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에어닷(AirDots) 프로 무선 이어 버드. 고가 라인? 자신 있나?

샤오미가 무선 이어 버드인 에어닷 프로(AirDots Pro)를 발표했습니다. 기존 무선 이어 버드에 비해 가격적인 부분에서 고가로 갔다는 점과 디자인이 삼성에서 애플 제품 카피캣이 됐다는 점이 변화된 부분입니다.

그러나 온전히 카피캣이 된 것은 아닌, 변종의 에어팟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Xiaomi AirDots Pro는 애플의 AirPods 디자인과 상당히 닮아 있습니다. 면봉 반 잘라 놓은 디자인이라 놀림받았던 디자인을 베낀 제품으로 보입니다. 음질을 제외한 디자인은 10m 밖에서 볼 때는 언뜻 에어팟으로 보일 수 있을 텐데요. 음질은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1세대 삼성 디자인을 카피한 제품 또한 음질은 썩 좋지 않았으니까요.

다만 1세대 당시 가성비 차원에서야 좋았고, 이번 2세대 제품 또한 가성비 차원에서 어느정도 좋겠지만, 음질은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으리라 보입니다. 에어닷의 경우 HD-AAC 음질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가장 큰 차이로는 카피캣 제품이라는 소리를 들을 지라도 구조적으로 다르다는 점은 있습니다. 바디 윗 부분인 헤드 부분이 외부로 연결 확장된 부분. 에어팟은 슬림하게 한 몸체라면 샤오미 에어닷은 슬림한 몸체에서 이어셋 부분이 돌출해 그 돌출한 부분이 인이어 된다는 점이 다른 점입니다.

디자인을 떠나 무게는 각각 5.8g으로 매우 가볍습니다. 블루투스 제품이니 스마트폰과 연결은 기본이고, 맥북에서도 연결해 들을 수 있습니다.


가성비라고 하던 부분은 약간 부담스러운 수준으로 간 것은 맞는 듯합니다. 기존 1세대에서 199달러 안쪽에 자리 잡혔던 가격대는 399위안. US 달러로 약 60달러 정도이니 많이 오른 것이라 보면 될 듯합니다. 저가의 샤오미라는 통념에서 본다면 당연히 꽤 많이 올린 편이라 볼 수 있을 듯합니다.

판매는 1월 11일 시작될 것이라 하며, 1월 말 중에는 쉽게 구매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에어닷은 독립적으로 작동하며, 개선된 주파수 응답을 위해 티타늄 도금 다이어프램 외에도 7mm 네오디뮴 철 붕소 드라이버를 갖췄습니다. 통화 시 노이즈 제거 기능을 제공한다고 하는데 어는 정도인지는 테스트를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음악 및 전화통화, 음성 안내를 위한 터치 컨트롤 기능을 포함한다고 하며, 최대 10시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10시간이라 하는 것은 충전 케이스를 통한 2회 충전 포함한 시간입니다. 10분 충전시 70분 사용할 수 있으며, 1시간 충전시 3시간 사용 가능하다 밝히고 있습니다.

충전 포트는 USB-C 타입이며, 출력은 5V/1.1A. 블루투스는 4.2. 방수등급은 IPX4로 생활방수 수준입니다.


그밖에 착용감지 기능이 있어 미착용 시 음악을 중단해주는 기능 또한 갖췄다고 합니다. 이 기능의 경우 제대로 동작하는지는 역시 정밀한 테스트가 필요해 보입니다.

샤오미가 단순히 애플 에어팟을 카피하고 가격대도 같은 전략으로 올렸다면 큰 성공은 힘들 듯합니다. 다만 가격대가 그럼에도 저가이긴 하죠. 분명한 건 음질을 중시하는 사용자라면 다른 제품을 선택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동시에 듭니다.

<Source=Xiaomi>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