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벌진트 질타받아 마땅. 여자친구 논란 예상 못했다니 한심

가수 버벌진트가 자신의 신곡에서 아이돌 그룹 여자친구를 연상케 하는 타이틀을 썼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질타는 이어지고 있다.

버벌진트가 사과를 한 이유는 걸그룹 여자친구를 연상케 하는 타이틀의 곡에 성적 내용을 넣었기 때문이다.


단순히 ‘여자친구’라는 표현이 뭔 문제냐?라는 주장도 있었지만, 그가 표현한 여자친구에는 ‘Gfriend’라는 명칭이 있어 걸그룹 여자친구의 팬들의 반발을 샀고, 버벌진트 본인조차 그 표현 상대가 걸그룹 여자친구였음을 밝히며 사과했기에 질타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는 21일 발매된 신곡 ‘연습생 girl’과 ‘여자친구(Gfriend)’ 중 여자친구 가사에 싸운 연인들이 화해를 위해 관계를 맺는다는 가사를 넣어 반발을 샀다.

그가 질타를 받아야 할 이유는 바로 걸그룹 여자친구를 관계 상대로 오해할 수 있게 네이밍을 했다는 점 때문이다.

그 자신이 사과문에서 밝혔듯, “저는 2016년 발표된 Young Thug의 앨범 [Jeffery]의 수록곡들이 실제 셀러브리티들의 성명을 제목으로 삼은 것에 착안하여 비슷한 아이디어로 미니앨범을 제작하고 있었습니다”라고 하듯 그 표현 대상이 걸그룹 여자친구임은 명확하기에 질타는 당연하다.


래퍼 영 서그(Young Thug)는 그가 말했듯 자신이 존경하는 셀럽 이름을 곡 타이틀로 쓴 것은 맞다. 하지만 그처럼 앞뒤 안 재고 넣은 것은 아니었다. 영 서그는 목적을 명확히 했기에 누구라도 문제를 삼지 않았다. 하지만 버벌진트는 앞뒤 없는 무모함에 질타는 당연하게 된 것이다.

이미 써놓은 곡에 여자친구를 넣었다고 해도 그건 가사 내용과 무관할 때 문제를 삼지 않는 법. 영 서그는 앨범 곡 이름을 셀럽 이름으로 단순히 넣은 것이고, 버벌진트는 내용과 곡 이름이 이어져 보이기에 질타를 받아야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놓고 해명한 것은 더욱 어리석게 느껴지는 부분.

“이미 쓰여진 곡에 제목을 붙이는 과정에서 제 짧은 생각으로 실제 여자친구 당사자 분들과 팬분들께 불쾌감을 드릴 것을 상상하지 못했다”라는 부분은 이해를 해 줄 수 없는 대목이다.


불쾌감을 상상하지 못할 정도라면, 그는 매우 어리석은 게 맞다. 어떻게 자신이 쓴 곡의 내용을 파악 못하고 성관계 메시지가 들어가 있는 곡에 걸그룹 이름을 얹을 생각을 했는지. 그의 말대로 상상하지 못했기에 더욱 질타받아 마땅하다.

가뜩이나 사회가 뒤숭숭하고 남녀 갈등이 정점에 올라 있는 상황에 이런 논란이라니. 한심할 수밖에 없다.

후배를 넘어 동료로서도 그는 매너 없는 행위를 한 것이다. 개념 없는 자신의 행위를 철저히 반성해야 할 것이다.

<사진=브랜뉴뮤직, Mnet>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