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블로거가 되고 싶으세요? 첫째..

여러분은 어떤 블로거 인가요? 그냥 될 때로 되라~의 블로거 인가요? 아니면 다른 블로거 들하고 소통을 하고 싶은가요? 아니면 그냥 유명해 지고 싶으신가요?

자신의 글이 다른 사람에게 읽혀지고 그 글이 히트를 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느낄 기쁨은 느껴 보셨겠죠? 아직 전 이라면 더욱 생각 많이 하셔야 할 겁니다.

또 한 지금 유명해졌다고 안주하시는 분도 생각 해 볼 것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전 지금까지 연예, 문화부 블로깅만 중점적으로 해왔습니다. 무엇보다 성격이나 관심이 그쪽에 많기 때문에 글을 시작했습니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 하려면 이 블로그는 그 분야만을 쓰기위한 블로그로 시작을 했던 거였습니다.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아 베스트 글로 뽑히고 사람들에게 이름도 조금씩 알리기 시작하면서 저 뿐만 아니라 좋은 글을 쓰시는 블로거들이 활약을 못 펼치는 것이 답답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무엇보다 그 자신들에게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우선 저 자신부터요~

지금 모든 블로거와 블로거 기자님들은 자신의 글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을 하고 계신가요? 어떤 분은 생각나면 쓰는 것이 블로깅 일 것이고.. 또 어떤 분은 전업까지 하시는 분이 있습니다. 시간으로 따지면 몇 초 블로깅 부터 의식주를 뺀 나머지 시간 모두를 투자하시는 분도 있을 겁니다.

그런데 생각 대로 이름은 못 알리고 계시지 않은가요? 제가 아시는 분 몇 분도 그런 것 같습니다. 글을 쓰는 능력과 끼는 엄청난데 서로의 블로거 들을 경계하다보니 더욱 발전이 없는 거 같았습니다. 물론 아시는 분끼리는 어떠한 글에도 공감을 해 줍니다만.. 모르는 분들의 글에는 경계를 잔뜩 하고 심지어 그냥 보지도 않고 지나갑니다.

문제는 다른 사람도 있겠지만 우선 자신이 그렇다고 생각하면 정답일 것 이란 것을 말하고 싶습니다. 열려있는 말 그대로 열린 편집자 님 들은 어떤 계기가 있겠지만 많은 글에 공감하고 소통하고 추천해주고 적극적 이십니다. 그렇지 못하신 분은 오로지 자신의 글 발행 버트만 누르면 땡~ 이더군요.. 그렇다보면 처음에 공감해 주던 사람들도 떠나가기 마련입니다. 저도 떠난 분.. 좋아해 주시는 분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여러분이 베스트 블로거가 되고 유명하신 기자가 되시려고 하신다면 어떨까요?.. 우선 그러기 위해선 여러모로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몇 가지 살펴 보려합니다.

   첫 번째 시간, 여러분은 다른 분 글에 추천을 하시나요?
전 하려고 노력 합니다. 제 글이 남에게 읽혀지고 그것에 공감하는 분들을 알아가는 과정이 좋더군요.. 그런데 글을 읽고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를 알고 싶어지게 되더군요.. 그래서 살펴보다 보면 베스트 블로거 지만 오로지 자신의 글만 포스팅 하는 분.. 자신이 아는 사람 글 몇 개 추천하고 만 분.. 이 많더군요..!! 자신의 글이 유명해지고 한 과정을 살펴봤으면 좋겠더군요.. 신입 블로거가 커야 베스트 블로거가 되는 겁니다.

자신도 초보 블로거 였을 때가 있었을 텐데 그 때 힘들었던 상황을 생각해 보면 자신이 선배인데 끌어 줄 생각은 왜 못 할까요? 자신도 서러웠다면 지금의 초보 또한 정말 서러울 겁니다. 자신은 베스트 블로거가 되었으니 안 해도 된다? 목표는 이뤘으니? 그게 아니죠..!! 자신의 팬들도 떨어져 나갑니다. 잘 생각해 보시면 알 겁니다. 아는 몇 분은 황금펜 베스트블로거가 된 이후에 더욱 열심히 남을 추천해 주고 코멘트도 남겨 주시더군요.. 전 그런 분이 멋집니다. 자신만 인기가 있는 것이 아닌 서러운 초보를 남에게 알려주는 노력을 말 입니다.

자신이 유명한 기자가 되고 싶으면 남을 먼저 챙겨줘 보면 그 보살핌을 받는 블로거 들에게 자신은 대단한 사람으로 여겨질 겁니다. 물질적인 도움이 아닌 정신적인 도움으로 말이죠..!! 그렇게 쌓아진 관계가 소통이 이루어 진 것 일 테고 그 관계는 두터워져 오랜 이웃의 블로거가 되는 것 입니다.
◈ 자신은 어떤 추천 블로거 일까요?

