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젠 이광수를 에이스로 불러다오

이광수가 런닝맨에 끼치는 영향은 극소량에 불과했던 것이 멀지 않은 과거의 일이다. ‘모함’을 하며 타 캐릭터에 빛을 보게 해 주던 작은 도우미로서의 역할을 하던 그가 요즘 신기할 정도로 에이스 이상의 역할을 해 내고 있어 주목을 아니할 수 없게 됐다.

<런닝맨>에서 이광수의 역할은 보조 역할로 한 캐릭터를 보여주는 정도의 분량을 소화해 내면 되는 무겁지 않은 역할이었다. 특별히 메인 진행을 하는 유재석과 바로 뒤에서 받쳐주는 역할의 보조 진행자가 아니라면 일정 부분 무게를 덜 수 있는 것이 이광수의 포지션이라 해도 무방한 위치라 할 수 있다.

현재 <런닝맨>에서 유재석의 진행 부분에 많은 힘을 실어주는 것은 두 명이 고정적인 부분을 소화해 주고 있다. ‘하하’와 ‘김종국’. 이 두 사람은 오랜 예능의 벗인 만큼 상황을 적절히 운용하는데 도움을 많이 준다. 이제 눈빛만 봐도 어느 정도 유재석이 어떤 진행을 하고, 자신들에게 도움을 요하는지 알 정도로 눈치가 빤한 위치의 보조 진행자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요즘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이광수’가 기존 에이스 역할을 하던 ‘김종국’과 ‘송지효’의 능력에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매우 흥미롭다. 이광수의 역할은 정적인 요소를 가지지 않는, 다소 예외의 동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다.

그냥 어떤 정해진 룰에 따른 행동을 하기 보다는 자신의 마음이 가는 대로만 하더라도, 그것이 다른 사람들과 뭔가 다른 어수룩한 면이 부각되어 웃음을 주는 것은 어쩌면 그가 가진 고유의 복이나 다름이 없는 끼라 할 수 있다.


일부러 다른 생각을 하는 게 아니라 뭔가 생각할 때 끝까지 생각지 않는 어수룩함은 이성적으로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 깊이까지 들여다 보는 면이 없다. 대신 대충 보고 말하는 것이 그가 가진 특징이라면 특징. 그래서 ‘모함’이라는 컨셉도 자연스럽게 생기게 됐고, ‘기린’이란 별명이 생길 정도로 그만의 패턴은 무척 특이하다.

김종국과 팀을 이루어 역할을 수행해 낼 때에는 호랑이와 기린이란 컨셉으로 웃음을 준다. 그 웃음도 사실은 김종국과 게임을 하며 뭔가 자신은 잘 하고 싶어서 움직이는데 그 모습이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어색하고 어수룩해서 생긴 별명이다. 풍선을 미리 정확한 타점에서 공격하기 보다는 먼저 가로채 터트리는 모습은 어수룩함의 정점이었다. 그래서 그 결과는 팀 킬. 이 대목에서는 시청자의 웃음보를 빵 터뜨리는 역할자로 맹활약을 보여줬다.

그런 그가 이번 ‘보아’와 ‘정재형’이 나온 <런닝맨 코드> 게임에서 에이스의 역할을 무척이나 잘 수행해 냈다. 솔직히 누가 봐도 놀랄만한 그의 활약은 승부의 결과를 떠나서 전체의 흐름을 압도하는 활약이었음에는 분명했다.

<런닝맨 코드> 특집은 영화 <다빈치 코드>의 내용 중 수학적인 계산을 통해서 사건을 풀이하는 방식을 가져다 <런닝맨 코드>로 패러디 해 게임을 보여줬다. 세 코스 중 각 코스별로 마련된 힌트를 획득해 풀어나가는 방식에서 유독 ‘이광수’가 멋진 활약을 보인 것은 ‘크립텍스트’ 힌트 부분에서 포텐셜이 터졌다고 봐야 할 것이다.

처음에 힌트로 쥐어진 고대 상형문자와 같은 기이한 단서를 풀이하기에는 막막 했음에도 우연인지 로마숫자와 상형문자를 섞어 놓은 것을 단박에 ‘2140’이라 하며 금고의 비밀번호를 해제하려는 모습에서 놀라움을 가져다 줬다. 그러나 너무 빠른 그의 추측에 다른 사람들이 웃는 모습을 보였지만, 처음 그가 생각했던 잘못된 답 2140은 힌트를 거꾸로 쥐었기 때문에 생긴 오답이었을 뿐. 실질적인 답을 그가 찾은 것과도 같았다.


힌트로 쥐어진 런닝맨의 첫 단서에는.. 반은 로마숫자로 적혀 있었고, 교묘하게 반이 잘린 로마 숫자 위에 상형문자를 그려 넣어 마치 사람이 서 있는 모양과도 같은 모양새를 띠었다. 하지만 일반적인 생각을 하는 모든 멤버는 그 전체 그림을 보고 판단을 하고 고민을 하는데, 이광수는 특유의 어수룩한 접근법으로 반이 잘린 로마숫자를 밑에 것은 보지도 않고 숫자를 맞히는 모습으로 큰 놀라움을 준다.

정답은 0912(0 Ⅸ Ⅰ Ⅱ). 반이 잘린 상태에서 거꾸로 좌우가 바뀐 상태(즉 뒤로 봤을 때)로 보면 이광수처럼 ‘2140’으로 읽게 되는데, 결국 답은 잘못 읽은 것을 뒤집어 생각해 보면 아는 방식이었다. 필촉크로스로 만난 지석진과 이광수의 호흡이 맞아가자 게임에서도 간혹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부분이 마련되고 있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

거기에 이광수는 김종국과도 호흡이 매우 잘 맞고 있고, 누구도 건드리지 않는 김종국에게 겁을 상실한 채 도발을 하는 모습은 큰 웃음을 주고 있다. 딱히 도발을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 순간 폭발할 때 예정치 않는 모습들은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하는 묘한 매력으로 작용한다. 하하의 따귀를 때리는 장면 같은 부분에서도, 억울하면 나오는 특유의 행동으로 큰 웃음을 줬다.

이광수는 지금까지 여러 캐릭터와 조화를 이루는 방법을 익혀오고 있었고, 이제 까다로운 캐릭터와도 궁합이 잘 맞는 모습으로 맹활약을 하고 있다. 송지효를 불량지효로 만들어 주고, 지석진의 어중간한 포지션을 벗게 하는데 공헌했고, 김종국의 호랑이 캐릭터를 극대화 시켜주고, 하하에게는 복수의 따귀짓을 보여주는 그는 이제 명실공히 <런닝맨>의 에이스라 불러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보여진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2.04.02 07:20 신고

    런닝맨 프로그램에 빠질수 없는 사람으로
    한 자리 할 것 같네요 이광수라는 분.

    • 2012.04.03 04:53 신고

      이광수 참 재밌는 캐릭터예요 ㅎ
      기존에 다른 정적인 캐릭터와는 분명 다른
      모습들이 의외의 재미를 주고 있거든요^^

  • 2014.02.26 14:44 신고

    안녕하세요 지나가다 들립니다! 제가 광수씨 팬인데 이런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재미있는 런닝맨 보여주도록 노력하겠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