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는 군대 가겠다는데 병역특례를 논하는 기이함

BTS는 병역 의무를 당연하다고 했다. 따라서 깔끔하게 병역의무를 지겠다는 것이 BTS 멤버들의 하나 같은 반응이며, 소속사 또한 의지가 확고하다.

다만 아직 때가 안 돼 입영을 안 한 것뿐이지. 입영일이 결정되면 가겠다는 의사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왔고 대중도 이미 아는 내용이다. 이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까지 아는 사실.

일시적 활동 중단의 안타까움이야 왜 없겠는가만 병역의무를 지겠다는 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당연히 할 일이기에 그들도 이에 대해선 쿨해 왔고. 그러한 질문이 이어질 때마다 공개적으로 입대에 대한 두려움을 이야기한 적이 없다. 쿨하게 가겠다는 것이 그들의 일관적 반응이었던 것.


하지만 그들을 두고 정치권이 나서 병역특례를 논하는 상황은 대중으로서 여간 기분 나쁜 일이 아닐 수 없는 부분이다.

팬 또한 병역특례를 입에 올리는 것 자체가 기분 나쁘다는 반응이다. 원치 않는 특례를 받아가며 입방아에 오르고 싶지 않다는 것이기에 그들의 반응은 이해되고 남을 일이다.

이전에 모 정당의 의원은 스포츠 선수들의 병역 문제 이슈가 있을 때 왜 대중문화 가수들은 이 혜택을 받을 수 없는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적은 있다.

당시 그런 물음을 던진 건 기여한 부분이 없음에도 엔트리에 포함됐다는 이유만으로 스포츠 선수가 특례를 받는 것에 대한 부당함을 외치고자 한 부분이라 읽혔지만, 최근 국정감사 중 나온 병역특례 이야기는 BTS를 콕 집어 BTS부터 병역특례를 받아야 한다는 것처럼 읽혀 대중은 비난할 것도 아님에 BTS를 비난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점에서 황당하기 그지없다.

기존에 병역특례를 받을 수 있던 조건은 순수예술 분야에 한했다. 콩쿠르 입상자에 주던 특례 조건이었고. 이를 대중문화 K팝스타로도 넓히자는 것이지만, 이는 긴 시간 사회적 의견수렴이 필요한 부분이기에 갑작스러운 특정 스타 병역특례 요구는 황당하기만 하다.


이에 국방부는 현재로선 가능한 일이 아니며, 문화체육부는 논해 봐야 할 일이라고 하지만, 대중의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대중의 반응이 냉랭한 건 보완할 부분이 너무 많다는 점 때문이고. 기준이 모호하다는 점 때문에 반대하는 분위기다.

빌보드 차트 1위를 한 게 기준이라는 것도 모호함 그 자체이고. 실력으로만 평가받을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도 분란은 이어질 수밖에 없다.

빌보드 차트 1위란 건 사실상 현재 시장 구조상 마음만 먹는다면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한 부분일 수 있다. 음원 성적을 기준으로 한 국내 차트 순위 조작은 광범위하게 일어나는 일이고. 넓혀보면 차트 1위가 병역특례 조건일 시 어떠한 세력이 움직일 수 있는 부분도 배제하지 못한다는 점에서도 대표성을 띄기 어려운 부분이기에 이를 기준으로 삼기 힘든 부분이다.


국내 음원 차트가 음원 성적으로 선정되기에 부정 시도된 사례들은 많았고. 음반 판매 또한 사재기 의혹들을 나은 가수들의 사례가 많기에 기준을 잡기도 모호하다.

해외 판매 부분에서도 역수입 사재기 사례들이 있는 시점이고 실제 상위 순위를 차지한 사례도 나왔다는 점에서 특정 가수를 기점으로 모호하게 병역특례를 주자는 주장은 대중으로선 부정적인 반응을 낼 수밖에 없는 면이 있다.

BTS가 빌보드 차트를 비롯해 저명한 차트에서 1위를 이어가는 것은 민간 외교관으로 국위선양을 하는 차원에서 칭찬이 아깝지 않지만, 그에 대한 포상으로 병역특례를 논하기엔 그들이 받을 수 있는 부정적 이미지가 많다는 점에서 정치권이 함부로 논할 일은 아니다. 포상은 다른 방식으로도 충분히 할 수 있다.


제도를 만드는 것은 사회적으로 충분히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여러 이슈들이 있고 나서 생겨도 늦지 않는다. BTS는 병역특례를 논할 사례 중 하나로 들어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들만을 위한 것이 아닌 전체 필요 사례로 말이다.

무엇보다 대중 누구라도 이해할 수 있는 스타가 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점은 기본이고. 병역특례를 받을 만한 자격을 갖춘 자가 받아야 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또한, 제도를 만든다는 것은 특정 사례가 아닌 보편적 사례에 기반하여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당장 정치권이 스타를 이용한 마케팅 차원의 제도 만들기를 한다면 부작용은 얼마든지 나올 것이기에 급작스러운 논의는 삼가야 한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