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먹잇감은 이민호? 분노조장 언론과 철없는 네티즌

하루에 한 명 보내기. 하루에 한 스타 괴롭히기. 하루에 한 그룹 안티짓 하기. 하루에 덧없는 기사 하나 써 마녀사냥 유도하기. 등등…

요즘 TV연예란에서 보이는 현상이다. 이 현상을 주도하는 것은 언론이며, 그 현상을 뒷받침하는 데 공헌을 하는 동조자는 네티즌이다.


특히, 이 현상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는 선을 항상 지나치게 넘는다는 점 때문이다. 또 균형적인 시선이 아닌 편협한 이유로 비난한다는 점에서 보기가 좋지 않을 수밖에 없다.

5월 19일 자 ‘오늘의 먹잇감’은 배우 이민호다. 오늘은 어떤 먹잇감을 던져 줘야 네티즌이 신나서 물어뜯을까? 하는 배려심(?) 깊은 모 언론매체는 단독으로 이민호의 병역 관련한 기사를 내보냈다. ‘현역이 아닌 공익요원으로 근무한다’는 공격하기 좋은 꼭지로 먹잇감을 던진 것.

이 먹잇감이 비난하기 좋아 보이는 이유는 ‘단독’을 달았다는 점과 ‘현역이 아닌 공익교원’이라는 점 때문이다.

‘단독’의 무게는 꽤 커 보이는 게 사실이다. 뭔가 ‘현역이 아닌 공익요원’이라면, 언급된 스타가 큰 잘못을 저질렀다 생각하기 마련이다.


그래서일까? 댓글의 분위기는 무척 안 좋다. 이민호가 마치 부정을 저지른 것 같은 분위기의 댓글이 대다수다.

문제는 이 댓글에 좋지 않은 세력이 붙는다는 점. 각 포털 같은 기사에 공통적으로 달린 첫 댓글은 ‘규현은 교통사고로 목숨 잃을 뻔했는데 현역이고 ㅋㅋ~’라는 댓글이 달려 있다. 이어 현역 갔다 온 스타들을 열거하고 이민호는 왜 현역 안 가느냐는 반응도 있다.

이 댓글이 문제인 것은 비판이 아닌 ‘비난을 위한 비난’으로 보인다는 점 때문이다. 자기가 좋아하는(규현 팬일 수도 있는) 스타는 가는데 왜 다른 스타는 안 가느냐는 억지성 시샘 댓글이라는 점에서 좋아 보이지 않는다.

또한, “드라마에서는 날아다니고 CF에서는 파쿠르도 하더만 철심때매 공익이라 ㅋ 웃고 갑니다”라는 댓글도 있다.(파쿠르(Parkour)는 다양한 장애물을 활용한 이동 기술)


이 또한 무척이나 억지스러운 주장일 수밖에 없다. 드라마에서 날아다닌다고 현실에서도 날아다닌다는 유아적 상상을 한다는 점이 어이없는 부분. 게다가 이민호가 하는 CF 속 파쿠르는 대역을 썼다는 명확한 표시를 했음에도 억지를 부리는 건 이해해 줄 수 없는 부분이다. 상상의 세계와 현실의 세계를 구분 안 하려는 억지스러움이 황당할 뿐.

이처럼 말도 안 되는 억지성 주장으로 그가 공익요원이 될 수밖에 없는 처지를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황당할 수밖에 없다.

철없는 네티즌이 드라마에서는 액션 씬을 하면서 왜 현실에선 공익을 가느냐 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상황에선 교통사고를 당한 후 철심을 박은 상태에서 판정받은 것이기에 따를 수밖에 없던 문제여서 그를 비난할 이유는 없다.

병역의무는 자신의 상황에 맞춰 판정을 받는 것이고, 어떤 형태든 성실히 병역의무를 이행하면 그걸로 충분한 일이다. 신체의 일부를 훼손하고 안 가려는 못난 자에겐 후한 그들이 왜 순리를 따르는 이에겐 이토록 공격적인지 그것이 한심할 수밖에 없다.


꼭 현역으로만 가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그래서도 안 되는 것은 이치다. 그럼에도 겉으로 보이는 모습으로 그를 현역으로 가게 하려는 것은 못 돼 먹은 심보일 수밖에 없다.

