기에 강경하게 처벌해야 한다.

 

법을 벗어난 행위는 고소/고발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다. 만약 김 모 유튜버가 한예슬을 비롯한 연예 스타가 불법 행위를 했다 확신이 선다면. 혹은 증거가 있다면 경찰 혹은 검찰에 고발을 해 처벌을 요구하면 될 일이다. 폭로도 허용되는 수준이 있다. 김용호. 그리고 가세연이 하는 건 정의가 아닌 폭력 행사다. 그들도 법을 벗어난 행위를 했다면 당연히 처벌받아야 한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온라인>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