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2 고정 멤버. 이렇게 완벽할 줄이야

일반적으로 시즌제를 하는 예능이라면 정예 멤버를 꾸리는 데 시간이 걸리기 마련이다. 아무리 완벽히 준비하려 해도 막상 슛이 들어가면 분위기에서 뒤떨어지는 멤버가 생기기 마련이지만, ‘미추리’에는 부족한 예능감의 방송인이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예능에 강할 수밖에 없는 예능인을 넣는 것은 안정감을 갖추기 위한 묘수지만, 적어도 ‘미추리’ 시즌1과 시즌2에는 그 묘수가 꼭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끔 비예능인의 활약상은 우수하다.


유재석보다도 나이가 많은 배우 김상호가 큰 형님의 자리를 차고 어수룩한 모습을 보이지만, 엉뚱한 면도 동시에 보여 독특한 캐릭터를 구축한 상황이다.

가장 놀라운 건 함께하는 배우 라인 대부분이 만족감을 준다는 점이다. 임수향은 점잖으면서도 망가질 땐 확실하게 망가지는 캐릭터가 됐고, 강기영은 불륜코드를 잡아 독특한 재미를 주고 있다. 막내 송강 정도가 조금 뒤떨어지는 모습이나 그 역시 소소한 독특함은 있어 봐줄 만하다.

손담비는 시청자 입장에겐 경악스러움을 주는 인물. 그렇게 유니크한 인물일 줄이야. 누구도 생각지 못한 부분의 웃음을 주며 <미추리2>의 대표 예능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손담비는 놀리기 쉬운 캐릭터. 소싯적 별명 ‘술담배’나. 기상 퀴즈 미션에서 백치미를 보인 것을 이용해 놀리기 좋은 인물로 자리 잡았다. 제니가 준 ‘꼰대 캐릭터’는 시즌1 초반에 자주 애용되던 캐릭터로 그녀를 시청자가 단 번에 받아들이는 계기가 됐다.

깡통이라고 하면 기분 나쁠 수 있으니 캔이라고 하겠다는 양세형의 말에 어이없어하는 표정은 기억에 선해 절로 웃음이 날 정도.

예능인 장도연과는 오랜 친분을 이용한 막역한 전투 농담들을 해 분위기를 띄우고. 자기가 못한 부분을 꼬투리 삼아 놀리는 것에 파릇하는 모습과 어이없어 하는 모습은 모두 그녀를 호감형 캐릭터로 만들어 줘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

임수향도 놀라운 예능 캐릭터. 기본적으로 예의가 있고 선후배 모두에게 잘하는 캐릭터로 시청자의 입장에서도 호감을 가질 수밖에 없는 모습이다.


드라마 때문에 망가지면 안 되는 데! 라는 말이 나가자마자 망가지는 캐릭터가 임수향. 조금은 빼도 배우이기에 감안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녀는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이다.

얼굴에 매직으로 그림을 그려 놓아도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바닥을 구르고 기는 모습도 적극적으로 보이는 게 임수향이다.

강기영은 선을 넘지 않는 선에서 불륜코드의 웃음을 주고 있다. 넘어갈 것 같지만, 넘어가지 않는 수위로 웃음을 주는 게 그. ‘액션 훈민정음’ 초성 제시에 몸동작 후 ‘형부/제수/흥분’ 등의 단어를 대 배를 쥐게 했다.

막장의 거장이라고 부를 정도로 순간적으로 튀어나오는 그의 엉뚱함은 정통 예능인인 양세형과 장도연에도 뒤지지 않는 활약이어서 시청자는 즐거울 수밖에 없다.


예능인인 양세형과 장도연은 막역한 친구로 줄 수 있는 콤비네이션이 좋고. 비예능인과의 순간적 컬레버레이션까지 좋아 유재석에겐 천군만마의 역할을 하고 있다.

시즌2에 블랙핑크 제니가 빠져 허전할 것 같고, 실제 그녀만의 매력이 나오지 않는 부분은 약간의 아쉬움이나. 기존 고정 출연자가 압도적으로 강력해 염려는 없다. 게스트 초대 시스템 또한 크게 신경 쓰지 않고 끌어 나갈 수 있는 것은 기존 고정 출연자가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증거이니 <미추리 시즌3>도 기대해 볼 만하다.

애청자들은 시즌이 너무 빨리 끝나는 것 아니냐는 아쉬움도 드러내고 있듯. 반응은 좋기에 다음 시즌도 생각보단 빨리 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생각지 못한 비예능인인 배우 라인업에서 상상 이상의 활약을 펼쳐주니 <미추리>는 걱정 하나가 없어진 상황이다. 시청자의 바람대로 시즌3는 좀 더 빨리 등장할지도 모를 일이다. 유재석의 <유 퀴즈 온 더 블록>과 <범인은 바로 너>가 방영된 이후 또는 약간은 겹쳐 나올지도 모를 일. 어떻든 기대감은 클 수밖에 없고, 그의 또 다른 사단이 된 ‘미추리 사단’ 또한 다음 시즌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사진=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