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박중훈 실패한 진행 돌아보다

KBS의 <승승장구> 프로그램에는 지난 <박중훈쇼>의 주인공이었던 박중훈이 초대 손님으로 나오게 되었다. 박중훈의 출연은 영화 상영을 앞둔 시점에서 이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홍보 방송은 없이 대부분의 시간을 그 예전 자신의 프로그램 실패담에 비중을 두고 간간히 그동안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방송에서는 박중훈이 자신이 맡아서 진행을 했던 <박중훈쇼>의 실패한 경험담을 이야기하며 후배 김승우에게 조언을 해 주는 무게 정도의 방송이 된 것 같다. 예전의 박중훈쇼의 문제는 스스로도 돌아보면서 느꼈다고 하듯이, 시대와 같이 굴러가는 트렌드와 다른 방향으로 제작을 했다고 하며 스스로의 문제를 돌아보기도 했다. 김승우에게는 선배 박중훈의 이런 쓴 경험담이 보약이 될 것인데 그가 제대로 느꼈을지 모르겠다.

박중훈쇼가 실패하고, 김승우쇼 격인 승승장구는 무난히 방송할 수 있는 차이는 말 그대로 트랜드와 같이 굴러가는 것을 했느냐? 안 했느냐?의 차이로 판가름이 나기도 했다. 박중훈쇼는 오로지 박중훈의 인맥 네트워크 위주로 돌아갔다. 자신은 제작진에게 전권을 다 주고 섭외를 맡겼고, 다만 자신의 주변 지인들을 모실 것이라면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말로 진행 당시 출연지의 섭외 부분을 알렷다.

박중훈쇼가 실패한 것의 문제는 이런 부분에서도 있었다. 자신은 다른 초대게스트를 생각하기도 했지만, 지나치게 박중훈이란 사람과 주변인들을 생각한 제작진이 어수룩하게도 알아서 무너지는 결과를 찾아 들어간 섭외 부분이었을 것이다. 박중훈은 열의로 제작진의 섭외를 돕고, 제작에도 신경을 썼기에 최선을 다해서 섭외 부분까지도 신경을 썼지만, 제작진이 알아서 정하는 인물들이 대부분 박중훈의 지인이었던 것은 실패 요인으로 다가오는 것일 것이다.

가장 큰 실패 요인을 박중훈은 너무 정통토크쇼를 지향했기 때문이라고 스스로 말한다. 실패 당시 그 말 그대로이긴 했다. 시간은 지나서 정통토크쇼가 아닌 버라이어티쇼가 되어가고 있는 사회에서 혼자 그것이 옳다고 정통을 고집한 것이다. 가치로서는 소중한 쇼이고, 남길 수 있는 가치 또한 좋은 프로그램이라는 것은 있지만, 재미가 없어지는 단점을 가지고 있었기에 시청률에는 실패를 할 수밖에 없었다.

한창 박중훈쇼가 진행이 되고, 기획이 되는 시점에 박중훈은 너무도 기대를 가지고 열정적으로 임했다고 한다. 일주일에 4일 정도를 기획회의에 같이 하며 방향을 맞춰 갔고, 말 그대로 초대게스트 만을 위한, 초대게스트의 모두를 보여줄 수 있는 심층인터뷰를 그는 원했다. 그렇게 진행이 되던 정통토크쇼는 결과적으로 웃음기를 싹 뺀 상태로 방송이 될 수밖에 없었다.


박중훈이 무엇을 잘못 생각하고 있었는지를 이 부분에서 알 수 있다. 박중훈은 '정통'이란 단어와 '공손'이라는 단어의 함정에 빠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러다 보니 초대 손님에게 막 대하거나 속 깊이 긁을 수 있는 부분을 상상조차 하지를 못했다. 당시 무례한 토크쇼에 대한 거부감이 자신을 가두게 한 것이었다.

취지는 좋으나 너무 그러다 보니 자신이 가장 자신 있어야 할 위트 있는 진행을 빼먹게 된 것이다. 박중훈은 김승우 보다 개인적으로 평가할 때 웃음을 줄 수 있는 요소가 더 많은 사람이다. 그런데도 스스로의 장점을 버리고, 사회적인 예능들의 무례함에 기분 상해서 좋은 방송을 위한 집념으로 재미를 포기해 버리고 만 것이다.

박중훈은 아직도 하나는 빼놓고 자신의 실패를 돌아보는 듯하다. 실패를 통해서 많은 것을 느끼는 모습이었지만, 그리고 나중에 한 번 쯤은 더 해 보려는 진행에서 웃음기를 생각 못하는 것이다. 아니 그것을 왜 생각 못하겠는가! 그러나 그가 예의 있고, 올바른 방송을 위해서 포기한 웃음은 반드시 찾아야 나중에도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초대게스트에게 예의란 것은 얼마든지 자신이 정화할 수 있는 부분이다.

