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범 폭행설, 레퍼토리가 뻔한 의도?

728x90
우리가 지금까지 지켜보던 폭행설에는 한 가지 명확한 규칙이 있다. '극히 제한적인 정보가 대중에게 속보성으로 전해진다'.. 바로 이 규칙은 수많은 상상을 동원한 화제몰이를 할 수 있는 첫 번째 규칙이 된다. 그리고 '당사자가 아닌 사람들이 대변을 한다'가 두 번째 규칙이 된다. 세 번째는, '알고 나면 대부분이 오해였다'로 끝나는 규칙을 보여준다.

'임재범'의 폭행 사건도 마찬가지다. 아직 알려지기에는 뭔가 부족한 것들이 너무 많다. 제일 중요한 본인의 이야기가 없다는 것은 일방적인 오해 부분이 생길 수 있는 면을 제공한다. 대부분 사건 사고가 상대적으로 많이 보도되는 휴일이어서 그런지 본인의 말을 듣는 것이 힘든 것이 있으며, 대중은 하루 지난 시간에 극히 일부의 이야기를 들을 뿐이다.

이번 임재범의 폭행 사건 피소 사실은 뭔가 너무도 뻔한 사건 소식 같은 패턴을 보여준다. 사건 자체도 한 달이 지난 사건을 이제 와서 소를 진행시키는 패턴이고, 그 결과로 알려지는 과정도 세부적인 한두 가지만 제외하면 비슷한 형태를 보여준다. 다만 한두 가지 틀린 사실들은 상황의 차이라고 봐야 할 텐데, 이번에는 특이하게도 같은 기획사 엔지니어와의 불화로 인한 폭행사건이라 더 흥미롭게 대중들은 지켜보는 듯하다.

역시나 폭행 사건이 일어나면 잘 팔리는 사람이 있다고 '임재범'도 그런 측에 속한다. 사건의 상세한 부분이 알려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못 된 생리를 보여주는 대중들은 섣불리 그를 비난하고 나서는 몰지각한 면을 보여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또 그렇게 몰지각한 일부 대중들의 여론이 몰릴 수 있는 배경을 만들어 주는 떡밥 전문 기자들의 사건 유도는 매우 불쾌한 상황을 만들어 주는데, 그 예로 말도 안 되는 상황을 유추하여 '조.폭'이니 뭐니 하는 말로 개입하여 무척이나 큰 사건으로 발전을 시켜 한 스타연예인의 이름을 팔아 장사질을 한다.

특히나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가 차갑고 대가 강한 스타들은 기자들의 먹잇감이 되는 횟수가 그만큼 많아지고, 억측이 난무하는 피해를 보게 되기도 한다. '최민수'나 '임재범', '김보성', 'DJ DOC' 등의 이름은 이런 말들을 집어넣기 매우 편한 존재들이기도 하다.

뭔가 강한 이미지들의 스타들에게 생기는 공통점이기도 하지만, '파리가 많이 들끓는다'는 부분도 있다. 그들은 일단 외양적으로 드러나는 성격이 강해서 표현을 하는 부분이 남다르다. 시비를 붙으면 대하는 방법이 왠지 모르게 세기 때문에 오해도 더 커진다.

이미 생긴 이미지라고 해도 그들에게는 이상할 정도로 건드리는 사람이 많다. 뭐 뻔히 있어왔던 예지만, 싸움 잘 할 것 같은 연예인에게 남성성(?)을 보이려 하는 객기의 도전들은 너무나 많은 편이다. 그래서 연루가 되지 않아야 할 사건들에 연루되는 일들이 많아지게 된다. DJ DOC는 이런 피해를 수도 없이 겪어왔다. 물론 이번 사건을 겪은 '임재범'도 심심찮게 이런 일들을 당해왔다.


임재범의 폭행 사건 연루 사실에는 그 이유가 우리가 뻔히 봐왔던 그것들과 매우 유사한 면들이 많다. 사건은 이렇다. '임재범이 콘서트를 하기 위해 연습실에서 노래 연습을 하고 있는데, 옆 녹음실에서 작업을 하던 엔지니어가 소리를 낮추어 달라고 요구를 했고, 이 과정에서 "예의가 없다", "적반하장이다"라며 고언이 동반된 시비가 붙었다'는 설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은 길게 가지 않고 임재범과 엔지니어간 화해로 끝났으며, 새벽을 지나 아침에 밥도 함께 먹고 테니스를 치는 등 별일 없이 지나갔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기 한 달이 지난 후에 '임재범과 그의 경호원 2명에게 구타를 당했다'고 소를 진행한 것이다.

피소 사실이 알려지고 임재범 측의 관계자는 사건을 파악하려, 경호업체에 연결하여 사실을 확인했고.. 경호업체는 경호하는 임재범이 성격상 파릇하여 일이 커질 것을 대비해 경호원들이 먼저 나서서 "고개숙여", "너 누구야"라며 반말로 다그친 사실이 있다는 것을 알아낸다. 이외 상황은 사실이 아니기에 알려진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이 엔지니어는 예당의 계열사 케이블 TV의 한 엔지니어라고 알려진다. 알려진 상황들을 봤을 때 이 사건은 아주 단순한 사건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다. 전해진 사실을 보더라도 같은 기획사의 엔지니어라는 것과, 그 엔지니어가 현재는 일을 하지 않는 다고 전해진 것을 비추어 볼 때 이 일을 통해서 생긴 감정의 골이 이런 상황을 불러일으킨 것은 아닌가 생각이 든다.

전치 2주 판정이 난 사건. 한 달이 지난 일. 임재범이 포함된 경호원들의 폭력행사.. 라는 것들은 모두 단편적인 사실들만 알려질 뿐. 자세한 사건의 경위는 알려지지 않은 채 유통이 되기 시작했고, 여전히 겉으로 보이는 면으로만 일방적으로 스타 연예인이 욕을 먹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번 폭행설은 기존의 임재범이 겪은 사소한 일들과 너무도 비슷한 면이 많다. <나는 가수다>에 나오기 전에 겪었던 일반 시민과의 작은 시비도 그렇고, 그 전 겪었던 작은 시비들에서 그는 사실과는 다른 부분으로 오해를 받아 많은 비난을 과하게 받은 면이 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고 그것이 오해였다고 밝혀진 후에는 누구하나 미안한 마음을 보이지 않는 비겁함을 보였다.

당장 큰 사건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인다. 알려진 과정의 사실들에서 임재범이 완전하게 개입했던 사실도 잘 안 느껴지고, 비교적 작은 사안들이 빠른 사건 종결로 이어질 것 같다. 그러나 이런 일들을 통해서 이미지를 실추 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면, 그 의도성은 누구를 막론하고 비판과 비난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 한다. 이번 사건은 왠지 임재범이 레퍼토리가 뻔한 누명을 쓰는 듯싶어 안타깝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