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 악플러 고소 완료. 이후 필요한 건

YG엔터테인먼트가 악플러를 고소 완료하는 데 걸린 시간은 6개월이었다. 지난 2월 악의적 루머에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후 채집 과정을 거쳐 8월 14일 고소했으니 6개월.

그간 팬덤이나 대중은 꾸준히 악플러에 대한. 그리고 악의적 언론에 대한 고소∙고발 진행을 독촉했지만, YG는 의지를 보여오지 않았다.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듯. 스타나 기획사가 안고 가는 악플 정도라 생각했겠지만, 상황이 심각해지자 고소 의지를 보였다.


그리고 6개월 만에 고소∙고발을 완료했다는 발표를 했다. 이에 대중은 매우 반기고 있는 상황.

YG엔터테인먼트뿐만 아니라 타 기획사에 공통적으로 생기는 악플은, 있지도 않은 과거 품행에 대한 루머 제조다. 또 어떤 의혹이 있으면 사실이 아님에도 기정사실화하여 스토커 이상으로 저주를 퍼붓는 등의 모습을 보여왔다.

성추행으로 볼만한 과도한 성적 조롱과 욕설, 비방 등은 항상 따라다녔던 문제. 최근에는 음란물을 만들어 유포하는 모습까지 보여 사태의 심각성은 크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고소∙고발을 한다며 입증 자료를 6개월 간 모아 드디어 법적 조치의 서막을 알렸다.


YG엔터테인먼트는 악의적인 루머, 명예훼손과 음란물을 유포한 게시물 12건을 고발했고, 소속 아티스트들의 모욕적인 내용의 게시물 57건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발과 고소를 구분해 피해 당사자로 할 수 있는 법적 조치를 시작한 것이다.

YG의 이러한 고소∙고발은 타 기획사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여러 기획사들이 자사의 아티스트를 보호하는 데 적극적인 사례로 여길 것은 당연해졌다.

이번 법적 조치를 계기로 YG엔터테인먼트는 제대로 된 역할을 해야 하는 입장이기도 하다.


무관용의 원칙을 제대로 세워 앞으로 쉽게 악플을 달지 못하게 선도해야 하는 입장이기에 그들의 단호한 대응은 필수일 수밖에 없다.

또한, 이번 고소∙고발에서 빠진 악의적 언론에 대한 법적 조치도 적극 고려해 봐야 한다.

YG라면 입에 거품을 물고 달려들어 사사건건 악의적 보도를 한 언론의 폐해도 무시하지 못하기에 법적 조치를 고려해 보라는 것이다. 모 인터넷 연예 매체의 까칠한 기자와 모 투데이는 사사건건을 넘어 창조적인 악성 기사를 남발해 고소의 필요성은 절실하다.

정당한 비판은 수용하데, 악랄한 비난에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기획사 및 아티스트를 지킬 수 있기에 법적 대응이 필수인 것.

지속적인 고소∙고발도 필요하다. 한 번 법적 조치를 했다고 끝날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악의적 댓글과 기사에 대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 뿌리를 말릴 때까지 말이다.


과정에 대한 투명한 공개도 필수다. 언제 고소∙고발을 했으며, 과정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최후 결과는 어떠한지도 알려야 한다.

법적 조치를 통해 악플러 처벌 사례가 쌓이고 쌓일수록 악플러는 자연 감소할 것이기에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YG엔터테인먼트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끈질긴 싸움을 최전방에서 해주길 원하는 것. 환경 정화 또한 업계에 기여하는 것이기에 나서 주길 바라는 것이다. 고소 완료 발표가 난 당일 거짓으로 김아중 사망설이 나온 것도 연예기획사가 약자인 것을 보여주는 것이니.

<사진=YG엔터테인먼트, JT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