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부정적 이미지 주려는 언론. 뻔한 수? 수작?

대중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로 비난을 받는 그룹이라고 해도 특정 멤버 개인이 비난받을 이유가 없는 경우도 있다. 이는 빅뱅 개인 멤버를 두고 하는 소리.

빅뱅 멤버 중 태양은 어떠한 부분에서도 비판이나 비난받을 이유가 없는 클린한 생활을 해왔다.

그러나 그의 전역에 맞춰 언론 기자 중 일부는 그를 부정적인 이미지로 끌어들이려 공을 들이고 있어 황당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해당 기자는 빅뱅 멤버 태양이 군 생활 중인 고경표가 단 댓글에 좋지 않은 댓글을 달았다며, 그를 비난케 하려는 모양새.

고경표가 태양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축하축하-!! 곧 따라갑니다”라고 달자. 태양이 “갱표야.. 그날이.. 올까?”라고 달았다며 ‘너무하다’라는 타이틀로 기사를 게재해 대중이 황당함을 금치 못하고 있다.

대중도 이미 그 멘트가 농담이라는 것을 인지하는 단계이고. 해석을 달리 할 수 없는 뻔한 농담 사안이기에 억지로 비난케 하려는 기자의 의도는 간파돼 기자를 역으로 비난하는 모양새이다.


또한, 빅뱅 멤버 중 대성도 태양과 동시에 제대했고. 그러한 사안에 붙여 그를 비난받게 하려는 의도는 여러 기사로 확인할 수 있다.

문제는 그가 비난받을 이유는 단 한 가지도 없다는 점이며. 기자가 굳이 그를 부정적 이미지로 만들려고 하는 것은 빅뱅 활동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끼쳐 활동을 못하게 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점에서 아쉬울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해당 기자들은 비난받아야 할 이유가 충분하다.

대중이 빅뱅이라는 그룹에 대해 현재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건 사실이나. 그렇다고 해서 개인 멤버인 태양까지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다는 점에서 기자들의 부정적 유도 행위는 삼가는 것을 권할 수밖에 없다. 그건 당연한 요구니까 할 수밖에 없는 것.


군 생활에 있어 작거나 클 수 있는 이슈가 있던 탑이나 지드래곤에 대해선 지금 당장 좋은 여론이 형성될 수 없을 것이나. 그렇다고 하여 멀쩡한 멤버까지 도매급으로 넘겨 비난케 하는 것은 기자의 직업윤리에도 반하는 모습이라 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대성 또한 언론과 대중이 그렇게 심각하게 공격할 이유는 없다. 건물을 인수하는 과정에 자신이 아닌 타인의 힘을 빌려 인수한 것이라면 세입자가 누군지 모를 수 있으며. 세입자가 어떠한 것을 하는지 일일이 간섭하고 감독할 수 없는 위치였기에 그를 마냥 비난하긴 힘들다. 또 대중이 모르는 특수상황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기에 무조건적인 비난은 무리다.

나아가 빅뱅 멤버 중 개인인 지드래곤이나 탑도 문제를 일으켰다고 해도, 그에 해당하는 처벌이나 근속 일을 채우고 나왔기에 전역한 지금 활동을 강제할 수 없다.

어쨌든 빅뱅 멤버 중 탈퇴한 승리만 빼고 활동을 이어 나갈 수 있는 건 현재로선 무조건 가능한 일이다.


이를 두고 해야 하네 말아야 하네!라고 공방 하는 것은 논란을 만들고 싶어 안달 난 언론이나 일부 대중의 의도이기에 상대하지 말고 활동하면 될 일이다.

빅뱅 멤버들이 눈엣가시인 언론이나 일부 대중이나. 그들의 마음에 맞춰 빅뱅이 활동을 하지 않는 건 우스운 일이다. 활동해도 그것을 두고 시비 거는 것이 더 우스꽝스러운 일이란 뜻. 별것 아닌 사안을 부정적으로 보도하는 언론과 기자. 그것밖에 못한다면 자리를 내려놓아야 하지 않을까?

<사진=연합뉴스, 유니세프>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