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 실언 논란, 언론이 거짓을 꾸미다

아무리 강조해도 아깝지 않은 말 중에 언론의 공공성이라는 말이 있다. 공적인 보도 매체로서 사실에 입각해서 글을 써야함은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덕목이다. 특히나 사실보도를 하는 소식 전달은 그 진정성이 보장되어야 하는데, 팩트를 전달하면서 거짓으로 포장된 기사로 여론을 호도하는 글을 보면 속이 매슥거림은 어쩔 수 없다.

바로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나서 어이가 없음을 느끼게 되고 있다. 이런 논란이 일어날 것은 생각지도 않았으나, 기사는 하나 둘 나오기 시작하면서 계속 뻥튀기가 되고 있는 현실이다. 사실은 아무것도 아닌 상황을 기사 하나를 약간 오해가 있게 낸 뉴x엔의 보도가 있었고, 그것을 심각하게 뻥튀기 한 것은 스포츠 투x이의 이xx 기자였다. 가장 큰 오해를 하게 만든 것은 바로 이모 기자였다.

섹션 TV연예통신에서 평소에도 잘 주고받던 농담이었던 성형이야기는 단골 농담이었을 정도다. 그렇다고 해서 정말 이모 기자가 말했던 것처럼 상황이 심각했던 것도 아니었다. 평소처럼 주고받으며 서로 애드리브를 치던 상황이었지만 꼬투리 한 번 잡아보고자 내용에 내용을 더한 기사는 볼상 사납게 변해버렸다.

사실은 이랬다. 방송 도중 '미시멜로여왕'으로 불리는 오연수 이야기를 한참 전하고 소식이 끝나자 현영은 말을 받아 진행을 했는데 그 말은.. "오연수씨 언제 봐도 아름다우신 것 같아요. 저도 저렇게 나이가 들어가고 싶어요" 라는 말을 했고, 이어 김용만은 "저렇게요? 글쎄요! 이미 손을 대셔가지고 자연스럽게가 좀~~?!" 이라고 답을 하며 장난을 건다.

팩트는 위의 상황이었다.

그러나 스포츠 투x이의 이모 기자의 글은 어떻게 변했을까?

"나도 나이를 먹으면 저렇게 자연스러운 미인이 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에 김용만은 정색을 하며 다소 무례가 될 수 있는 실언을 내 뱉었다. 현영을 바라보며 "이미 손을 대서 자연스럽게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잠잠하던 성형수술 사실을 오랜만에 꺼내며 농담한 것. 이에 현영은 당황스러워 했고, 이내 "상처주는 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따가운 눈초리를 보냈다. 녹화현장은 잠시 정적이 흘렀고 분위기를 감지한 김용만은 바로 고개 숙여 사과했다. 생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이후 연거푸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위처럼 글은 뻥튀기가 되어 버렸다. 특히나 진하게 쓰인 대목은 기자가 오해를 할 수 있게 내용 붙이기를 한 것이다. 보조 상황을 집어넣어 방송을 보지 못한 사람들을 현혹하게 만드는 신기술(?)을 보여준다.


이도 모자랄까? 기자는 기사를 거짓으로 쓰게 된다. 그것은 바로 시청자의 반응이었다.

기자가 글을 쓰는 시점에서 해당 게시판인 <섹션TV연예통신> 게시판에는 단 하나의 글도 올라오지 않았는데 기자는 시청자들의 반응이라고 하며 없는 반응을 날조해서 기사를 쓰게 된다.

어떻게 썼을까?

"두 MC는 여느 때처럼 미소를 보이며 클로징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몇몇 시청자들은 이날 해프닝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방송 뒤 관련게시판에는 '김용만의 농담이 너무 지나쳤다', '아무리 친해도 할 말이 있고 못할 말이 있다', '김용만이 베테랑 MC답지 않았다', '성희롱이나 다름없는 발언'이라는 등의 혹평이 적지 않게 수를 놓았다"

라는 기사였다.

