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규현 자리는 은혁이 제격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나타난 슈퍼주니어. 그들을 위해 라디오스타는 장장 3주간의 시간을 내주며 질질 끄는 진행을 보여줘 아쉬움을 샀다. 그 중 보여주지 말아야 했던 최시원을 향한 구애는 아무리 장난이었다고 해도 민망스런 장면일 수밖에 없었다. 슈퍼주니어를 위해 빼준 2주차에 보여준 이야기들은 쓸만한 것이 별로 없었던 장면들의 연속이었고, 라디오스타가 경박스러워졌다는 생각까지 들게 했다.

슈퍼주니어가 등장한 <라디오스타> 3주차의 이야기는 크게 3가지의 이야기였다. ‘이특의 리더로서의 책임감과 고충’, ‘규현의 MC 진행평가’, ‘은혁의 제자리 찾기 삼매경’. 이 3가지의 이야기는 어느 정도 균형을 이뤘지만, 그래도 과하게 흩어진 이야기들은 정리를 하기에 그리 좋은 방송의 모습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런 무질서한 상황에도 은혁은 꾸준히 웃음을 주며 자신의 품격을 드높였다. 원래 <라디오스타> 김희철의 후임으로 추천된 적이 있는 은혁. 그러나 그 자리는 현재 규현이 자리를 채우고 있다. 김희철이 추천한 은혁보다는, 김구라가 추천한 규현이 자리를 맡게 된 셈. 그러나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규현에 대한 평가는 80%의 농담이 섞였다 해도 ‘슈주’ 다른 이들의 평가가 대부분 옳은 판단이었다.

‘슈주’ 각 멤버들이 내린 규현에 대한 진행 평가는 냉정하기 이를 때 없었다. 0점, 5점, 40점 등 그리 평가가 좋은 편이 아니었다. 이는 규현에 대해서 독하게 평하라는 주문이 있었을 수도 있지만, 그들이 내린 평가는 규현 개인에게는 화가 날 일 일 수도 있지만, 그 평가는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이 아닐 수 없다.

규현이 <라디오스타>에서 보여주는 이미지는 노력은 많아 보이나, 잘 이뤄지지 않는 모습에서 무리수가 나오는 모습을 자주 보인다. 독설과 비아냥을 구분 못하는 어투와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내 뱉는 독설은 초대 게스트를 당황시키기 일쑤였다.

개인적인 일로 규현에게 힘든 일이 있음이야 누가 공감하지 못할 일이겠는가! 하지만 개인적인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도 제자리가 아닌 곳에서 무리수를 동원한 활동을 고집하는 것은 그에게 그리 좋은 결과를 가져다 주는 일은 아닐 것이다.


리더 이특이 개인적인 마음으로 규현이 예능에서 무리하게 진행까지 하는 모습을 반대하는 것은 다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다. 누구보다도 오래 예능밥을 먹어봤다는 그가, 진지하게 반대를 한 대는 겪은 어려움이 더 커서이다.

아끼는 멤버를 위해 진지하게 말리려는 이특의 말은 이경규의 조언을 담았지만, 규현이 노래에 열정을 쏟을 시간에 다른 곳에 시선을 두는 것은 안타까움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그런 조언도 나오는 것은 아닐까 싶었다.

잘 하려 한다고 모두 잘 한다면 스타가 되지 않을 사람은 이 세상에 없을 것이다. 자기 자리가 아닌 곳에 유난히 집착을 하는 듯한 규현의 모습은 그래서 더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특에게 자리 잡혔을 듯하다.

그에 비해 은혁의 예능감은 상상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였다. 사실 그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꾸준히 보여주고 있는 예능감은 이미 싹이 푸른 모습이었다. 희철이 보기에도 웃음을 줬을지 모르지만, 이미 그의 예능감은 다른 멤버들보다 훨씬 자연스런 형태를 띠고 있었다.

이특을 두고 ‘싸바싸바를 잘한다’ 평가를 하는 은혁의 모습은 기본적으로 예능감으로 똘똘 뭉친 끼가 있음을 보여줬다. 직언을 잘 한다는 은혁은 그에 머물지 않고 빨리 군대 갔으면 좋겠다는 독설까지 보여주며 이특의 땀을 빼게 했다.

