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람보르기니 구입에 열폭할 필요가 있을까?

가수 전소미가 유튜브 채널 ‘아이엠소미’에서 공개한 고급 수입차 람보르기니를 두고 대중이 비난을 하고 있다. 연예인 수입구조를 뜯어 고치자는 오버 주장까지 이어지고 있어 한숨이 나올 지경이다.

그녀가 출연할 ‘아이엠소미(I AM SOMI)’는 지상파나 케이블 채널이 아닌 유튜브 채널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좀 더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을 하기 위한 선택이다.

고등학교 졸업식부터 가족 이야기. 또한 여러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개인적인 소소한 소통을 위한 내용으로 라이트한 분위기로 영상은 공개 중이다.

그녀가 공개한 고급 수입 차량 람보르기니 우르스가 약 2억 5600만 원 이상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중은 비난을 하고 나섰다.

대중이 비난하는 이유라는 것은 보잘 것 없는 논리. ‘이제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성년이 뭔 돈이 있어 사치성 소비를 하느냐’는 것이다. 또 ‘연예인 수익구조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연예계 생활을 활발히 하지 않았음에도 그런 수익을 얻을 수 있느냐는 것이지만, 알고 보면 충분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활동을 해온 것이 전소미이다.

학생 신분이었다고 해도 ‘아이오아이’ 활동을 했고. 당시 수익만 해도 적잖은 수익을 얻었다. 또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 꾸준히 출연해 왔다. 더불어 각종 CF는 수십 건에 이른다. 대중이 전부 인지하지 못한다고 해도 꾸준한 출연을 해왔다. 또 솔로 음반을 냈던 것이 전소미다.

약 3억가량의 수익을 거두지 못할 이유가 전혀 없는 게 전소미의 활동기한 성적이다.

그런데 마치 전혀 활약할 바 없는 연예인이 과도한 소비를 한 것처럼 몰아붙이는 모습은 한숨이 나올 수밖에 없는 지점이다.

또 개인의 소비를 두고 왈가왈부하는 것도 지질해 보이는 지점. 누군가는 그런 수익으로 집을 장만하겠다고 하는데. 그 개인의 상황을 대중이 다 알 수 없기에 그런 조언도 오버로 보일 수밖에 없다. 그 부모가 마련한 집에서 거주한다면 상대적으로 부담이 없기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여건은 충분하다.

연예인 수익구조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는 대중의 오지랖도 지질해 보이는 건 상위 소득에 대한 인정이 부족하다는 점 때문이다. 고수익을 거두는 직업군이 있고. 연예인은 그 직업군에 속하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일률적인 수익군에 편입시키려는 주장은 지질해 보일 수밖에 없다. 아니, 그건 인정의 여부가 아닌 시장경제를 전면 부인하려는 시도이기에 대중의 인식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



대중의 요구가 받아들여지는 사회라면 자본주의와 민주주의를 전면 부정해야만 하는 사회이기에 질타할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무직에 무수입이 아니라면 일반적인 기준의 의해 수입을 거둘텐데. 대중 개인으로 상황을 돌려놓고 최하위 소득을 기준하여 소비 성향을 비판한다면 대중 본인은 이해할 수 있을지. 스스로 자문해 보면 이 비난이 얼마나 한심한 비난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비난을 위한 비난이 포털의 댓글란을 없앤 원인이고. 민주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위축한 건 바로 이런 대중의식 때문이다. 타인의 폭넓은 자유를 위해서라도 이런 성향은 없애야 한다.

<사진=아이엠소미>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