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신, 때론 멈춰도 늦어도 좋아요

시청률로만 판단하지 못하는 프로그램이 있기 마련이다. 또한, 기존에 보이던 문제점이 태산 같아도, 고쳐보려는 열정이 보이는 프로그램이 있다면 그 프로그램에는 시청자의 마음은 항상 열려있기 마련이다.

<강심장>에서 <화신>으로 프로그램 개편을 한 것은 반드시 필요한 것이었고, 시청자의 요구이기도 했다. 늘 같은 포맷의 반복은 이제 식상해졌기 때문이었으며, 반복되는 문제점의 양산은 더는 <강심장>을 이어나가는 명분이 없었기 때문에 변화에 대한 요구가 있었다.

그래서 개편된 <화신>은 초반 경쟁 프로그램이 갈피를 못 잡는 동안 안정적인 개편의 효과를 보는 듯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확실한 소구점이 없는 밋밋한 웃음은 스스로 자정 노력에 대한 필요를 느끼게 했는지, 될 때까지 바꿔보자는 열의가 매회 변화를 갖게 하며 시청률이 잠시 떨어져도 여전히 변화기를 갖고 있다.

게다가 다음 주 방송분부터는 더 큰 변화를 예고하고 있으니 시청자의 기대는 커질 수밖에 없다. 변화에 대한 의지가 불러일으킨 힘은 김구라를 영입하는 최고의 승부수를 보이며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화신>이 변화의 의지로 김구라를 투입하는 것은 최고의 결정이라 할 수 있다. 반면에 <라디오스타>는 김구라를 다시 컴백시키지 못하고 위기로 걸어가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매번 시청자는 컴백을 요구했지만, MBC는 윗선의 쓸모 없고 나태한 결정권으로 김구라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김구라를 <두드림>에 빼앗기고 경쟁을 하게 된 것.

결정력이 없는 곳은 그렇게 최고의 기회를 날렸지만, <화신>은 김구라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고, 더욱 강한 독설 토크를 예고하고 있다. 좀 더 <화신>이 색을 입혔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에 기대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이제 <화신>은 신동엽의 색(色) 토크와 김구라의 독설 토크의 무기를 가졌다. 윤종신의 주워먹기 토크의 힘도 강해질 것이다. 김희선은 얼토당토않은 이야기와 수위 높은 이야기를 때가 아닐 때 터트리다 김구라에게 한 번씩 제동을 당하는 상상의 그림은 벌써 웃음을 줄 요소처럼 보인다.

그래서 지금 쉬어가는 <화신>의 모습은 기대감으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화신: 파워 FM DJ 특집>은 쉬어가는 모습의 방송으로 한 박자 숨을 고르는 시간이 됐다. 최화정, 정찬우, 김태균, 정선희, 장기하 모두 SBS 파워 FM의 진행자로서, 힘 빼고 나누는 대화는 그 어느 때보다 편안함으로 다가온 회였다.


새로 생긴 코너 ‘한 줄의 힘’에서 그들이 나눈 대화는 기존 <강심장>에서 보인 경쟁식 토크와는 근본이 다른 건전함이 묻어 있었다. 이런 토크의 장점이라면 이야기에 따라 분위기의 수위를 조절할 수 있다는데 그 장점이 있다. 그래서 차분하게 갈 수도, 강하게 갈 수도 있는 점은 좋은 기획이라 생각할 수 있다.

정선희의 아직도 치유되지 않은 아픔에 관한 이야기와 컬투 정찬우의 개그맨이 되기까지의 과정에서 아버지에 관한 회상. 신동엽의 사업실패 시 겪은 사람과 돈에 대한 뼈저린 경험의 이야기는 모두 부드럽고 강한 맛을 남긴 이야기로 뽑을 만했다. 이 이야기가 나올 수 있었던 것은 ‘한 줄의 힘’을 이야기하면서다.

<화신>이 약 3주간 방황을 했지만, 계속해서 좋은 방향으로 바꾸고자 노력하는 모습은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는 면이다. 명확한 주제를 찾는 것은 가장 중요한 것이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면은 이 프로그램 성장을 가늠케 하는 면으로 좋게 보이는 면이라 할 수 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