1. 내 글만 쓰고 본다. - 추천 같은 건 필요 없다.
2. 추천은 내가 아는 사람 몇 명만 한다.
3. 베스트 글만 골라서 추천한다.
4. 신입 블로거 위주로 추천한다.
5. 좋은 글이 있으면 꼼꼼히 찾아내고.. 글을 보면서 추천을 한다.
6. 경쟁하는 글이 있으면 추천 안한다.
7. 적어도 내게 추천해 준 사람은 꼭 추천한다.
8. 추천 대신에 저주 한 박아지 쏟아놓고 온다.
9. (9번부터는 여러분이 채워주세요..^^ 추가해 드립니다)
저 같은 경우는 지금 적어도 7번은 꼭 하려고 하고.. 5번을 위해서 많이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자~ 여러분은 몇 번에 해당하시나요? 여기에 없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ㅎㅎ(자유입니다 - 제가 궁금해서요 ㅎ).. 저는 7번 같은 경우는 고마워서 라도 꼭 찾아가 보는 편입니다. 그래서 로그인하고 추천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겁니다. 저 뿐만이 아니고 많은 분이 실질적으로 이렇게 추천을 합니다.

추천이 아니더라도 코멘트나 방명록 작성을 하신 분은 반드시 찾아가서 인사를 드리곤 한 답니다. 이런 것이 자신이 베스트 블로거에 한 발짝 다가서는 길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조금이라도 제 의견에 공감이 되신다면 오늘 부터라도 같이 노력해 보면 어떨까요? 그래야 나 자신도 베스트 블로거가 되고.. 수많은 블로거들도 베스트 블로거가 될 테니까요~ 같이 공감하고 교류하면 좋으니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1)

  • 2009.03.10 11:14 신고

    아~~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다른님의 글을 읽고 추천하기란 귀찮고 좀 그런면은 없지않아 있는듯 합니다..
    추천을 통해서 서로 소통하고 원활한 블로그를 즐긴다면 참 좋은 문화일텐데요...
    자주자주 들리도록 하겠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2009.03.10 12:05 신고

      그런 문화를 가꾸어야 다 좋은 일이 될 거 같아요 ㅎ
      추천과 댓글까지 달아주시니 너무 행복합니다. 자주뵐게요 ^^

  • 2009.03.10 13:12 신고

    저도 주로 7번을 위주로 추천을 하고 다닙니다.
    우선 제 브롤그에 방문해주신 분을 위주로 글을 읽어 나가며, 시간이 나면 좋은 글을 읽으면서 추천을 하고있습니다.
    그리고 꼭 댓글을 달려고 노력합니다.

    • 2009.03.10 13:26 신고

      가장 좋은 시작점 인 것 같아요 ㅎ
      이렇게 시작되면 점점 모두의 글 들이 추천이 수북해 질 듯 해요 ㅎ

  • 2009.03.10 14:45 신고

    추천하는 글엔 꼭 댓글도 달게되요. 먼저 남의 글을 많이 읽늣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추천은 나중 문제구요.
    댓글이 소통의 방법이니까요^^ 전 두달 됐는데요. 여러번 방문해서 댓글달고 공감하는 좋은글이라 추천도 하지만, 내글의 주제가 상대블로거의 관심사가 아니면, 방문했다 그냥 가시는것 같아요. 전 제 블로그에 방문했었는지도 모르겠더라구요.
    방명록도 있는데..ㅠㅠ

    • 2009.03.10 14:56 신고

      맞아요.. 글을 읽어야 그것이 좋은 글 인지 판단되잖아요 ㅎㅎ
      그런데 추천도 해줘야 그 글 쓰시는 분이 기운이 난답니다 ^^
      좋은 덧글 써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뵈요 ㅎ

  • 2009.03.10 15:40 신고

    음 좋은 글이시네요..^^
    블로그를 통한 사회생활도 한가지 방편이자 좋은 방법일듯 합니다.
    (어느 부분부분(?)에서 소외된 사람들 에게도요...)

    모든 이들이 착하고 행복해졌으면 합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 2009.03.10 16:26 신고

      감사합니다. 하나의 문화를 만드는 것은 혼자는 힘들죠 ㅎ
      여럿이 함께하면 더 빨리 될 거에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09.03.11 01:31 신고

    코드가 맞건 안맞건 우선 소통의 시도를 해보는 참깨입니다... ^^;

  • 2009.03.11 02:51 신고

    추천. ^^ 사실 저도 노력하려고 하는데 잘 안될때가 많답니다.
    일단 로그인을 안하고 추천하는 경우가 있다보니 ㅋㅋ

    • 2009.03.11 02:58 신고

      사람을 알고.. 또 자신을 알리려면 로그인 중요해요 ㅎㅎ
      소통의 장으로 가는 교두보라고나 할까요 ㅋ
      무스톡님 감사합니다. 발걸음에 도장까지 꽉~ 행복해요 ㅎ

  • 2009.03.11 09:44 신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2009.03.11 10:58 신고

      감사합니다. 칭찬은 쑥스럽지만 그래도 좋으니 행복하답니다.
      다음에 또 뵙겠죠 ㅎ^^

  • 2009.03.11 13:11 신고

    저도 7번인 것 같네요. 추천을 많이 받는 것보다는 좋아하는 글을 쓰고 좋아하는 정보를 모아 놓을 수 있다는 데에 만족하지만 역시 누군가 제 글을 읽고 추천을 해주면 넘어가서 그 분의 글을 읽게 되더군요^^

