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와수 코빅 도전. 한계점을 명확히 하다

박명수의 말처럼 ‘노력 없이도 성공할 수 있다’는 말은 그 누군가에겐 있을 수 있는 일이다. 박명수 그 자신이 한참 부족한 노력에 성공했으니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그런 인생은 많지 않다. 어디 유재석 같은 리더를 만나 쉽게 성공한 인생이 또 있겠나.

<무한도전>과 ‘유재석’은 박명수를 오늘에 있게 한 가장 중요한 서포터다. 꿈의 직장, 꿈의 프로그램에 자그마치 10년 이상을 근속하게 해 준 서포터니 만큼 당연히 그의 인생엔 은혜로운 서포터일 수밖에 없다.


그의 개그맨으로서의 능력은 미약한 수준이다. 사석에서 웃길 수 있는 능력이야 우수한 면이 있을 수 있으나, 대중적인 개그맨으로서의 능력은 많이 부족한 수준이다.

웃자고 하는 말로 지나갔지만, 김태호 PD의 강연 중 나온 ‘협동에 대한 DNA가 없다’는 말대로 박명수는 협동과는 거리가 먼 행동을 해왔다. 그저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했고, 하기 싫으면 그 하기 싫은 면을 분명히 해왔다.

그것이 컨셉이라고 돌려 웃음을 줬지만, 그건 팀을 이끌고 가는 주체자로서 포장 능력을 보여준 것이지 그를 인정한 것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개코미디 <코미디빅리그> 도전은 <무한도전>이 그간 해왔던 방식으로, ‘말이 씨가 된다’ 특집으로 양세형이 한 말이 씨가 된 케이스다.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주제넘게 강연 등, 좋은 이미지를 쌓고자 행보를 보인 박명수에게, ‘바닥부터 올라와야 한다’며 일을 키운 게 공개코미디에 도전한 시작점이었다.

그를 돕는 건 최근 문제를 일으킨 정준하. 같이 오르는 데 협동을 해보라는 듯 팀을 짜 <무한도전>에서도 보인 바 있는 ‘하와수 커플’로 도전한 모습은 많은 기대감을 줬지만, 그 기대감을 다 채우지는 못했다.

어차피 방송하는 날짜가 다르고 그 일정을 맞추기 힘든 면이 있어 방송 전체가 늘어지고, 보여주지 않아야 할 부분을 길게 보여주므로 시청자가 일탈한 부분은 <무한도전>이 자랑하고 있는 몰입감에서도 부족한 부분이었기에 이번 기획은 사실상 실패라고 봐도 무방한 특집이었다.

물론 50% 관객 반응에 따라 <코미디빅리그>에서 그들의 도전이 전파를 탈 여지가 남아 있지만, 방송과 별개로 그들의 도전은 실패로 보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


그들이 도전해 보여준 ‘자연인 하와수’ 코너는 올드한 면을 벗고 최신 트렌드를 따르려 했지만, 쉽게 흥미를 주지 못했다. ‘상어가족’의 꼴뚜기송을 덧댄 코너였지만, 흐름을 잘못 타 그 분위기도 상당 부분 희미해진 것도 있어 좋은 반응을 예상하긴 힘들다.

다른 의미로 보자면, 그들이 바닥부터 다시 다져 오르는 도전의 의미와 협동심을 키우는 의미 외에 MBC에서 사라진 ‘공개코미디’에 대한 필요성을 역설한 도전으로 볼 여지가 있지만, 그렇게 보기엔 기획이 산만했다.

마니아 시청자가 외면할 정도로 산만했고, 지루함이 지나쳐 졸음을 유발할 정도였으니 이번 기획은 도전 성공에 상관없이 부족한 면이 많았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


<무한도전>은 사실상 공개코미디와는 결이 다르다. <코미디빅리그>는 공개코미디 중에서도 최근 트렌드와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관객이 그날그날 다른 반응을 보이고, 최근 트렌드에 맞지 않으면 가차 없이 코너를 좋게 보지 않아 순위에서 떨어트리기에, 철저한 기획으로 제작되는 <무한도전>과는 비교가 불가한 프로그램 성격을 갖고 있다.

도전은 칭찬할 수 있으나, 그 도전이 너무 즉흥적으로 진행된 점도 없지 않아 보여 어설퍼 보였고, 그간 <무한도전>에서 보인 면과는 달리 박명수의 노력이 비쳐 칭찬할 수 있지만, 역시나 결정적일 때 새가슴이 되어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하는 무능력한 스트라이커의 모습이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는 점에선 그의 한계도 명확히 알 수 있었다.

그리고 하나 더 문제라면, <무한도전>이 공백 기간을 거치며 흐름을 못 읽는다는 점이 안타까운 부분이다.


어쨌든 <무한도전>은 공개코미디와는 결이 다른 프로그램이고 도전하기엔 한계점이 명확해 더 이상의 공개코미디 도전은 삼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무한도전>은 생각지 않은 문제점을 이번 특집을 통해 노출했다. 한 회라고 해도 몰입감이 부족한 면이 분명히 드러났고, 기획의 꼼꼼함이 부족했다는 점이 드러났으니 그 점을 보완해야 할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8.02.21 23:23 신고

    제 생각에는 한계점이라고 굳이 볼 수 없는게 두분은 짜여저있지 않은 곳에서 개그는 누구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ㅁㄴㅇ
    2018.02.25 07:28 신고

    정준하는 센스는 떨어지고 당하는 역할밖에 못하니 한계점이 보이는건 어느정도 동의하지만
    박명수는 아닌데요?ㅋ 짜여지지않는 대본없는 플레이에서 웃음을주는 스타일이고
    코빅은 유재석 조차도 겁내서 안한코너죠 요즘공개코메디는 유치한 개그가 먹히는추세고
    코빅실패라고해서 저두명을 펌하 과소평가하는건 아니라고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