이모 기자가 쓴 위의 말은 모두 거짓이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단 하나의 글도 존재하지 않았다. 그리고 DC갤 조차도 그런 말은 없었다. 그러니 해당게시판이라는 곳은 존재하지 않는 곳이었으며, 그 반응의 글(적갈색 글자로 표현된 것)은 모두 기자가 상상으로 만들어낸 날조 즉 거짓말 기사였다는 것이다.

언론이 거짓으로 글을 쓰고, 그 거짓에 속아서 포털에 메인에 걸리고, 김용만은 때 아닌 욕을 먹고.. 거기에 기자가 지켜주려(?) 했던 현영은 댓글을 통해서 거꾸로 욕을 먹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 방송을 대부분 보지 않은 상태에서 기자의 글만을 보고 판단을 하며 악플을 달기 시작했다. 상대적으로 사실을 확인할 수 없는 네티즌들은 그저 이런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농담이라는 반응과 무차별적으로 욕을 하는 두 분류로 나뉜다. 그러나 네티즌들조차도 기자의 거짓 기사에 속아서 당하는 모습은 영 씁쓸한 모습으로 남게 된다.

이번 논란을 만든 언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을 버린 기자의 비도덕적인 기사가 씁쓸함으로 남게 될 듯하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5)

  • 2010.09.25 14:33 신고

    참 어이없는 찌라시 기자들이군요,
    팩트를 써야지 날조된 내용과 자기 자신의 생각을 사실인 양 보도하다니...

    황당한 일입니다.

    • 2010.09.25 23:42 신고

      요즘 제 정신을 빼놓고 사는 자격미달 기자들이 좀 많은 것 같아요.
      왜 이러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갈 때가 있어요 ;;

  • -_-)
    2010.09.25 15:13 신고

    이세상에 여러 직업이 있지만 기자 같은 쓸레기 집단이 없습니다.
    여기 저기 쑤시고 다니며 거들먹 거리고 국민의 알권리를 운운하며 개인의 프라이버시는 완전히 묵살해 버리죠.
    문법도 제대로 모르는게 무슨 기자라고.
    아무튼 정치인 보다 더 쓰레기들이 바로 기자입니다.
    기자들 중에 정신 바로 박힌 인간은 백에 한둘이나 될까요..

    • 2010.09.25 23:43 신고

      자격미달, 함량미달 기자들이 좀 많은 것 같아요.
      시대는 변하는데 기자는 변하지를 않는 것 같기도 해요 ;;

  • 2010.09.25 15:18 신고

    참 몹쓸 기자군요. 저도 봤는데 어이가 없더라구요.
    언론이 어디까지 망가지려는 것인지...

    • 2010.09.25 23:43 신고

      언론의 힘을 가지고 장난질 하는 사람들은 좀 욕을 먹어야
      한다는 ㅡㅡㅋ 확 그냥~ ㅎ

  • 그게 직업인 사람들인데 ㅋ
    2010.09.25 15:29 신고

    저런 찌라시들이 다른 언론사 욕되게 하죠 ㅡㅡ;;

    • 2010.09.25 23:44 신고

      그 말이 옳습니다. 이런 기자들 때문에 다른 기자들 또한
      같이 욕을 먹나 봅니다. ㅡㅡㅋ

  • 공감합니다.
    2010.09.25 15:55 신고

    어이없게도, 네티즌들 중 이런글을 있는 그대로 다 받아들이는 분들도 상당한것 같습니다.
    그게 참 안타깝죠. 연예계나 정치나 자질이 부족한 기자들로 인해 많이 왜곡되고, 그로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이 참 많이 생겨나는것 같습니다. 좋은글 보고가네요.

    • 2010.09.25 23:45 신고

      이제 네티즌들도 무조건 기자의 말만을 믿어서는 안 될 것 같아요.
      가려서 판단해야만 하는 것이 참 짜증나는 일이죠..

  • JoGun
    2010.09.25 16:14 신고

    저 기자는 팩트를 써도 자기말은 이미 "아 거짓기사나 써재끼는 기자구나"하는 소릴 들어서 그런걸거에요....
    아니면 진정 ..........말 생략해도 아실 욕을 써재끼고 가요 ㅋ..