설현과 지민에 대한 과도한 매도. 무죄추정의 원칙으로 보호받을 시기에 실명이 거론되고 그것도 모자라 범죄자 취급받는 유상무. 그리고 ‘오늘은 너다’ 식의 언론의 이민호 비난 유도 기사와 그에 동조하는 네티즌의 반응은 혐오스러운 면이 아닐 수 없다.

<사진. SBS & 소속사>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6.05.20 10:31

    글 잘읽었습니다 ㅎ 근데 언론이 먹잇감을 던진다랑 비난하는 댓글을 쓰는 세력이 있다는 표현들은 뭔가 음모론적으로 비춰지는 면이 있는 것 같아요. 지금 언론들과 댓글들 넘어에 특정한 방향으로 통제하고 몰아가는 세력이 존재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 2016.05.20 14:46 신고

      음모론은 절대 아니고요.
      그간 꾸준히 모니터링해 본 결과에서 한 말이었어요.

  • 다이아나
    2016.05.21 15:58

    한국이라는 나라가 군대 문제는 정말 민감한데...기레기들이 더 문제인 듯 싶어요, 교통사고를 당했고
    그래서 죽다 살아난 배우가 공익을 가는 것이 그리 마녀사냥을 당할 일인지 제가 다 헷갈려서 편의점에 갔다가 일면식도 없는 남자 알바생 에게 군대 다녀오셨음 만일 교통사고로 십자인대 파열된 경우 보통 현역들 가나요? 라고 물어봤네요....물론 배우분 얘기라고 말은 않고요,,,,그랬더니 그런경우는 십중팔구
    공익으로 판정 난다 하더군요, 이나라 에서 남자배우는 어떤 분의 표현대로 운동도 잘하고 무술도 잘하고 키도커야 하고 몸도 좋아야 하며 사생활도 무지깨끗해야 하고 남을 돕는 선행도 솔선수범해야 하고 여자도 만나면 안돼고 어른공경은 당연하고 해외 나가서 과소비는 절대 안돼고 작업을 하게되면 기본스텝들 에게 밥사고 고기사고 모든 솔선수범해야하고 군대는 당연히 빡센곳으로 다녀와야만 하나봐요, 요즘시대의 남자연예인. 배우 ..인기인하려면 이런 모든 것에서 통달해야 하나 봅니다 라는 어느분의 글에 참 쓴웃음이 나오더군요, 이거 원,,,배우들도 이제는 알파고를 도입해야 하는 건쥐.......증말,,,,,

  • 2016.05.22 10:47

    자기가 겪은 상황이 아니면 절대 이해하려하지 않는게 요즘 사람들이죠~군에 다녀오고 안오고가 뭐가 그리 중요한지. . . 뭐 하나 꼬트리 잡았다 싶으면 물고 뜯고 그리 물고 뜯고 하는
    본인들은 얼마나 잘 살고 있는건지 묻고 싶네요 전혀 상관없는 사람들의 인생에 이래라 저래라 입에 담지 못할 댓글에. . .본인 인생이나 잘 설계하기를 바래요 나는 다녀왔으니 누구는 다녀왔으니 너도 다녀와라 ~~라는 식의 말도 안되는 댓글 달시간에 말이죠

  • 2016.06.11 13:43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 2016.06.11 16:26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 2016.06.11 19:00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 2016.06.20 02:12

    남자연예인들이 아무래도 일반인들보단 공익관련된 정보가 듣는것도 많고 준비를 더 철저히 하는건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편법을 써서 안간다는 생각을 가지는건 아닌거 같아요. 물론 일반인들보다 이것저것 아는게 많은건 확실히 공평하지 않으나 그렇다고 편법을 쓴 정황이 밝혀진것도 아닌데 막무가내로 뒤로 뺐다느니 어쩌니 같은 댓글을 다는건 굉장히 없어보이기도 하고 한편으론 내가 겪은 불행을 너도 겪어라 같은 마인드여서 슬퍼집니다..

  • ㅇㅇ
    2017.02.13 11:49

    위에분은 군대갔다온게 불행인가여?
    어이없네요. 90퍼센트는 갔다오는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