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놀러와 AB혈액형 스타특집으로 1위복귀

정상방송 2주만에 놀러와가 근소한 1위로 복귀했다. KBS'미녀들의수다',SBS'야심만만2'은 전주에 비해서 소폭 시청률이 하락한 가운데 놀러와의 상승은 제자리를 찾은듯 싶었다. 이번주의 주제는 AB형스타들에 포커스가 맞춰졌고 해당스타 네명인 공형진, 신현준, 조안, 이혜영이 출연을 했다.

프로그램 내내 시종일관 재미를 줬다. 천재아니면 바보란 말이 맞는거 같았고.. 소심하고 어느 하나에 관심가지면 그것에만 몰입하는 성격들이 나왔다. 그들의 엉뚱한 4차원 세계들이 여지없이 나왔다. 엉뚱함 속에서 생기거나 그로인한 성격에서 나오는 맵고 끊음은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것보다 웃음을 줄 정도로 재밌게 만들었다. 신현준의 '약사랑'으로 생긴 오해와 자신이 느끼는 뿌듯함..자신이 쓴 책은 대필이 아니다란 것을 보여줌... 이혜영의 '4차원적인순수함'에서 생긴 기괴한 일상들이 웃음을 선사했다. 자신의 성격에선 분명 안되는 일이면 놀라울 정도로 빨리 정리하는 성격에 고소영과 밥을 먹는데 고소영을 이쁘다한다면 질투나지 않냐?는 물음에 당연히 자신이 고소영에겐 상대가 안되기에 인정하고 생각을 질투란것을 정리한다는 호탈한 성격들을 얘기했다. 조안도 자신은 다른 사람에게 이상하게 보일것이다. 개똥벌레 노래를 들으면 응원가임에도 불구하고 눈물이 나온다거나.. 남들이 무서워하는것에 자신은 박수를 치며 웃는다는 4차원의 세계를 알렸다.

유재석과 김원희의 오랜 찰떡궁합 진행은 프로그램의 안정적인 요소인 것 같다. 항상 자신들의 집에 초대해서 편안히 수다를 즐기는 듯 한 진행이 돋보이는 듯하다. 여러 시청자가 있겠지만 이 둘의 장점은 친구같으면서도 오랜 진행에서 나온 연륜들이 조화가 이루어져 월요일 저녁 시간에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요소를 주는것 같다. 시끄럽지도 않고 그냥 내집 안방에서 볼 수 있는 그런 장면처럼 보이니 나도 그들과 같이 즐긴다는 참여자의 입장이 되는것이 좋은거 같다. 놀러와를 즐겨보는 사람들의 특징일 것이기도 하다. 

놀러와의 장점인것은 안정감이고 편안함이다. 특별히 튀지도 않고 꾸준함을 보여주는것이 장점이다. 시청률 한 주, 한 주에 목메는 그런 프로그램이 아녀서 좋다. 요즘 너무 자극적인 프로그램들의 사이에서 휴식을 주는 프로그램 '놀러와'의 꾸준함이 항상 편하다. 유재석과 김원희의 호흡 앞으로도 기대해본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09.01.20 12:46 신고

    저도 ab형인데,, 다른 사람들과 특이한 점이 몇군데 있는것 같아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