규현에 대해서도 자신의 자리에 앉아 있는 멤버라고 평가하길 주저 않는 은혁의 애드리브는 멈추지 않고 쏟아져 나왔다. 규현에게 5점을 준 것도 은혁이었다. 그 이유는 제작진의 오판에서 나온 결과의 ‘오점’이었다는 것. 끊임없이 이어지는 독설과 직언. 순간적인 애드리브는 규현과는 차원이 다른 웃음이었다. 주관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슈주’ 멤버 중 가장 순간적인 애드리브가 강한 이가 은혁일 것이다. 그가 농담처럼 말하는 나의 자리라고 하는 규현의 자리는, 실제 은혁이 있어야 할 자리감이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3)

  • 이전 댓글 더보기
  • 지난 시간
    2012.09.14 08:38 신고

    방송가는 정글과 같다고 하죠
    시청률이 조금만 안나와도 프로그램이 폐지 수순을 밟고 MC가 제 역할을 못해도 금새 경질되는 그런곳
    어느덧 규현군이 라스에 자리잡은게 1년이 되었군요
    라스의 PD를 포함한 제작진들이 님이 매번 내쳐지길 바라는 규현군을 왜 지금까지 참여 시킬까요?
    완벽하지 않아도 제 역할을 해내고 있다는 판단에서 일겁니다.
    전 슈쥬 팬입니다. 특히 규현군을 아주 아끼는 팬이죠.
    슈쥬편 라스는 내용면에서 좀 어이없는 것도 있었읍니다만.
    이번 리뷰의 포커스를 굳이 은혁 VS 규현으로 하지 마시고 슈쥬라는 그룹이 얼마나 끈끈한 형제애를
    가지고 지켜오고 있는지. 1년차가 되어가는 규현군이 그동안 고군분투하며 적응해내고 있는 MC로서의
    고충 등에대해서 님도 한번쯤은 진심어린 눈으로 봐주셨으면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릴것 같네요
    팬이아닌 일반인 친구들의 평가도 규현하면 재치있는 상황판단력이라고 말합니다.
    요즘은 공격형 토크보다 몰이형이 되어 나름 그 재미를 느끼고 있는데 그 속에서도 가끔씩 포텐이
    터진다는거죠. 님~~~ 규현군 정말 귀엽지 않나요??? 이젠 그만하시고 사랑해 줍시다.

  • fantavii
    2012.09.14 12:14 신고

    은혁도 종합적으로 규현보다 예능감은 낫다고 볼수도 있지만 큰차이는 아닌데다 토크쇼 스타일은 아니예요.. 뭐 규현같으면 리얼버라이어티 쪽에서는 거의 암것도 못하긴 하겠죠

  • ㅉㅉ
    2012.09.14 17:21 신고

    정말 한결같이 규현까기에 급급한 리뷰.. 그의지에 박수를 보냅니다. 어떻게 이런 잠깐의 포인트로 전체적인 리뷰를 한다는건지 참... 댓글좀보시나요? 한심하기짝이없네요

  • ㅉㅉ
    2012.09.14 17:21 신고

    정말 한결같이 규현까기에 급급한 리뷰.. 그의지에 박수를 보냅니다. 어떻게 이런 잠깐의 포인트로 전체적인 리뷰를 한다는건지 참... 댓글좀보시나요? 한심하기짝이없네요

  • 세상에
    2012.09.15 11:50 신고

    이딴 인간이 파워블로거라는 게 믿겨지지가 않는다ㄷㄷㄷㄷㄷ
    여러분 이 개념고자가 앞으로 제정신 차리게 도와줍시다ㅋㅋ불쌍하잖아요ㅋㅋㅋㅋㅋ

  • 웃긴다.
    2012.09.16 02:06 신고

    이런 사람은 키보드를 뺏는게 제격!!

  • 윤엽
    2012.09.16 18:08 신고

    주관적인 견해가 아닌 모든것을 객관적으로 보시길..... 안타깝네

  • 윤엽
    2012.09.16 18:13 신고

    주관적인 견해가 아닌 모든것을 객관적으로 보시길..... 안타깝네

  • ice
    2012.09.19 21:40 신고

    안 읽으실 것 같지만 지나가는 길에 댓글 하나 남겨봅니다
    이 글 또한 저의 주관적인 견해일지는 모르나, 리뷰내용이 마지막에 쓰신 말처럼 주관적인 측면이 강해보이네요^^ 전 라스의 팬도, 슈주의 팬도 아닙니다 2주동안 슈주편을 보면서 규현 대신에 은혁이 라스에 들어왔다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은혁의 애드립이 좋았다는 것은 인정하는 바이나 그것은 게스트로서 센스가 뛰어났지 한 프로의 mc가 되기에 은혁은, 그간 타 예능에서 보여준 모습에 근거해보면 부족한 면이 많을 거라 생각됩니다 물론 규현이 아무런 검증없이 mc가 되어서 초반에는 부진한 모습을 많이 보였으나 근래 들어서는 적재적소에 필요한 멘트를 치고 분위기도 잘 이끌어 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라스를 보면서 규현이 많이 발전했다고 느끼고 있는데 이건 저만의 생각은 아닌듯 하네요^^ 글쓰신 분에 동조하시는 분들도 있겠으나 요즘은 규현의 성장에 대해 좋게 평가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보아하니 이것저것 글 많이 쓰시는 분이신 것 같은데 본인의 생각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평가도 느껴보시는 것도 좋으실 것 같습니다

