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성훈 주차 논란. 과한 비난은 삼가자

배우 성훈이 주차 문제로 논란 중이다. 이에 대한 반응은 극과 극. 악플을 업으로 삼는 이들이 많은 포털은 극단적으로 비난을 퍼붓고 있고. 비교적 이성적인 반응을 보이는 포털 분위기는 적당히 비판을 하고 감싸는 분위기다.

한 네티즌은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연예인의 밴 차량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고 글을 게재했다. 아파트 주차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 주차를 해 이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성훈의 매니저는 댓글을 통해 “안녕하세요. 차량을 운전하고 있는 매니저입니다. 우선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차량 크기로 인해 부득이 지하 주차장에 못 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분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 같습니다.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토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일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성훈의 소속사 측도 성훈의 차가 맞으며, 해당 차량을 바꿀 계획이라며 사과하는 분위기다.

성훈을 과도하게 비난하는 포털 댓글 분위기는 이성은 마비된 것처럼 비난하고 있다. 그저 항의하는 이의 입장만을 앵무새처럼 따라 하며 비난하고 있다. ‘차에 연락처도 없고 소속사에 전화해봤자 받지도 않고 커뮤니티에 글 적어 입소문 안 탔으면 소속사에서 사과했겠나’라며 비난하고 있고, 또 다른 댓글에서는 연예인이 벼슬이냐며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과한 비난이다. 해당 매니저도 직접 항의한 이에게 사과를 했고. 그 내용 또한 위기를 벗어나기 위함만이 아닌 내용이 보인다는 점에서 크게 비난받을 이유는 없어 보인다.

매니저 말대로 밴이 지하 주차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도 맞고. 잠시라고 해도 주민이 불편할 시간 주정차를 한 부분도 맞기에 사실 관계에 있어 부족한 부분은 없어 비난은 힘들다.

또 매니저나 소속사 모두 빠른 시간 안에 사과를 했기에 비난의 이유는 크게 없어 보인다.

분명 대형차를 갓길에 대는 행위는 문제인 것은 맞으나 그렇다고 해서 직접적 피해를 줬다 하기도 힘든 상황이기에 무조건적 비난은 동조하기 힘들다.

불편함을 준 부분은 누구나 알 것이지만. 그렇다고 하여 조롱성으로 항의 글을 적고. 상세한 부분이 다 드러나지 않는 상황에서 악플러 대중이 성훈을 비난하는 것은 좋지 않은 행위이기에 과한 비난을 하는 댓글들은 인상이 찌푸려질 수밖에 없다. 그리고 성훈의 밴이 아닌 다른 주정차에 대한 불만은 정상적으로 했는지도 묻고 싶은 부분이다.


어쨌든 빠른 사과를 하고. 대책 또한 명확하게 했는데 더 무리하게 사과를 요구할 수 있는 상황 또한 아니기에 과한 비난과 질타는 멈춰야 한다.

누군가를 비판하는 게 정의의 행동인 건 맞으나. 그 기회를 빌려 과도하게 질타하는 행위는 꼴불견이기에 멈추라 권하는 것이다.

<사진=M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