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시즌4. 고작 이 정도의 개편. 개편 아닌 개판

해피투게더 시즌3가 막을 내리고 시즌4 첫방송된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그러나 기대를 저버린 소식이 된 건 개편 수준이 마이너 업그레이드라는 점에서다.

‘해피투게더3’는 1부 멤버였던 박명수를 비롯해 엄현경이 빠진다는 소식이 있었고, 2부에 출연하던 조동아리 클럽 박수홍, 김용만, 김수용, 지석진이 빠진다는 소식이 있었다.


그에 더해 언론은 유재석 외에 거의 모든 멤버의 변화를 알린 바 있으나, 전현무와 조세호는 그대로 잔류해 변화를 체감하긴 어렵게 됐다.

개편으로 가장 크게 바뀌는 건 스튜디오 예능이 아닌 현장 예능이라는 점이다. 스타가 있는 곳을 찾아 토크쇼를 하는 포맷이지만, 토크에 방점을 두는 것은 바뀌지 않는다.

멤버 변화 또한 미미한 변화일 뿐이다. 조세호와 전현무가 잔류하고, 지상렬과 워너원 황민현이 스페셜 MC로 출격하는 형태다. 박명수의 자리에 지상렬이. 엄현경 자리에 황민현이 들어오는 정도로 밖에 안 보인다.


기존 스튜디오에서 하던 토크쇼를 매주 자리만 이동해 진행한다고 보면 딱 맞는 표현일 정도로 변화는 크지 않다.

첫 게스트로는 한지민이 섭외됐다고 전해지고 있다. 심층 토크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지만, 기존 ‘해피투게더3’의 성격을 크게 벗어날 것 같지는 않다.

이와 같은 개편 소식에 대중의 반응 또한 좋지 않다. 가장 크게 지적하는 것은 프로그램 연출자에 대한 안일함 지적이다.

대중의 이런 반응은 당연하다. ‘해피투게더2’부터 요구된 큰 변화 요구에 이름만 바꾼 시즌3를 선보인 것이 그들이니 비난은 당연할 수밖에.


‘해피투게더3’ 또한 전현무와 김풍, 조세호의 투입 외에 변화는 크지 않았다. 이것저것 스튜디오에서 할 수 있는 것을 시도해 보고, 과거 히트한 코너를 리바이벌해 봤지만, 신통치 않았다. 그 당시 안 좋은 반응은 변화에 대한 요구를 거슬렀기 때문이다.

시즌4 개편 소식에 응원 대신 비판을 할 수밖에 없는 건 ‘새로운 시도’보다는 ‘무사안일한 시도’로 보이는 마이너 업그레이드식 개편을 했다는 점에서다.

기존 비판을 받던 MC도 그대로이고, 포맷 또한 기존 시즌 연장선상에 있는 포맷이니 비판은 면하기 어렵다. 남게 된 전현무와 조세호도 박명수 못지 않게 활약은 미미했다.


유재석의 이미지를 올드하게 하는 건 바로 KBS 예능국이며, <해피투게더> 제작진이다.

이쯤 되면 유재석에게 KBS를 떠나라고 하고 싶을 정도. MC의 이미지를 새롭게 할 수 없는 곳이라면 떠나는 것이 답일 테니 하는 말이다.

적게 잡아도 5년은 KBS예능국이 유재석의 발목을 잡았다.

<사진=KBS, Naver VLIVE>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