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편. 막연한 적대감을 인지케 하다

부인할 수 있으나 부인하지 못하는 사실 하나가 있다. 지금 시대에선 시청자가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으레 적대감을 갖고 있다는 점.

이는 예능 프로그램들이 저지른 실수 때문이기도 하지만. 시청자 스스로 적대감을 가지며 프로그램을 대하기에 생긴. 혹은 상황에 과몰입해서 생긴 적대감이기도 하다.


<무한도전>을 보며 온갖 참견질을 하던 ‘무한도전 시어미’는 참견질로 끝내 프로그램을 망쳤고, 이후 다큐멘터리 보듯 예능을 보며 참견질을 하고 적대감을 드러내 종방을 유도케 하는 직접적 활약자로 맹활약하고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또한 시어미들이 많다. 프로그램 연출상 갈등 장면이 등장하면 마녀사냥 급으로 몰아치는 분위기를 심심찮게 보여주고 있다.

주로 초반 극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조금이라도 나쁘게 비치면 온갖 비난을 일삼고. 과하면 불매운동까지 벌이는 분위기를 보여 그 극악스러움에 고개를 내저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회생이 불가능한 식당 주인도 물론 있다. 그러나 대다수 영세 식당 주인들은 음식에 대한 지식과 운영 능력이 부족해 나쁘게 비치는 면이 있어 무조건적인 적대감은 삼가자고 권할 수밖에 없다.


적대감을 가진 시청자는 상황을 충분히 이해시켜 주기 전에는 적대감을 유지하는 분위기이며, 여론이 좋은 쪽으로 가면 따라 적대감을 푸는 경향도 보인다.

분명한 건 적잖은 시청자가 자신도 몰래 적대감을 가지고 있다는 점. 이는 비단 시청자뿐만이 아닌 <백종원의 골목식당> 출연자에게서도 보이는 면이다.

시청자가 나빠서가 아니라. MC 출연자가 나빠서가 아니라. 막연히 예능과 그 예능 속 상황에 대한 적대감을 갖게 된 면을 ‘부천 대학로 편’은 깨닫게 했다.

특히, ‘롱피자집’에 대한 선입견은 MC 및 시청자 모두가 당황한 부분.

겉보기에 성실하지 않을 것 같다는 선입견을 갖고 보다가 뒤통수를 제대로 맞은 격이다.

백종원 또한 피자집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있으니 운영을 잘못할 거란 선입견을 갖고 접근한 것이 사실. 김성주와 나눈 대화에서 명확히 드러난 부분이고. 시청자 또한 같은 입장이었을 것이다.


지금까지 출연한 피자집은 음식 능력이 모자란 곳도 있었고. 음식 능력은 매우 뛰어나나 운영 능력이 떨어지는 곳도 있어 늘 결과는 아쉬움이었다.

그런 영향으로 백종원과 김성주. 시청자 대배분이 피자집 식당 주인에 대한 적대감을 표한 것이 사실이다. 나이가 얼마 먹지 않아 보이고. 동생과 운영을 하니 미숙할 거라는 선입견을 갖게 된 것. 이런 적대감은 쌓여온 불신으로 촉발된 것이겠지만, 그 불신으로 지켜보지도 않고 막연히 적대감을 보인 것이기에 미안함을 가질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피자집주인은 우려한 것과 달리 무척이나 성실하고. 운영도 잘하며. 음식 솜씨도 받은 것만큼은 유지해 줘 백종원의 칭찬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가 기특하다고 칭찬을 받은 건 백종원이 솔루션 해주는 것에 대해 배신하지 않을 것 같다는 기대감을 갖게 한 부분이기에 아낌없이 칭찬도 한 것으로 보인다.


김성주가 ‘미안하다’고 한 건 불신에 대한 미안함. 막연히 갖게 된 적대감에 대한 미안함. 본인의 경험에 기반한 선입견이 무조건 맞을 거라는 믿음에서 생긴 불신과 적대감. 그 모든 것에 대한 미안함이었을 것이다.

김성주가 한 사과는 시청자가 할 사과이기도 하다. 나 자신이 누군가에 대해 선입견을 갖고 먼저 불신한 것에 대한 사과. 어느새 갖게 된 불신과 선입견으로 쉽게 표하는 적대감에 대한 사과. 우리는 같이 해야 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풀어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계기로. 적극 동조하며 마음을 풀어 가는 ‘부천 대학로 편’이 된다면 우리 안의 적대감은 조금 누그러질 것이다.

<사진=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