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타투 논란. 조선시대도 아니고 트집 삼가자

배우 한소희에 대한 관심이 과도해져서일까? 과거 SNS에 올린 타투 사진과 흡연 사진에 비판을 유도하는 기사들이 도배되고 있다. 일부 대중은 비난을 하고 있지만 현명한 대중은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그런 것 가지고 비난을 하냐는 반응이다.

이런 반응은 입장이 바뀐 반응 같아 아쉽기만 하다. 언론이 냉정하고 이성적 반응이어야 하는데. 오히려 대중이 감정을 자제하는 분위기라 언론에 대한 실망감을 감추기 어렵다.

일부 대중은 언론의 지나친 관심 유도와 비판 유도에 넘어 가 그녀를 비난하고 있고. 굳이 흡연 사진과 타투 사진을 SNS에 올린 것이 안 좋게 보인다는 반응이다.

그러나 시대가 어느 시대인가? 조선시대도 아니고 갓끈 매던 시절의 의식으로 타인의 자유를 옭아 매려는 시도를 해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하는 건 개인의 자유이며, 일반인이든 연예 스타든 같은 잣대로 이용할 수 있다.

공식 인증을 받은 오피셜 계정이 아닌 개인의 SNS에 뭘 올리든 그건 개인의 자유다. 사회적으로 금연에 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그 사회가 금연 분위기가 되었다고 해도 흡연에 대한 자유는 누구에게나 있다. 그걸 개인 SNS에 올린 것을 두고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

연예 스타가 사회에 미칠 영향을 생각해 흡연 사진 게재를 자제할 수 있지만. 그것 또한 스타 개인의 자유다. 권장일 뿐 강요할 수 없는 성격의 행위다. 그럼에도 이 사회는 어느 시기부터 과도하게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며 아무렇지 않게 자신의 생각대로 살길 강요하는 분위기다.

대중 개인이 어떤 생각을 하든 그건 그 사람의 자유이기에 표현을 할 수 있지만. 그 자유가 타인을 비방하거나 모욕적인 멘트로 이어졌다면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기에 표현은 정제할 필요가 있다.

그렇기에 그녀의 흡연 사진과 타투 사진을 보고 그녀가 어떤 사람인지 평가를 하고 비난하는 오지랖 행위는 섣부르다. 겉으로 보이는 면 만으로 불량할 거라 단정짓는 대중의 반응은 그래서 질타를 피하기 어렵다.

일부 대중이라지만 그 대중은 타투한 것만으로 단정치 못한 모습이라며 비난을 했다. 흡연 사진과 타투 사진을 엮어 불량한 생활을 했을 것이란 건 그저 상상. 팩트가 그러하지 않다면. 적어도 지금까지 그녀에 대한 동기동창들의 문제 제기가 없다면 비난은 물론이요 비판도 할 수 없다.

그럼에도 그녀가 어떨 것이다. 그저 그 사진만을 보고 판단해 비난을 하는 대중과 언론의 모습은 창피하기까지 하다.



한소희 측근이 타투를 제거하기 전 모델 시절 했던 것이라 증언하고 있고. 개인의 선택을 두고 옳다 그르다 판단하기 어렵다는 멘트를 한 것엔 적극 공감할 수밖에 없다.

단순히 타투한 것으로 사람을 판단할 수 있다니. 대중이 그리고 언론이 무슨 점쟁이인가?

타투는 그저 개인의 선택이며 취향이다. 타투한 이의 선택도 존중받아야 하고. 타투했다고 해서 불량한 생활을 하는 이도 없는 시대다. 과거 폭력배들이 타투를 했다고 해서 그게 그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타투는 감정을 표현하는 한 형태일 뿐이다. 시대가 변하면 그 시대에 맞춰 살아가는 법도 배워야 한다.

시대를 못 따라가는 뒤떨어진 관념은 자랑이 아니다. 그런데 그 뒤떨어진 관념으로 누군가를 비난하는 모습이니 한숨이 날 수밖에 없는 것.

배우는 연기로 평가하면 된다. 사회 규범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한 어떠한 비난도 받을 이유가 없다.

 

<사진=JTBC, 한소희 SN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