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연예인은 특권이 아니다’를 보여주는 예능?

시도는 좋으나 결실은 아직은 부족하다. 하지만 그 시도가 기존 여행 예능프로그램과 달랐기에 칭찬은 아깝지 않다.

<뭉쳐야 뜬다>는 김용만과 김성주, 안정환과 정형돈 4인이 일반인들과의 패키지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이다. 패키지여행을 통해 볼거리를 제공함과 동시에 패키지여행의 좋은 점과 좋지 않은 점을 따져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좀 더 편안한 시선으로 체험 기간을 보여준다.


기존 여행 예능은 스타와 일반인이 구분되는 형태였다. 방송의 생리를 아는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와는 달리 일반인은 그 생리를 모르기에 섞일 수 없는 부분도 존재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시대가 바뀌며 연예인과 일반인이 서로를 이해하는 이해도가 넓어져 충분히 섞일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아니 오히려 반복돼 보이던 연예인들끼리의 여행이 식상해지는 면을 일반인들이 끼며 신선하게 만들어 주기에 다양성 차원에서도 환영할 만하다.

일반인이 연예인과 함께 하며 신선해진 프로그램은 <런닝맨>과 <무한도전>, <1박2일>, <지니어스>였으며, 계속해서 시도되고 있고 <뭉쳐야 뜬다>도 같은 대열에 참여한 것이기에 환영할 수밖에 없다.


<뭉쳐야 뜬다>와 가장 유사했던 프로그램이라면, 노홍철의 복귀작이었던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을 들 수 있으며, 이 프로그램도 나름 좋은 그림을 보여줬다. 연예인이 중심이 아닌 사람이 중심인. 그래서 일반인과 연예인의 구분이 없는 여행을 볼 수 있었기에 즐겁게 바라볼 수 있었다.

<뭉쳐야 뜬다>도 마찬가지다. 방송에서 보이는 그림의 주가 방송인 4인의 모습이지만, 일반인과 어울려 똑같은 패키지여행 프로그램을 소화하는 그림을 보여주는 것이기에 하나의 그림으로 봐도 좋고, 우린 그들의 모습을 통해 누구와의 여행도 어렵지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기에 칭찬이 아깝지 않은 기획이다.

정형돈과 김성주는 이미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호흡을 했고, 현재는 안정환이 바통을 이어받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3인은 개인적 친분도 쌓았기에 호흡이 누구보다 좋다. 여기에 현 시청자에겐 생뚱맞아 보이지만 김용만이 합류한 것은 신선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사실 김용만도 안정환을 빼면 또 다른 3인과 친분이 있기에 그리 생뚱맞은 조합은 아니다.


각자의 조합이지만, 그들은 한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고, 다른 형태의 인연이긴 하지만, 함께 떠날 수 있는 기회를 찾아 독특한 여행을 보여 새로움을 주고 있다.

기존에는 진행만 하던 진행자들이 직접 여행을 하는 모습은 독특한 그림을 제공하기에 그 모습이 신선해 보이는 것.

그들은 기존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새롭게 만들어 간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좋을 것이며, 시청자도 기존과는 다른 형태의 프로그램에서 그들을 만나기에 반길 수밖에 없다.


시청자는 그들이 함께하는 패키지여행을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게 됐으며, 여행지뿐만 아니라 새롭게 이어가는 인연을 보며 관심을 둘 것으로 보인다.

또한, 중요한 것은 이 프로그램이 연예인에게 특별한 대우를 하고자 떠난 여행 모습을 보이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일반인과 같은 시점에서 즐기는 여행이기에 그들에게 특권은 느껴지지 않을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Trip
    2017.01.30 13:46 신고

    지금 일본과의 관계도 안좋은데 그래서 일본 사람들은 우리나라에 여행 안 온다는데 한국인의 일본 여행은 최근 이슈가 된 소녀상 사건 이전보다 30%가 증가했다고 한다. 굳이 방송에서 일본 가라고 일본 자랑하며 여행 부추기는 모습 보기싫다. 국내의 여행지를 소개시켜 주면 좋겠다. 외국여행 정보는 차고 넘치는데 오히려 국내여행은 어디를 가면 좋을지 모르겠다. 정보가 너무 부족하다. 국내의 좋은 곳을 찾아 재충전 할 수 있는 곳을 소개시켜주면 좋겠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