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나, 오혜원 사과. 손석구 당당 대처. 그들도 존중받아야 한다

공연 관람 문화는 저마다 다르고 시대에 따라 계속해서 바뀐다. 전세계적으로 공통적인 현상이라면 자유로움이 보장되는 방향으로 흘러간다는 점. 이는 장르를 가리지 않고 일어나는 현상이다.

가장 정숙한 관람 문화라고 하는 클래식 공연도 표현 방법이 자유로워지고. 관객과 함께하는 문화로 탈바꿈되는 것은 시대에 맞는 공연을 만들어 가기 위한 노력이기도 하다.


또 최근 음악 영화에선 함께 어울려 노래를 하는 ‘떼창 문화’가 자리 잡고 있고. 관객의 특성에 맞는 특수 관람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에서 변화는 다양하게 일어나고 있다.

뮤지컬 또한 소통형 공연이 많아지고 있고. 관객은 과거보다 자유롭게 관람을 즐기고 있다. 과거 뮤지컬 공연을 생각하면 일체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하는 일도 있었고, 일부 커튼콜 시간을 주며 잠깐의 촬영 시간을 주기도 했지만, 점점 자유로워지는 분위기이다.

물론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공연문화라는 것은 있고. 지금도 최대한 지켜야 할 기본 관람 매너는 있기에 지켜야 하지만. 문제는 지나칠 정도로 엄숙한 공연 관람 문화를 강요하는 일명 ‘빠 문화’라는 것이 있다는 점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이들은 숨도 못 쉴 정도로 단속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뮤지컬 갤러리에 모여 안 좋은 매너를 보인 관객을 비판/비난하는 모습들이 보이지만. 숨소리까지 통제하려는 모습은 공연장에서도 적잖이 보이는 모습이다.


기침을 할 수도 있고. 휴대 물품을 떨어트리는 경우도 있고. 매우 다양한 상황이 있음에도. 어느 순간 실수로 인해 천하의 나쁜 관람 문화를 가진 관객으로 몰려 욕을 먹는 상황은 비일비재하다.

공연 관람 문화 중 가장 자유로운 곳이 연극 공연이다. 장르에 따라 다른 표현이 있어 저마다 다른 관람 매너가 필요하지만, 대부분 과거 숨도 못 쉬는 스타일의 공연은 없다시피 하다.

감정 표현과 극적 상황 등에 따라 요구하는 매너가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관람 파트너와 잠깐의 속삭임과 제스처 등은 허용되는 편이다. 정숙한 관람 매너를 요구하지만 그와 같은 상황은 모든 공연에서 허용되는 부분이다.

강하나와 손석구. 오혜원 등 <60일 지정생존자> 출연 배우들의 비매너 공연 관람이라고 하는 공연 또한 정숙한 매너를 요구하는 공연이지만, 상황상 기본적으로 배려되는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고, 그들이 한 행동 또한 그 기본에 해당하는 정도이지 비난받을 정도는 아니었을 것은 분명해 보인다.

비록 강하나와 오혜원이 사과를 했지만. 이는 논란이 되는 것에 부담이 되기에 한 정도이지. 정말로 비매너여서 사과를 했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다. 강하나는 소속사와의 트러블이 있었고. 대중에게 논란이 되는 것을 피해야 하는 입장이다. 오혜원은 이제 이름을 알리는 입장에서 최대한 논란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을 해서 사과를 한 것으로 보이는 부분.


이와는 달리 손석구는 당당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굳이 변명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며 비판도 달게 받겠다는 입장이다. 사실을 말하면 자신도 보장된 자유에서 합당한 근거를 댈 수 있지만, 논란을 즐기는 이들에게 맞장구치며 진흙탕 싸움을 하고 싶지 않다는 점에서 자신의 당당함을 표현하고 동시에 비판은 자유에 맡기겠다는 모습을 보여. 표현은 다르지만 그를 존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꼬투리를 잡는 이들이 내놓는 손석구의 비매너 행태라고 하는 것이. ‘진지한 장면에서 수차례 웃음’, ‘출연 배우 흉내 내며 웃기’, ‘모자 쓰고 관람’, ‘몸 기울여 시야 방해’, ‘모자 쓰고 벗기 반복’, ‘기침’, ‘대화’ 등의 비매너라고 하지만 억지성이 많아 보인다는 점에서 손석구를 비판하긴 힘들다.

그들이 지적하는 부분은 저마다 판단이 갈릴 수 있는 부분이다. 진지한 장면에서 웃었다는 부분도 그만이 느끼는 감정의 부분일 수 있고. 관객과 다른 감정 표현을 했다고 비판하긴 힘들다.

또 몸을 기울이고 모자를 수시로 쓰는 행위에 불만일 수 있지만, 그걸 두고 비매너라고 하며 비판할 근거는 안 된다. 타인의 습관이 약간의 불만이어도 비판의 근거라고 하긴 힘든 부분이니 이는 지적할 수밖에 없는 부분.


손석구의 해명 중 마른 세수, 트림, 기지개, 잡담은 한 적 없으며, 특정 장면에서 ‘저건 뭐냐’라고 했다는 사실은 없다는 말은 그의 직접적인 해명인 만큼 신뢰가 가는 부분이기에 무조건적인 비난을 하는 네티즌의 주장을 모두 받아들이기는 힘들다.

일부 자신만의 공연 관람 문화에 자부심을 가진 이들의 불편함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기는 어렵다. 표현할 수 있는 그 최소의 표현까지 불편하다 하는 것이라면 일부 관객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그에 따라 손석구와 강한나, 오혜원을 비난하는 건 무리다. 그럴 만한 근거가 부족해서다.

관크를 당했다고 하는 건 지극히 개인적인 기준의 불편함이다.

<사진=tvN, SN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