미리 무례할 것 같다고 시도도 하지 않는 것이 실패를 가속화한 것임을 그는 이제서 느껴질 것이다. 적당히 긁어주고, 적당히 공격을 해서 할 말을 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진정한 내공임을 안다면 조금 더 성숙해 지리라 생각이 들고, 먼 시간이 흘러서 더 좋은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다시 한 번 쯤은 설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방송에서 약간 불편함을 느낀 것이 있다면, 선배에 대한 예우 때문이어서 그런지 김승우의 웃음은 귀를 거슬릴 정도로 컸다는 것이 조금 걸린다. 그리고 이번 방송이 꼭 그렇게 교훈을 주는 것은 아니었지만, 김승우 또한 실패한 요소를 찾아내어 자기 것으로 만들면 더 자연스러운 진행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현재 김승우의 진행 또한 그렇게 큰 점수를 주지 못하기 때문에 이런 생각도 해 본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2010.05.12 07:02

    그당시 박중훈씨의 새로운 시도가 타 프로에 비해 신선하긴 했었는데 말이죠..
    부족한점을 보완하여 언젠가 다시 도전한다면 그때는 좋은 프로그램이 나올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0.05.12 07:08

    시대의 흐름을 못잡았지 말입니다 ㅜㅜ
    너무 게스트 위주로 밀고 나갔잖아요! ㄷㄷ

  • 2010.05.12 07:10

    선배의 실패원인을 분석해서 프로그램을 진행해 보는 것도 김승우씨에게
    도움을 줄 것 같네요.
    올리신 글 잘 봤습니다.

  • 2010.05.12 07:23

    김승우씨도 혼자 진행을 했다면
    박중훈씨처럼 됐을것 같은데요 ㅎㅎ
    다르게 말하면 박중훈씨가 보조 MC들이 있었다면
    혼자 했을 때보단 나았을 거란 생각이 들어요 ^^;;

  • 2010.05.12 07:47

    오~~ 그런일이 있었군요
    저는 보질 못했는데 ㅋ
    잘보고 갑니다 ^^

  • 2010.05.12 08:39

    어??? 이제 태연 안나와요? 왜 태연 사진이 없어요? 태연좀 사랑해주세요 형님~~~

  • 2010.05.12 09:30

    비밀댓글입니다

  • 2010.05.12 09:44 신고

    <승승장구>의 김승우의 진행에는 저 역시 문제가 많다고 봅니다. 처음에는 착한 토크쇼라 좋아했는데, 요즘엔 너무 심한 말을 해서 정나미가 뚝뚝 떨어져요. --;;;;

  • 2010.05.12 09:51 신고

    맞아요,,,보조MC만 있었어도.. 박중훈씨 성공했을 수도^^a

  • 2010.05.12 10:05

    오~
    이거 재밌을것 같은데요~~~
    함 봐야지~~`

  • 예의식숙중
    2010.05.12 10:08

    고요한 시간이 필요해.
    박중훈도 나쁘지 않고, 김승우도 나쁘지 않는데...
    시대흐름이 문제지...
    떼거리로 몰려나니는것이 돈이 되긴 되나봐...정신없는 일상
    솔로가 없다는...
    가수재목감하나에 나머지 비주얼로 깔고, 한곡 힛치면 드라마로 또 힛치면 cf로...
    손해날것이 없겠지 소속사입장에선...
    시청자 입장에선 짜증나...물을 다 흐려놨다는

  • 2010.05.12 10:41

    아, 박중훈...토크쇼 맡고 바로 취중토크하며 인터뷰했었는데...결과가 좋지 않아 좀 쨘했습니다.
    학교 후밴데 말이죠.~~다시 한 번 기회를???^^;;;

  • 승승장구
    2010.05.12 10:46

    나쁜토크쇼 아닙니다.
    박명수씨 편만 안좋은평이 있었죠.
    .전 박명수씨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시종일관 막말을 서슴지않았던건 박명수씨도 마찬가지였구요.물론 대본의 문제도 있었죠.승승장구 작가들이 무리수를둔 대본을 쓴건. 잘못이였다고 생각합니다.그걸 그대로 읽은 김승우씨도 문제.하지만 게스트인 하하.길.의 잘못이 가장 컸죠...
    이번일에 굴하지않고 가능성있는 토크쇼로 자리잡았으면 합니다.강심장보다 훨씬 기대되는 토크쇼입니다.
    따듯한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가족같은 분위기도 있고 주인공에 집중할수 있는 분위기가 있습니다.........적어도 강심장처럼 게스트 열대명을 병풍만들지는 않으니까요..

  • 승승장구
    2010.05.12 10:47

    김승우씨는 좀 발전이 필요해보입니다.그래도..첫회보다는 계속 나아지고 있으니...다행이네요.

  • 문제가 뭔데
    2010.05.12 11:36

    박중훈은 무릎팍 나와서도 비슷한 얘기하더니
    아직도 박중훈쇼가 왜 문을 닫았는지 파악을 못하고 있더군요.
    비판기사에서도 인터넷 댓글에서도 내내 지적했던 건
    무례한 것과 정곡을 찌르는 건 다르고
    예의를 지켜 대하는 것과 출연자 연구를 안하는 건 다르다는 거였어요.
    장동건 불러다놓고 쌍커플 있는 여자가 좋습니까, 머리 길이는 긴 게 좋습니까
    그 따위 질문 남발해놓고 아직도 정통 토크쇼라서 망했다고 말하는 건 어이가 없어요.
    자긴 다 잘했고 그걸 못 받아들인 시청자들이 문제라는 식이지요.
    암튼 박중훈 불러다가 박중훈쇼 얘길 시키는 건 이제 그만했으면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