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이 대체 뭔 죄라고 박봄 이야기로 괴롭히나

같은 팀이었고 동료였다고 해서 엉뚱한 곳에서 부당한 질문을 받는 게 당연한 것일까? 결론은 아니다. 단지, 그 질문을 한 이가 쓰레기일 뿐. 동료는 죄가 없다.

25일 가수 산다라박은 같은 그룹 멤버였던 2NE1의 박봄에 관한 질문을 한 예능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들었다.

“멤버들과 계속 연락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화제가 되고 있는 박봄 씨의 근황에 대해 알려달라”라는 질문을 받은 것.


해당 질문은 하루 전 방송된 박봄의 불법 약품 밀수 사건 보도에 대한 질문이었다.

검찰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짚은 <PD수첩>의 의혹 제기 보도는, 같은 약품을 밀수한 이와 형평성에서 어긋나는 처분을 받았다는 내용이었다.

또 그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검찰 조직에 대한 의혹 제기 등이 방송에 담겨 하루 종일 화제에 오른 바 있다.

문제는 산다라박이 등장한 예능 프로그램 제작발표회는 해당 내용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것이 문제.

남의 잔칫집에 가서 상갓집 이야기를 하며 분위기를 흩트려 놓는 것과 진배없는 행위를 기자는 한 것이다.


이에 제작발표회 진행자가 프로그램 관련된 질문만 받겠다며 질문을 차단했고, 산다라박은 해당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았다. 프로그램 CP 또한 그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산다라박이 출연하는 JTBC4 <미미샵>은 가수 토니안과 산다라박, 래퍼 치타, 배우 신소율, 모델 김진경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으로, 핫셀럽에게 메이크업을 받아보는 컨셉이다.

하지만 기자들은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보다 하루 전 보도된 박봄에 관심을 갖고 산다라박에 엉뚱한 질문을 하며 프로그램 제작발표회를 망쳐 놓아 안타깝게 했다.

이런 모습은 한두 번 있는 일이 아니다. 예민한 사안이 있으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그저 자신이 궁금한 것만 묻는 기자들의 몰염치한 행태에 그와 상관없는 프로그램 제작발표회는 분위기가 엉망이 된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니다.

JTBC4 <미미샵>은 산다라박만 출연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프로그램 출연자도 아닌 박봄에 대한 질문 그 자체가 말이 되지 않기에 기자의 질문은 양아치스럽게 보일 수밖에 없다.


수준 낮은 질문을 하고 그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았다며 핀잔을 주는 기사를 쓰고, 웃음기를 지웠다며 공격하는 기자는 한 둘이 아니었다는 것도 큰 문제.

그만큼 기레기의 세상이 돼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이기에 갑갑할 수밖에 없다.

이슈 인물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프로그램으로서는 매우 억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은 매번 이어지고 있고, 당연한 권리인 듯 엉뚱한 답변을 요구하는 기레기의 모습도 매번 이어져 당하는 당사자와 그를 지켜보는 대중은 곤혹스럽기만 하다.

산다라박은 죄가 없다. 엉뚱한 질문을 한 기레기의 죄일 뿐.

<사진=JT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