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사건 책임지고 제작 중단한 1박2일. 과민한 대응이다

KBS2 장수 예능인 ‘1박2일’이 제작 중단을 알렸다. 제작 중단 이유는 정준영 사건에 무한책임이 있다는 자체 판단 때문이겠으나, 과민한 대응이기에 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대중과 언론이 <1박2일>도 책임이 있다는 듯 몰고 간 것은 사실. 그러나 제작 중단은 방송사의 고유 권한이고 프로그램에 주어져야 할 자유 선택이기에 대중이나 언론이 책임을 져라 마라 하며 제작 중단을 요구할 권리는 없다.


정준영을 믿고 3개월 만에 출연시킨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판결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저 개인의 사생활로 결말이 나온 상황에 프로그램이 과하게 내치는 것으로 보였기에 당시에 그를 출연시켰고 그 결정에 잘못된 것은 없었다.

3년 후 그때 결정이 잘못된 것으로 상황이 역전됐다고 해도 그건 프로그램의 잘못이 아니다. 그 개인의 비도덕적 행동이 늦게 밝혀졌기에 피해를 본 건 프로그램 측이다. 그에 더해 출연하는 타 출연자도 피해자인 입장.

아무리 신경을 못 쓰고 정준영을 재출연시켰다고 해도 지금의 상황에선 <1박2일>에 책임을 물을 근거는 없다.


그들이 해야 하는 것이 있다면 ‘도의적 책임’에 유감 표명 정도뿐. 지나칠 정도로 몰아치는 사회 분위기에 제작 중단을 선언한 것은 과민한 대응이라 볼 수밖에 없다.

<1박2일> 측이 프로그램 제작 중단을 선언하며,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출연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개인이 숨기는 것은 사실상 검증이 되지 않기에 제작 중단의 이유로는 적절치 못하다.

또한, 제작 중단뿐만 아니라 기존 서비스된 VOD 전량을 볼 수 없게 한 부분도 과민 대응의 사례다.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정준영뿐만이 아니다. 그 개인을 빼면 다수의 타인이 있고, 소수보다는 다수의 이익을 대변해야 하기에 전체를 못 보게 하는 것은 무리수로 꼽을 만하다.


이전 출연 분량에서 정준영이 차지하는 분량이 많아 일일이 편집하지 못한다는 판단 하에 VOD 서비스를 하지 않는 것은 편집 과정이라 이해를 하지만, 다수의 피해와 방송사의 재산 피해. 대중의 볼 권리를 생각한다면 이전 분량은 이해를 구하고 서비스를 해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정준영에 대해선 사건 이후 분량에서 깨끗이 편집 삭제를 하는 것으로 하면 될 일이다. 그리고 프로그램이 할 수 있는 영구 퇴출 및 방송사 차원의 출연정지 정도면 할 수 있는 모든 책임을 지는 것이기에 지나칠 정도의 과민 대응은 하지 않았어도 될 일이다.


무엇보다 그 한 명 때문에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은 해서는 안 될 일. 다른 이의 노력의 결과를 일방적으로 빼앗는 것이라면 지극히 신중했어야 하는데, 몰아치는 대중과 언론의 비난에 미리 손을 들고 퇴장하려는 모습이기에 질타는 당연하다.

또 이런 식의 대응은 앞으로 KBS에 등장할 어떠한 프로그램도 문제가 일어나면 프로그램 제작 중단 공식을 만들 수 있기에 삼가야 할 일이다.

남은 출연 분량은 편집으로 삭제할 수 있고, 기존 분량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에 이해를 구하면 된다. 다수의 피해 때문이라도 이해할 대중의 이해심을 좁게 이해하고, 제작 중단을 선택한 것이기에 이 선택은 질타 할 수밖에 없다.


너무 과민한 대응으로 제작 중단을 선언한 것. 분명한 오판이다. 다른 멤버와 고정 멤버가 될 수 있는 이의 꿈을 빼앗는 결정이기에 더욱 질타하는 것이다.

앞으로 KBS에 출연하려는 예비 출연자는 보장되지 않는 일자리에 출연한다 생각해야 할 판이다. 분명 이번 결정은 잘못됐다.

<사진=K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