    • 2009.03.11 13:23 신고

      가장 좋은 시작점 이죠 ㅎㅎ 비슷한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생기는 것이니 이보다 더 좋은 것은 없겠죠 ㅋ
      많은 사람을 한꺼번에 알긴 어려워도 한명씩 알아가는게 또 뿌듯하죠 ㅎ

  • 2009.03.11 17:03 신고

    ^^ 좋은 글이네요.
    자기글만 아낄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글에도 관심을 가지는 자세가 필요하지요.
    잘 보고 갑니다.

    • 2009.03.11 21:54 신고

      감사합니다 ^^
      맞아요 ㅎ. 남의 글에 관심을 가져주면 그 남도 자신의 글을
      아껴주는 일이니 좋은 관심이겠죠 ㅎㅎ

  • 2009.03.11 17:31 신고

    공감이 많이 가는 글이네요.
    아무리 시간이 없어도 내집방문한 분한테는 꼭꼭 인사가고 뭔가를 알려주고자하는 글을
    찾으러 많이 돌아도 다니는편인데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것 같네요.

    • 2009.03.11 21:57 신고

      저도 제 글에 관심을 가져 주시는 분 들이 있어 즐겁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분들 에게도 관심을 가지려 노력하게 되었죠 ㅎ
      많은 분들이 참가해야 더 의미있는 추천 운동이 될 듯 ^^

  • 2009.03.11 22:26 신고

    일단 들러 주시는 분들께는 꼭 가려고 노력하죠~ 그리고 대부분 또 읽게 되는 것 같아요~ 가끔 위로도 해주구요~ ^^;; 좋은 이웃이 되어주는 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정말 정말 좋은 이웃이 되면 글에 대해 쓴소리도 해줄 수 있지 않을 까요? 전 그런 분들이 많았음 좋겠어요~ ^^;;

    근데 좀 그런경우도 있어요~ 아무말 없이 트랙백 거는 것도 좀 그런데, 주제에 상관없이 몇개식 트랙백 걸어놓고 나 몰라라 하는 건 좀 그래요. 그리고 로그인해서 댓글 남겼는데 답글없어도 좀 서운해요~ 뭐.. 워낙 바쁘신 블로거라서 그러신지 몰라도~ ^^''

    • 2009.03.11 23:46 신고

      집앞님 말에 모두 공감해요.. 제가 그래서 집앞님에게 감동한다는 ㅎ
      좋은 이웃이 되는게 힘들지만.. 일단 한 번 맺어진 이웃은 울고 웃는
      계기를 같이 할 수 있겠죠.. 저도 그런 분이 많이 있으면 좋겠어요..
      물론 집앞님을 거의 처음 친해지다 보니 집앞님이 완죤 친근하다는 생각을 전 한답니다 ㅎ
      그리고 스타 블로거들 중에는 바빠서 그런지 약간(많이) 소홀하긴 하더라구요 ㅎㅎ
      집앞님 때문에 힘 많이 얻고 있는 사람중에 한 명이 저에요 ㅎㅎ^^

  • 2009.03.13 09:45 신고

    베스트 블로거가 되기엔 제 글솜씨가 창피해서 바라지는 않지만..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블로그도 인맥이 중요한것 같아요.

    • 2009.03.13 09:55 신고

      맞습니당.. 인맥 무시 못합니다.
      황금펜 블로거들 먹여 살리는 것이 바로 인맥이죠 ㅎ
      그런데 인맥이 쌓이다보면 적도 생기드라구요..
      왜냐면 자신들끼리 뭉친다는 느낌을 주기도 하니까요..

  • 2009.03.14 01:11 신고

    공감~ 공감~ㅋ

  • 2009.03.14 11:31 신고

    노력 많이 하겠습니다.ㅎ

    • 2009.03.14 11:40 신고

      방가워요 ㅎ ^^
      저도 노력해야죠 ㅎ 이곳 저곳 찾아다녀서
      좋은 분들 많이 아는게 좋더라구요 전 ㅎ

  • 2009.04.23 16:48 신고

    진짜 공감가는 글인데요~^^
    잘 읽고 갑니다~ㅎㅎ

    • 2009.04.23 17:38 신고

      공감에 감샤 ㅎㅎ
      저도 이러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는데 아주 잘 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자책중이에요 ㅋㅋ 좋은 하루되세요 ^^

  • 2009.07.12 00:35 신고

    공감가는 글이네요 지금까지 남의 글을 잘읽지않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하도 바쁘게 살다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내글 쓰기도 바쁜데 남의 글 읽는 시간이 어디있느냐고 여기면서 지내왔는데 왜 내글이 인기가 없는 이유를 알것 같습니다. 반성하면서 블로그는 소통과 공유라는 것을 실감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저 블로그에도 찾아와 주시기 바랍니다. 추천 누르고 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