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이재훈의 늦은 결혼 고백. 비난거리 아니다

쿨 멤버 이재훈이 늦은 결혼 사실을 알렸다. 두 아이의 부모임을 밝혔고. 결혼 시기는 2009년이었다 밝혔다. 아이는 2010년, 2013년 각각 얻었다는 것이 이재훈 측의 말.

 

그러나 이를 두고 대중은 뒤늦은 고백이라며 비난을 하고 있어 황당하다.

 

최근 아이돌 엑소 멤버인 첸이 결혼 소식을 알려 논란이 일었고. 수년간 음주운전으로 모습을 보이지 않던 리쌍 길이 결혼 소식을 알려 논란이 이어졌지만. 쿨 멤버 이재훈은 그들과 상황이 달라 같은 수준의 비난은 그저 황당하다.

 

쿨 이재훈은 올해 나이가 46세이고 2009년 결혼했다고 해도 전성기를 누리던 시절이 아니기에 비난받을 이유까진 없다.

 

엑소 첸처럼 비교적 왕성한 활동을 하는 시기, 팬의 사랑을 기망하고 하는 결혼도 아닌. 길처럼 사건사고가 있는 시기 결혼한 것도 아니다.

 

일반인 아내를 위한 배려를 위한 비공개 결혼은 비난할 거리가 아니다.

 

팬덤 또한 이재훈이 결혼을 안 해서 사랑해 준 것이 아닌. 노래와 그 사람 자체를 좋아해 준 것이기에 결혼은 비난 거리가 안 된다.

 

게다가 이재훈이 늦은 결혼 사실을 알린 이후 쏟아지는 비난은 그의 팬덤이라기보다는 일반 대중 중 악플러가 대부분이다.

 

팬덤의 굿즈 구매 같은 물질적 사랑을 받는 기획사형 첸의 결혼 소식이 비난거리인 것은 할 말이 없지만. 이재훈은 그러한 형태의 활동을 한 가수가 아니다.

 

그저 사랑해 주는 팬덤을 위해. 그리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선에서의 앨범을 소소히 내며 활동을 했고. 수익형 상업적 활동을 왕성히 한 것도 아니다.

 

그가 팬클럽에 “처음부터 여러분들에게 솔직했더라면 우리 가족을 누구보다 아끼고 축복해 주셨을텐데 너무 죄송하다”라고 한 건 팬덤의 성숙함을 믿고 고백했어야 했다는 미안함이었을 것이다. 물론 일부 팬의 배신감은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만. 다수의 팬덤은 이해하는 분위기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재훈을 첸과 길처럼 같은 잣대로 비난을 하는 모습은 황당해 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나이가 차면 놓아줘야 할 부분도 있는 것이고. 각자 다른 상황을 대입해 이해할 부분은 대중의 몫이 건만. 그 작은 이해력도 없이 부적절한 케이스와 엮어 비난하려 하는 모습은 창피한 대중의 모습이라 할 수 있다.

 

악플러의 비난이 마치 비판의 근거가 된다는 듯, 동조해 그를 비난하는 게 옳지 않다.

 

이재훈의 뒤늦은 결혼 고백에 다소 아쉬운 마음을 가질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하여 비난할 수는 없다. 악플러에 동조해 봤자 같은 악플러일 뿐. 축하할 일은 곱게 축하해 주는 편이 낫다.

 

<사진=JTBC, SN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