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완전한 강점이 되어주는 상부상조

굳이 백종원이 아니더라도 서로 돕고 해결해 가는 그림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은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안심하고 볼 수 있는 요소가 되고 있다.

여전히 누군가는 지지리도 말 안 듣는 캐릭터로 보이고. 또 여전히 가능성 없어 보이는 이의 답답한 장사 스타일이 보이기에 끊임없이 시청자의 비난은 이어지고 있지만, 이 프로그램에 생긴 좋은 변화는 상부상조하는 그림이 어느새 완성되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프로그램 초반 위기는 대부분 능력 없는 장사꾼들이 방송 이미지로 어떻게든 잇속을 채우고자 출연을 한다는 점에서 출연자도 욕먹고. 프로그램 또한 욕을 먹어 안타까웠지만. 이제는 그러한 염려가 줄어들고 있다.

작지만 큰 변화이기도 한 공생의 그림은 출연해 얻은 이득을 동종의 자영업자 사장에게 나눠주므로 더 아름답게 보여지고 있다.

백종원이 부족한 점을 수정해 완성해 주면. 그 도움을 받은 사장이 또 다른 사장에게 운영 방법과 음식 레시피를 공유해 주는 그림. 이젠 쉽게 보이는 장면이다.

백종원조차 따라가지 못할 요리 스킬을 가진 전문가의 비법을 조금이라도 전수받았으면 하는 바람에 연결해 주면, 초짜 상인으로 그 스킬을 조금이라도 흡수하려는 노력은 이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그림이다.


비록 학습 능력이 부족해 고생하는 초짜 상인도 있지만, 어떻게 장사를 해야 하고. 음식은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실전 기술을 익힘으로 어느 단계까지 가야 하는지 기준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고수의 지도는 꽤 큰 학습 의지를 갖게 한다.

직접 그 기준점을 제시받는 이도 도움이 되겠지만. 프로그램 시청을 통해 간접적으로 그 기준점을 제시받고 익힌다는 점에서도 여러모로 상인들에겐 도움이 되고 있다.

지금까지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백종원이 주인공처럼 그려졌다. 그가 스타가 돼야 컨설턴트로 영향력이 생기니 그를 주인공 삼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과정이었다 말할 수 있다.

실제 그 영향력이 선한 영향력이 되어 컨설팅의 효과가 생겼고, 꾸준한 발길로 이어져 잘하는 식당은 계속 잘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물론 자격을 못 갖춘. 잘할 의지가 없는 식당은 자연스레 도태됐지만, 선한 영향력으로 꾸준히 잘 되는 식당이 있기에 프로그램의 역할은 다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특히, 백종원 효과와 프로그램 효과를 덧붙여 식당 주인의 능력이 배가된 식당은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고. 해당 주인들은 그 사랑을 돌려주고자 백종원의 도움 요청에 기꺼이 참여하는 분위기다.

타 프로그램에서 인연인 된 명인은 물론이요.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이 된 고수들은 어려운 환경에 있는 식당 주인들을 찾아 열의를 다해 도움을 주는 분위기는 흐뭇한 광경이 되고 있다.

이제 전적으로 백종원의 도움을 받지 않아도. 기꺼이 도움을 주고자 하는 이전 출연자의 도움은 백종원의 어려움도 덜어주고. 한편으로 쉴 수 있는 기회까지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없이 흐뭇한 광경이다.

포방터 돈가스 사장이 남긴 명언 급 조언은 실질적으로 큰 도움이 되는 조언이었으며, 쉽게 실천하기 힘든 조언이었다는 점에서도 식당을 하는 이들이 되새길 조언이었다. “내 몸이 고단해야 손님 입이 즐겁다. 내가 편하면 손님 입이 불쾌해진다”는 조언은 항상 마음에 담아 둬야 할 조언이었기에 출연한 후배 식당 주인에겐 도움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타코&부리토집 또한 고집을 꺾을 수 있던 건 내조의 여왕이었던 와이프의 서포팅도 있었지만. 백종원의 조언과 결심을 위한 지원. 가게를 찾아 용기를 준 일반인 시식단과 전문가. 그리고 연예인 시식요원인 박재범과 김하온의 응원이 큰 도움이 된 부분이다.


칼국수집 또한 타 프로그램에서 백종원과 인연이 된 명인이 등장해 도움을 준 부분. 어머니가 2년전 돌아가셨고 아들을 잃은 원주 국숫집 사장님을 보며 어머니가 생각나 더 도와드리고 싶어 왔다는 그는 자연스레 공생의 관계가 돼 흐뭇한 장면일 수 있었다.

또 일정치 않은 맛을 일정하게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고. 실질적으로 하루 동안 장사를 같이 하며 기술을 전수해 주는 모습 또한 흐뭇했던 부분. 이외에 프로그램이 시설 지원 등. 협찬을 받게 해 준 부분 또한 프로그램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지원이었기에 시청자는 즐거울 수 있었다.

점점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모두가 공생의 관계가 되어가고 있고. 상부상조하는 모습으로 주변상권과 시장을 일구어 가는 모습은 골목식당의 최종 진화 형태로 보이기에 응원할 수밖에 없다. 지금처럼만 간다면 더없이 좋을 것이다.

<사진=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