  • 진짜;;
    2012.09.22 01:20 신고

    3주차라니요... 방송은 제대로 보셨나요? 위에 댓글다신 다른분들 말씀 들어보니 원래 규현 별로 안좋아 하시는듯 합니다. 리뷰는 글쓴이님 한분만이 보는 글이 아니잖아요. 님의 개인적인 감정보다는 좀더 많은 사람들의 시선으로, 객관적으로 써주셨으면 좋겠어요. 물론 규현에 대해 아무 관련 없이 그냥 비호감이다 하더라고 그런 감정을 이런 글에 반영시키는건 바람직하지 않죠. 그리고 그때의 방송의 주제는 은혁과 규현의 MC자리싸움만이 아니었습니다. 그 외에도 규현에 대한 평가보다도 게스트로 나온 슈주 형들의 태도에 더 비판할 게 많았다고 생각하는데요. 오히려 더 옳다, 맞다 동조해주시는건 뭔지... 진짜... 더쓰면 욕나올것 같아서 그만할께요

  • 규현 홧팅
    2012.09.22 15:57 신고

    다행이 저랑 의견이 비슷한 분들이 많네요.. ^^; 규현군 잘하고 있습니다.. 예능이지만 형들이 하도 괴롭혀서 저는 민망할 정도였습니다.. 애 울겠더만... 진심어린 충고라며 가수할꺼면 예능하지 말라고 그러고... 남의 직장찾아가서 너 여기 그만둬 이러는 것도 아니고...

  • 헐ㅠ
    2012.09.29 01:59 신고

    전 규현나오기 전에도 라스 완전 애청자였고, 규현이라는 사람을 몰랐어요,
    근데 라스나오면서부터 규현을 알게되었는데 정말 잘하고있다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초기엔 별로였지만 요즘은 빵빵 터뜨리던데요?ㅠㅠㅋㅋ

    글쓴님 규현에 대한 악감정이 있으신듯??

    규현 너무 잘하고있습니다!! 어르신들 나올때만 태클 잘 보강하면 정말 최강일듯~~~

  • 옐로우트리
    2012.10.06 10:30 신고

    다소 주관적인 성향이 짙은 글이겠지만, 일딴 나름 보여지는 객관적현상을 정리 하시려고 수고하셨네요.

    규현군의 약간 반항적인, 모습이나, 진행상 동화되지못한 면들이 있는데, 그것도 라스의 한측면이 되지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모든 예능이 순발력과 받아치는 재미만을 추구한다면, 너무나 단색이겠지요. 언배런스의 배런스란 말이 있듯이, 규현군이 안어울릴듯한 그자리어 또 어울린다고 생각을 해보네요

  • ㅇㅇㅇ
    2012.10.12 20:10 신고

    규현이훨씬어울리는데

  • ㅋㅋㅋ
    2012.10.20 01:12 신고

    은혁이 들어가면 또 은혁이 까려고? 반 sm이잖아요 당신은ㅋㅋㅋㅋㅋㅋㅋㅋㅋ또 별 희한한 핑계거리 끌어다대면서 까겠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까고 싶으면 좀 제대로 비판을 하시던가ㅋㅋㅋㅋㅋㅋ그냥 까고싶어서 까고 있으시니 글이 영 앞뒤가 안맞네요 거기서 개인적으로 힘든 일 얘기는 왜 나와요?ㅋㅋㅋㅋㅋㅋㅋ기가 차서ㅋㅋㅋㅋㅋㅋㅋㅋ쓸데없이 객관적인 척 하려고 끌어다 썼나?
    규현이가 예능감이 부족하다고 까시면서 왜 슈주 멤버들이 예능감있게 준 빵점 오점 점수는 진지하게 받아들이세요 글쓰신 분도 예능감이 좀 없으신듯....ㅠㅠㅠㅠㅠㅠㅠㅠ

  • 근데
    2012.11.12 17:10 신고

    이 분 자기 글 수긍하는 댓글에는 그렇게 답글 잘 다시더니 여긴 아주 깔끔하네요^^
    파워블로거라면 피드백 같은 걸 열심히 해야 하지 않습니까? 소인배처럼 무시하면 다 되는 건가요

  • 라스 시청자
    2012.11.14 09:42 신고

    피드백좀 하시지 김영삼님~

  • 2012.11.20 14:45 신고

    12345678ㅁㄴㅇㄻㄴㅇㄹ

  • 2012.11.20 14:45 신고

    ㅁㄴㅇㄻㅇㄴㄹ

  • 히용
    2013.06.05 15:29 신고

    늘 느끼지만 이 분은 슈주 팬인데 규현 팬은 아닌듯. 이분 글중 규현 나오는 글은 모두 규현까는 글이었던것으로 기억함. 은혁이 예능 잘하는 건 맞아요. 그런데 지금도 유세윤과 합이 참 좋았던 규현을 굳이 까내릴 정도였을까는 좀 의문이 듭니다. 참 이분은 참 주관적으로 글 잘 써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