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건강 염려케 한 무대. 프로 인정. 긍정적 여론은 덤

걸그룹 AOA의 설현이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 무대에 올랐다가, 무대 후반 헛구역질 후 실신하는 모습으로 팬과 대중을 놀라게 했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휴식을 취하는 과정을 알렸지만, 팬과 대중은 염려하는 마음을 접지 않는 분위기다.


또 과정 중 매끄러운 대응을 하지 못한 소속사에 대한 원망의 마음도 보이고 있다.

설현의 몸 상태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줬기에 회사에 대한 원망이 있는 것.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초반 설현의 실신 이유가 화약의 영향이 있다 말했지만, 해당 이유가 아니었기에 시정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대에 있던 AOA 멤버가 설현 실신의 이유를 몸살감기로 말한 것에 맞지 않는 것이기도 했고, 주최 측에서도 해당 이유가 아니었다는 해명을 했기에 그 원망은 소속사로 향했다.

설현은 이후 직접 자신의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처음엔 몸상태가 좋은 것으로 알았지만, 무대 중 갑자기 안 좋아져 이런 일이 생겼다며, 빠른 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겠다 말해 안심케 했다.


대중은 소속사가 너무 과한 스케줄을 잡고, 과한 다이어트를 강요해 그런 것은 아니냐며 건강을 보장하라는 요구를 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이런 염려는 그간 설현의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있어서 할 수 있는 말. 데뷔 당시 다이어트를 강요하는 듯한 모습이 방송을 통해서도 보였고, 건강함을 대표한 이미지로 사랑받았기에 말라가는 그녀의 모습을 보며 염려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게 대중의 입장.

그녀를 향한 대중의 염려와 긍정적 반응이 나온 것은 그녀가 보인 프로 근성 가득한 무대 때문이기도 하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전체 16분가량의 무대 중 그녀가 10분 이상 좋은 무대를 펼친 부분이 나온다.


분명 몸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 그녀가 보인 무대는 부족한 부분이 없었다. 초반에서 중반까지 생글생글 미소도 보였고, 무대 또한 잘 소화했다. 후반부 점차 안 좋아지는 몸상태가 고스란히 노출됐고, 대중은 그 모습 모두를 봤기에 그녀를 보호하는 분위기다.

그런데 화약 때문이라니. 생뚱맞은 회사 측 발표에 화가 날 만했다. 그렇다고 큰 죄를 지은 것은 아니지만 해명이 아쉬운 부분.

어쨌든 설현은 치료 후 나아지고 있는 상황. 이전 설득력 없는 부정적 반응 때문에 고생한 그녀지만, 이번 일로 인해 대중의 반응은 호의적이 됐다.


살을 찌워야만 건강해지는 것은 아니기에 무조건 살을 찌우라는 반응도 하지 말아야 한다. 어떻게 건강을 유지할지. 그 부분에 대한 응원만 해주면 된다. 회사에 대한 미움도 적당히 표현하면 될 뿐.

중요한 것은 그녀의 건강이고, 이유 없는 비난은 하지 않는 게 건강한 대중의 모습일 것이다. 양쪽 모두 건강하다면 좋을 테니.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설현SN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