  • 2010.09.25 16:34 신고

    다음뷰기사중에도 이런 기자가 많습니다. 함 까발려주시죠.
    댓글삭제 아이피차단을 통해 댓글조차 왜곡하는 블로거도 있
    습니다. 대표적으로 타블로 관련글을 지속적으로 올리면서
    왜곡하는 인간이 있죠. 추천만되고 반대 기능이 없다는것도
    이런일에 일조하고 있구요.

    언제 시원하게 함 디벼주리라 믿습니다.
    좋은기사 잘보구 갑니다. 추천꾹~

    • 2010.09.25 23:47 신고

      기자들도 있긴 하지만 일반 블로거들이 많기도 해요.
      기자든 블로거든 사실에 입각해서 좀 더 깊이 알아보려 하는 것이
      좋겠죠 ^^;

  • emilie
    2010.09.25 17:36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저는 뭐 김용만 실언뜨길래 대단한 실수를 했나해서 찾아봤더니
    별것도 아닌 농담을 이런식으로 퍼트리다니..
    기자들 정말 왜 그러고 삽니까?

    • 2010.09.25 23:48 신고

      첫 기사 나올 때 이거 분명히 크게 할 기자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그 생각을 정확히도 몇 분 안 되어서 재현하더라구요 ㅡㅡㅋ

  • imozak
    2010.09.25 17:50 신고

    별같잖은거 가지고서 성희롱은 어이가 없네

  • 2010.09.25 17:58 신고

    일부 기자들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죠..ㅋ
    참 대단합니다...ㅋ

  • 기자병신들
    2010.09.25 21:29 신고

    할튼간에 언론이라는 것들이 ㅉㅉ

  • 2010.09.25 23:35 신고

    저두 이 기사를 본 것 같은데..좀 의아해하긴 했습니다.
    평소에 현영이 그런 내용으로 얼굴 붉히거나 하질 않아서요..
    거..참 요즘 기자들도 경쟁이 치열하다보니 최소한의 원칙인
    사실확인을 너무 소홀히 하는 것 같습니다.

    • 2010.09.25 23:50 신고

      아주 자주자주 하던 농담이었죠 ㅎ 특히나 섹션에서는 지금까지
      수십번 했던 농담이었지요 ㅎ
      기자들 좀 지킬 것은 지키고 살아야 할 것 같아요.

  • 뭐 그정도로
    2010.09.27 02:16 신고

    그 학교는수석이라는 것이 없는데 수석이라고 구라까고

    대통령딸을 공격했다니 그 구라까고

    징징까고 지인드립하러 간분도 있죠

    일부사실이 있겠지만

    수석도 아닌데 수석이라고 시하나에 대학을........

    방송보고 정정보도 요청을 하든가

    요즘 에드워드 권, '7성급 요리사' 의 고백

    -"내 경력은 과대포장됐다" 美유학도, 수상 이력도 사실 아니다
    "더 이상 포장되고 싶지 않다" 그동안 너무 피곤했다… 이제는 털고 가고 싶다
    "3만원 코스도 충분히 훌륭… 내 요리는 진짜다"
    "단 한 끼만 허락된다면 '순대국밥'을 택할 것"
    '이력 조작' 논란 있는데… 美최고 요리학교 CIA 6주 인터넷 과정만 밟아-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17/2010091701523.html

    을 보고 어느정도 부풀려진거 자백했으면 그렇게 까진 않했을텐데

    에드워드도 이젠 돈도 뽑을만큼 뽑고 정리하는것 같은데

    자서전에 광고에 할만큼 했죠 물론 사기같아서 안사고 그사람광고한거 안먹었지만

    결국 나왔지만
    그런생각이 들더군요 잘은 몰라도 그놈 유명한 놈인데

    수석이면 한사람인데 그런식으로 마케팅해 돈 벌고 울면 다인지



    아무튼.

    그건 깜도 안되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