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 제대로 하려면, 가해자만 질타하라. 가족은 왜 건드리나?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다. 성폭력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가해자들로부터 온전히 사과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지고, 다시는 그러한 피해가 없는 세상이 만들어 지니까.

피해자가 2차 피해를 입지 않아야 하는 것은 기본이요. 미투(MeToo) 운동으로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아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남녀를 가리지 않고 벌어지는 성폭력은 특히나 권력을 가진 이들의 성폭력이 대부분. 상사와 부하, 교수와 학생, 선배와 후배, 남자와 여자. 위력을 행사하기 좋은 위치에 서 있는 자들이 그 권력을 이용해 성폭력을 휘두르곤 한다.


<배우 김태리, JTBC '뉴스룸' 출연해 미투 응원 인터뷰. 직접 관련 無>


외국에서 시작된 미투(MeToo) 운동은 한국에 상륙하면서 정계, 교육계, 문화계 등 각계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고, 이 운동은 건전하고 강력하며 중장기적으로 사회의 뿌리까지 바꿀 수 있게 지속되어야 하니 기본은 갖춰야 할 필요성이 있다.

현재 미투 운동은 한참 부족한 지원하에(여성가족부는 방관, 검찰은 감감무소식) 번지고 있다. 특정의 반항 정도로 비치고 강력히 처벌하는 기구는 없는 시점이다. 서지현 검사의 문제 제기를 시작으로 안태근 전 검사장, 예술감독 이윤택, 극단 목화 대표 오태석, 극단 번작이 대표 조증윤, 인간문화재 하용부, 시인 고은, 시사만화가 박재동, 배병우 사진작가까지 미투 운동의 가해자는 사회 전반에 걸쳐 존재하고 있다.

특히 연예계는 국민과 친근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어 더 직접적으로 충격을 주고 있고, 조민기와 조재현, 최일화, 이명행, 오달수, 던말릭 등 이름 거론이 힘들 정도의 많은 이들이 미투 성폭력에 관련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은 저마다의 과정을 거쳐 자리에서 물러나고 있고, 피해자들에게 사과도 하는 중이다. 혹은 끝까지 아니라고 버티는 이 등 다양한 모습으로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기도 하다.


성폭력의 가해자들은 그에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하지만, 자리에서 물러나는 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입증할 수 없는 이들이 많고, 어느 정도 입증한다고 해도 가벼운 처벌 정도로 끝나니 크게 일이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 여기는 분위기도 읽힌다.

대중은 질길 정도로 노력해 파렴치한 이들을 걸러내 추방해야 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판단력이 항상 좋은 것은 아니기에 일부 대중은 엉뚱한 곳으로 화풀이를 하는 경우도 있다. 그 대표적인 경우가 조민기의 딸과 아내. 조재현의 딸을 향한 분풀이다.

빨리 사과를 하지 않고 버티다 결국 사과를 한 조민기의 행동에 화가 난 나머지 그의 딸을 괴롭히고 아내를 괴롭히는 행위를 하고 있고, 바로 사과한 조재현의 딸에겐 화가 덜 풀려서 인지 온갖 안 좋은 말을 써가며 공격 중이다.

이런 모습은 대중에게서만 보이는 모습이 아니다. 언론이 먼저 나서 그렇게 몰고 가는 분위기다.

모 스포츠 매체는 조민기가 논란 중인데, 그의 딸과 아내가 여전히 SNS를 하고 있거나, 폐쇄를 했다며 마녀사냥을 유도 중이다. 공과 사를 구별하는 대중은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며 기자를 질타하고 나서기도 했다. 문제는 넘어가는 대중이 있다는 점.


일부 대중과 일부 언론의 문제라고 할 수 있기는 하나, 더 큰 문제는 2차 피해자를 만든다는 점이다.

본래 미투 운동의 목적이라면 피해자를 만들지 않아야 한다는 점인데, 논란의 주인공들의 가족이 2차 피해를 입고 있다는 점은 심히 안타까운 부분이다.

성폭력을 저지른 당사자가 처벌을 받아야 하는 건 지극히 정상이나, 피해자일 수 있는 가족까지 연좌제 처벌을 하는 것은 비정상이기에 멈춰야 하는 건 당연하다.

언론이 비정상적인 마녀사냥을 유도하는 것을 질타해야 하며, 일부 대중의 기행도 질타를 해야 하는 것이 정상적인 대중이 할 일이다. 그것이 올바른 미투 응원법일 테니.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8.03.06 15:15 신고

    미투운동을 통해 한국 사회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바뀌어갔으면 좋겠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 2018.03.07 21:18 신고

    좋은 지적 하신 거 같습니다.
    피의자는 강력히 처벌해야 하나
    그 불씨가 가족으로 이어가고
    언론은 마녀 사냥을 부추기는 비정상은 멈춰야 한다고 생각이 드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